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글쓴 사람
홈페이지
첨부 파일
 

익명 함수를 가리키는 delegate 필드에 대한 직렬화 문제

아래와 같은 질문이 있군요.

vs2013에서 BinaryFormatter Serialize 후 vs2015에서 Deserialize시 예외 발생
; https://www.sysnet.pe.kr/3/0/5300

실제로 2013으로 빌드해 실행한 후 생성한 test.dat 파일을, 프로젝트를 2015에서 다시 빌드해 이전의 test.dat 파일을 로드해 보면 다음과 같은 식의 예외가 발생합니다.

System.Runtime.Serialization.SerializationException: Cannot get the member '<CreateRules>b__0'.
   at System.Reflection.MemberInfoSerializationHolder.GetRealObject(StreamingContext context)
   at System.Runtime.Serialization.ObjectManager.ResolveObjectReference(ObjectHolder holder)
   at System.Runtime.Serialization.ObjectManager.DoFixups()
   at System.Runtime.Serialization.Formatters.Binary.ObjectReader.Deserialize(HeaderHandler handler, __BinaryParser serParser, Boolean fCheck, Boolean isCrossAppDomain, IMethodCallMessage methodCallMessage)
   at System.Runtime.Serialization.Formatters.Binary.BinaryFormatter.Deserialize(Stream serializationStream, HeaderHandler handler, Boolean fCheck, Boolean isCrossAppDomain, IMethodCallMessage methodCallMessage)
   at System.Runtime.Serialization.Formatters.Binary.BinaryFormatter.Deserialize(Stream serializationStream)
   at SerializeTest.MainWindow.DeserializeObj(String path)

그나저나... 오류 메시지에 답이 있군요. ^^




이유는 간단합니다. 2013에서 사용하는 (5.0 버전의) C# 컴파일러는 익명 함수를 "<CreateRules>b__0"라는 이름으로 생성한 것이고, 2015에서 사용하는 (새롭게 Rosyln으로 바뀐) C# 컴파일러는 "<CreateRules>b__5_0"라는 이름으로 생성해 두기 때문입니다. (각각의 비주얼 스튜디오에서 생성한 exe 파일을 .NET Reflector 등의 도구로 역어셈블해 알 수 있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비주얼 스튜디오로 하여금 이름 생성을 자동화하지 않도록 익명 함수 대신 이름을 가진 메서드로 재정의해야 합니다. 본문의 경우라면 다음의 메서드를,

protected override List<Rule> CreateRules()
{
    List<Rule> rules = base.CreateRules();
    rules.Add(new PacketCollectionRule("Source", "Source has Error", 
    delegate
    {
        foreach(var item in Source)
        {
        }
        return true;
    }));
    return rules;
}

이렇게 수정해야 합니다.

protected override List<Rule> CreateRules()
{
    List<Rule> rules = base.CreateRules();
    rules.Add(new PacketCollectionRule("Source", "Source has Error", myFunc));
    return rules;
}

bool myFunc()
{
    foreach (var item in Source)
    {
    }
    return true;
}

따라서 기존 직렬화한 모든 데이터는 버려야 합니다. 혹은, 만약 익명 함수를 담고 있는 코드가 별도의 라이브러리 어셈블리로 분리되어 있다면 그 프로젝트만 계속 Visual Studio 2013으로 관리하고 다른 프로젝트는 2015로 올리는 식으로 해야 합니다.

어쩔 수 없습니다. 유사한 사례로, 프레임워크마다 달라질 수도 있는 객체의 GetHashCode() 결과를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했던 개발자들처럼, 이름이 어떻게 바뀔지도 모르는 익명 함수를 직접 직렬화한 개발자의 몫으로 남는 것입니다.




우회 방법은, 2015에서 개발하더라도 C# 5.0 컴파일러로 빌드하면 됩니다. 단지, csproj에 <LangVersion />을 지정해도,

C# language versioning
; https://docs.microsoft.com/en-us/dotnet/csharp/language-reference/configure-language-version

<LangVersion>5</LangVersion>

예전의 구형 csc.exe가 실행되지 않고, Rosyln의 csc.exe가 모드만 5.0으로 바뀌어 실행되는지 여전히 익명 함수의 이름은 새로운 작명 방식을 따릅니다. 최후의 방법으로 .NET Framework의 설치 폴더에 있는 msbuild.exe를 직접 구동하면,

C:\temp> "C:\Windows\Microsoft.NET\Framework\v4.0.30319\MSBuild.exe" SerializeTest.csproj
Microsoft (R) Build Engine version 4.8.3752.0
[Microsoft .NET Framework, version 4.0.30319.42000]
Copyright (C) Microsoft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생략]...

