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이사 - 3번의 방문, 4번의 계약 실패 [링크 복사], [링크+제목 복사]
조회: 8146
글쓴 사람
정성태 (techsharer at outlook.com)
홈페이지
첨부 파일
 

이사 - 3번의 방문, 4번의 계약 실패

첫날 방문에서, 4개의 집을 소개 받았습니다. 마지막 4번이 가장 마음에 들었고 3번도 어느 정도 괜찮았습니다. 4번 집으로 정하고, 부동산에서 계약서를 쓰려는데 서로 날짜가 맞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부동산과 우리 모두 12월을 이야기했는데, 그 집에 살던 사람은 11월로 들은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첫 번째 계약 실패가 있었습니다.

이사가려는 곳과 지금 살고 있는 집이 너무 멀었기 때문에... 다음 방문을 또 하기에는 부담스럽기도 하고, 4번 집에 비하면 약간 떨어지긴 했지만 3번 집도 어느 정도는 괜찮았기 때문에 그곳을 그럼 계약하자고 했습니다. 문제는, 그 순간 집주인과 연락이 안되었다는 것. 전화기를 집에다 놓고 나갔다는데, 언제 들어올지도 모른다고 합니다. 마냥 기다리고만 있을 수 없어서, 너무 급하게 결정하지 말자고 와이프와 이야기하고는 돌아왔습니다. 그렇게 두 번째 계약이 실패합니다.

1주일 후에, 다시 같은 부동산을 방문했습니다. 그사이 나온 집들을 소개받았는데요. 다행히 분위기가 편안한 집이 하나 있어서 계약을 하자고 했습니다. 그런데, 문제가 있더군요. 그 집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근처 아파트에 분양 신청을 했으나 '예비 후보'로 명단에 올랐다고 합니다. 확실하게 발표하는 날이 앞으로 8일 후라는데... '가계약'만 걸고 기다려 달라고 합니다. 음... 그래서 '가계약 금'을 걸고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8일 후 세 번째 방문. 전화를 했는데 발표가 나지 않았다고 합니다. 말이 바뀌었습니다. '8일 쯤 후라고 했지, 8일 후의 그날 이라고 한 것은 아니다'라고 합니다. 어쨌든 현재는 확인이 안된다고 해서, 그럼 우리도 마냥 기다릴 수 없으니 가계약을 파기하자고 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세 번째 계약 실패.

그래도, 계약을 하려고 시간을 낸 상태이기 때문에 부동산 측에 그사이 나온 다른 집이 있으면 소개해 달라고 했습니다. 2개의 집을 소개받았고 2번째 집이 너무 마음에 들었습니다. 운이 좋게도 그날 나온 집이라는 데 우리가 곧바로 방문하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계약을 하려고 다 같이 부동산에 모였는데, 주인이 마음이 바뀌었습니다. ^^; 약 20분 가량, 부동산 측에서의 설득에도 불구하고 집 주인은 마음을 정하지 못했고,... 그렇게 4번째 계약은 실패했습니다. (부동산 측의 설명으로는, 이런 경우 집이 너무 빨리 나가는 현상으로 인해 집 주인 측에서 좀 더 금액을 올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은근한 자신감이 생겨서 계약을 안한다고 합니다.)

여기서 재미있는 보너스 사연 하나 추가하자면, 이렇게 주인의 변덕으로 실패한 계약이 진행되는 동안, 3번째 계약 실패를 했던 그곳에서 발표가 났다고 하면서 계약을 다시 진행하자고 했으나, 우리는 새로 계약될 집이 너무 마음에 들었으므로 "No" 의사를 밝혔답니다.




우리를 전담하던 그 부동산 직원도, 이쯤 되니 자꾸만 빗나가는 우리의 계약에 신기함마저 느끼는 것 같았습니다.

우리 가족을 위해 더욱 멋진 곳이 기다리고 있는 것일까요? 어쨌든, 이번 주 토요일에 4번째의 방문을 해볼 예정입니다. 언제 결정될 지는 모르겠지만... 이젠 은근한 기대감까지도 갖게 만드는군요. 바로 이 맛이, 결정되지 않은 미래의 흥미진진함이 아닐까 싶습니다. ^^





donaricano-btn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7/5/2021]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 at 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쓴 사람
 



2011-10-18 08시02분
[신현준] 매번 좋은 정보만 얻어가다 이런 일상사에 대해서만 댓글을 달게 되네요.. ^^;
올해 초 신혼집을 알아보기 위해.. 전세 대란을 실감하며 약 7번의 계약 실패를 맛보았던 그때가 생각납니다..
결국.. 저에게 딱맞는..(그렇게 생각하고싶은.. ㅡㅡ) 집을 만나게 되었네요..
성태님도.. 그런 인연 만나시리라 생각합니다..
힘내세요.. ^^
[손님]
2011-10-18 08시47분
감사합니다. ^^

7번까지 그러셨다니 ^^ 힘드셨을 것 같습니다.
어쨌든... 좋은 집이 기다리고 있겠지요.
정성태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81정성태11/4/20079303HSDPA Q1 Ultra 소식 [1]
180정성태11/4/20071334264비트 동영상 코덱 설치 [2]
179정성태10/26/20078204'아이폰'에는 얼마나 위험한 물질이 있는 걸까
178정성태10/10/20078471Petzold 아저씨(?)의 결혼 소식
177정성태10/8/200710025한글 주소를 영문 주소로 변환해 주는 서비스 [1]
176정성태10/6/20079081Podcasting with Windows Media Player
175정성태10/6/200711144BBC 뉴스를 파일로 녹음하는 방법 [2]
174정성태10/3/20079202x64 비스타에서 YBM 폰트 설치
172정성태10/1/200710046The Secret [2]
171정성태9/28/20078485구글의 차세대 사업 승부수는 ‘3D 가상현실’(?) [1]
170정성태9/28/20079026정작 마이크로소프트 스스로는 .NET Framework 을 얼마나 적용하고 있을까? [2]
169정성태9/20/20078402SyncToy 1.4와 비스타 64비트에서의 문제
166정성태9/7/20078991텍스트 편집기로서의 Visual Studio 사용 [2]
165정성태8/27/200784466.4GB 하드 2개 처분
164정성태8/20/20079613D820 지문 인식 드라이버 - Vista x64
163정성태7/30/20078696에버런 출시일 8월 20일 [4]
162정성태7/18/20078748SSD(Solid State Drive) 의 성능 향상이 얼마나 될까? [2]
161정성태7/18/20078577Vista for x64에서의 페이징 파일 관리 문제
160정성태7/18/20078998지름의 자세가 이 정도는 되어야.
159정성태7/18/200711026D820 - 그래픽 카드 오버 클럭
158정성태7/12/20078819고민... 고민... UMPC... [4]
157정성태7/10/20079015주당 16시간 일하기
156정성태7/8/20079775Vista와 KTF iPlug: 메시지 관리
155정성태6/28/20078454백업! [1]
154정성태6/19/20079387Summer Nights
153정성태6/17/20078897내 직업...! [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