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글쓴 사람
정성태 (techsharer at outlook.com)
홈페이지
첨부 파일
 

익명 함수를 가리키는 delegate 필드에 대한 직렬화 문제

아래와 같은 질문이 있군요.

vs2013에서 BinaryFormatter Serialize 후 vs2015에서 Deserialize시 예외 발생
; https://www.sysnet.pe.kr/3/0/5300

실제로 2013으로 빌드해 실행한 후 생성한 test.dat 파일을, 프로젝트를 2015에서 다시 빌드해 이전의 test.dat 파일을 로드해 보면 다음과 같은 식의 예외가 발생합니다.

System.Runtime.Serialization.SerializationException: Cannot get the member '<CreateRules>b__0'.
   at System.Reflection.MemberInfoSerializationHolder.GetRealObject(StreamingContext context)
   at System.Runtime.Serialization.ObjectManager.ResolveObjectReference(ObjectHolder holder)
   at System.Runtime.Serialization.ObjectManager.DoFixups()
   at System.Runtime.Serialization.Formatters.Binary.ObjectReader.Deserialize(HeaderHandler handler, __BinaryParser serParser, Boolean fCheck, Boolean isCrossAppDomain, IMethodCallMessage methodCallMessage)
   at System.Runtime.Serialization.Formatters.Binary.BinaryFormatter.Deserialize(Stream serializationStream, HeaderHandler handler, Boolean fCheck, Boolean isCrossAppDomain, IMethodCallMessage methodCallMessage)
   at System.Runtime.Serialization.Formatters.Binary.BinaryFormatter.Deserialize(Stream serializationStream)
   at SerializeTest.MainWindow.DeserializeObj(String path)

그나저나... 오류 메시지에 답이 있군요. ^^




이유는 간단합니다. 2013에서 사용하는 (5.0 버전의) C# 컴파일러는 익명 함수를 "<CreateRules>b__0"라는 이름으로 생성한 것이고, 2015에서 사용하는 (새롭게 Rosyln으로 바뀐) C# 컴파일러는 "<CreateRules>b__5_0"라는 이름으로 생성해 두기 때문입니다. (각각의 비주얼 스튜디오에서 생성한 exe 파일을 .NET Reflector 등의 도구로 역어셈블해 알 수 있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비주얼 스튜디오로 하여금 이름 생성을 자동화하지 않도록 익명 함수 대신 이름을 가진 메서드로 재정의해야 합니다. 본문의 경우라면 다음의 메서드를,

protected override List<Rule> CreateRules()
{
    List<Rule> rules = base.CreateRules();
    rules.Add(new PacketCollectionRule("Source", "Source has Error", 
    delegate
    {
        foreach(var item in Source)
        {
        }
        return true;
    }));
    return rules;
}

이렇게 수정해야 합니다.

protected override List<Rule> CreateRules()
{
    List<Rule> rules = base.CreateRules();
    rules.Add(new PacketCollectionRule("Source", "Source has Error", myFunc));
    return rules;
}

bool myFunc()
{
    foreach (var item in Source)
    {
    }
    return true;
}

따라서 기존 직렬화한 모든 데이터는 버려야 합니다. 혹은, 만약 익명 함수를 담고 있는 코드가 별도의 라이브러리 어셈블리로 분리되어 있다면 그 프로젝트만 계속 Visual Studio 2013으로 관리하고 다른 프로젝트는 2015로 올리는 식으로 해야 합니다.

어쩔 수 없습니다. 유사한 사례로, 프레임워크마다 달라질 수도 있는 객체의 GetHashCode() 결과를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했던 개발자들처럼, 이름이 어떻게 바뀔지도 모르는 익명 함수를 직접 직렬화한 개발자의 몫으로 남는 것입니다.




우회 방법은, 2015에서 개발하더라도 C# 5.0 컴파일러로 빌드하면 됩니다. 단지, csproj에 <LangVersion />을 지정해도,

C# language versioning
; https://docs.microsoft.com/en-us/dotnet/csharp/language-reference/configure-language-version

<LangVersion>5</LangVersion>

예전의 구형 csc.exe가 실행되지 않고, Rosyln의 csc.exe가 모드만 5.0으로 바뀌어 실행되는지 여전히 익명 함수의 이름은 새로운 작명 방식을 따릅니다. 최후의 방법으로 .NET Framework의 설치 폴더에 있는 msbuild.exe를 직접 구동하면,

C:\temp> "C:\Windows\Microsoft.NET\Framework\v4.0.30319\MSBuild.exe" SerializeTest.csproj
Microsoft (R) Build Engine version 4.8.3752.0
[Microsoft .NET Framework, version 4.0.30319.42000]
Copyright (C) Microsoft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생략]...