이번엔 익명 함수가 예전의 "<CreateRules>b__0"로 작명이 되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그렇긴 하지만, 결국 Visual Studio로 UI만 구성하고 명령행에서 다시 빌드해야 한다는 건데... 그 귀찮음이 만만치 않을 것입니다.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연관 글]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2/27/2020 ]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쓴 사람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1992정성태7/22/20191057오류 유형: 560. 서비스 관리자 실행 시 "Windows was unable to open service control manager database on [...]. Error 5: Access is denied." 오류 발생
11991정성태7/18/2019752디버깅 기술: 128. windbg - x64 환경에서 닷넷 예외가 발생한 경우 인자를 확인할 수 없었던 사례
11990정성태3/16/20201534오류 유형: 559. Settings / Update & Security 화면 진입 시 프로그램 종료
11989정성태7/18/2019740Windows: 162. Windows Server 2019 빌드 17763부터 Alt + F4 입력시 곧바로 로그아웃하는 현상
11988정성태7/18/20191354개발 환경 구성: 453. 마이크로소프트가 지정한 모든 Root 인증서를 설치하는 방법
11987정성태7/17/20193566오류 유형: 558. 윈도우 - KMODE_EXCEPTION_NOT_HANDLED 블루스크린(BSOD) 문제
11986정성태7/18/2019862오류 유형: 557. 드라이브 문자를 할당하지 않은 파티션을 탐색기에서 드라이브 문자와 함께 보여주는 문제
11985정성태7/17/2019861개발 환경 구성: 452. msbuild - csproj에 환경 변수 조건 사용
11984정성태7/9/20191468개발 환경 구성: 451. Microsoft Edge (Chromium)을 대상으로 한 Selenium WebDriver 사용법
11983정성태7/8/2019907오류 유형: 556. nodemon - 'mocha' is not recognized as an internal or external command, operable program or batch file.
11982정성태7/8/2019922오류 유형: 555. Visual Studio 빌드 오류 - result: unexpected exception occured (-1002 - 0xfffffc16)
11981정성태7/7/20191127Math: 64. C# - 3층 구조의 신경망(분류)파일 다운로드1
11980정성태7/7/20194626개발 환경 구성: 450. Visual Studio Code의 Java 확장을 이용한 간단한 프로젝트 구축파일 다운로드1
11979정성태7/8/20191303개발 환경 구성: 449. TFS에서 gitlab/github등의 git 서버로 마이그레이션하는 방법
11978정성태7/6/20191212Windows: 161. 계정 정보가 동일하지 않은 PC 간의 인증을 수행하는 방법 [1]
11977정성태7/6/20191942오류 유형: 554. git push - error: RPC failed; HTTP 413 curl 22 The requested URL returned error: 413 Request Entity Too Large
11976정성태7/4/20191221오류 유형: 553. (잘못 인증 한 후) 원격 git repo 재인증 시 "remote: HTTP Basic: Access denied" 오류 발생
11975정성태7/4/20192938개발 환경 구성: 448. Visual Studio Code에서 콘솔 응용 프로그램 개발 시 "입력"받는 방법
11974정성태7/4/20191806Linux: 22. "Visual Studio Code + Remote Development"로 윈도우 환경에서 리눅스(CentOS 7) C/C++ 개발
11973정성태7/4/20191275Linux: 21. 리눅스에서 공유 라이브러리가 로드되지 않는다면?
11972정성태7/3/20191452.NET Framework: 847. JAVA와 .NET 간의 AES 암호화 연동파일 다운로드1
11971정성태7/3/20191336개발 환경 구성: 447. Visual Studio Code에서 OpenCvSharp 개발 환경 구성
11970정성태7/2/20191158오류 유형: 552. 웹 브라우저에서 파일 다운로드 후 "Running security scan"이 끝나지 않는 문제
11969정성태7/7/20191110Math: 63. C# - 3층 구조의 신경망파일 다운로드1
11968정성태7/1/20192710오류 유형: 551. Visual Studio Code에서 Remote-SSH 연결 시 "Opening Remote..." 단계에서 진행되지 않는 문제 [1]
11967정성태7/1/20191115개발 환경 구성: 446. Synology NAS를 Windows 10에서 iSCSI로 연결하는 방법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