이번엔 익명 함수가 예전의 "<CreateRules>b__0"로 작명이 되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그렇긴 하지만, 결국 Visual Studio로 UI만 구성하고 명령행에서 다시 빌드해야 한다는 건데... 그 귀찮음이 만만치 않을 것입니다.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연관 글]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2/27/2020 ]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쓴 사람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2102정성태1/6/20201347디버깅 기술: 152. User 권한(Ring 3)의 프로그램에서 _ETHREAD 주소(및 커널 메모리를 읽을 수 있다면 _EPROCESS 주소) 구하는 방법
12101정성태1/8/2020881.NET Framework: 876. C# - PEB(Process Environment Block)를 통해 로드된 모듈 목록 열람
12100정성태1/3/2020622.NET Framework: 875. .NET 3.5 이하에서 IntPtr.Add 사용
12099정성태1/3/2020899디버깅 기술: 151. Windows 10 - Process Explorer로 확인한 Handle 정보를 windbg에서 조회
12098정성태9/10/2020900.NET Framework: 874. C# - 커널 구조체의 Offset 값을 하드 코딩하지 않고 사용하는 방법 [3]
12097정성태1/2/2020663디버깅 기술: 150. windbg - Wow64, x86, x64에서의 커널 구조체(예: TEB) 구조체 확인
12096정성태1/2/2020892디버깅 기술: 149. C# - DbgEng.dll을 이용한 간단한 디버거 제작
12095정성태12/27/20191041VC++: 135. C++ - string_view의 동작 방식
12094정성태12/26/2019907.NET Framework: 873. C# - 코드를 통해 PDB 심벌 파일 다운로드 방법
12093정성태12/26/20191103.NET Framework: 872. C# - 로딩된 Native DLL의 export 함수 목록 출력파일 다운로드1
12092정성태12/25/2019960디버깅 기술: 148. cdb.exe를 이용해 (ntdll.dll 등에 정의된) 커널 구조체 출력하는 방법
12091정성태12/25/20191386디버깅 기술: 147. pdb 파일을 다운로드하기 위한 symchk.exe 실행에 필요한 최소 파일 [1]
12090정성태12/24/2019891.NET Framework: 871. .NET AnyCPU로 빌드된 PE 헤더의 로딩 전/후 차이점
12089정성태12/23/2019783디버깅 기술: 146. gflags와 _CrtIsMemoryBlock을 이용한 Heap 메모리 손상 여부 체크
12088정성태12/23/2019645Linux: 28. Linux - 윈도우의 "Run as different user" 기능을 shell에서 실행하는 방법
12087정성태12/21/2019753디버깅 기술: 145. windbg/sos - Dictionary의 entries 배열 내용을 모두 덤프하는 방법 (do_hashtable.py)
12086정성태12/20/2019984디버깅 기술: 144. windbg - Marshal.FreeHGlobal에서 발생한 덤프 분석 사례
12085정성태12/20/2019788오류 유형: 586. iisreset - The data is invalid. (2147942413, 8007000d) 오류 발생 - 두 번째 이야기 [1]
12084정성태12/21/2019908디버깅 기술: 143. windbg/sos - Hashtable의 buckets 배열 내용을 모두 덤프하는 방법 (do_hashtable.py)
12083정성태12/17/20191334Linux: 27. linux - lldb를 이용한 .NET Core 응용 프로그램의 메모리 덤프 분석 방법 [2]
12082정성태12/17/20191004오류 유형: 585. lsof: WARNING: can't stat() fuse.gvfsd-fuse file system
12081정성태12/16/20191185개발 환경 구성: 465. 로컬 PC에서 개발 중인 ASP.NET Core 웹 응용 프로그램을 다른 PC에서도 접근하는 방법 [2]
12080정성태12/16/20191303.NET Framework: 870. C# - 프로세스의 모든 핸들을 열람
12079정성태12/13/20191071오류 유형: 584. 원격 데스크탑(rdp) 환경에서 다중 또는 고용량 파일 복사 시 "Unspecified error" 오류 발생
12078정성태12/13/20192320Linux: 26. .NET Core 응용 프로그램을 위한 메모리 덤프 방법 [1]
12077정성태12/13/20191231Linux: 25. 자주 실행할 명령어 또는 초기 환경을 "~/.bashrc" 파일에 등록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