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글쓴 사람
홈페이지
첨부 파일
 

윈도우 환경에서 docker가 설치된 컴퓨터 간의 ping IP 주소 풀이 오류

docker가 설치된 두 대의 컴퓨터에서 서로 ping을 해보면 IPv6으로 출력이 되는 것을,

c:\temp>ping -a testpc

Pinging testpc [fe80::c8f0:dde:3120:4254%26] with 32 bytes of data:
Reply from fe80::c8f0:dde:3120:4254%26: time<1ms
Reply from fe80::c8f0:dde:3120:4254%26: time=1ms
Reply from fe80::c8f0:dde:3120:4254%26: time<1ms

IPv4로 돌렸더니,

c:\temp>ping -4 -a testpc

Pinging testpc [10.0.75.1] with 32 bytes of data:
Reply from 10.0.75.1: bytes=32 time<1ms TTL=128
Reply from 10.0.75.1: bytes=32 time<1ms TTL=128
Reply from 10.0.75.1: bytes=32 time<1ms TTL=128
Reply from 10.0.75.1: bytes=32 time<1ms TTL=128

보는 바와 같이 (원래는 192.168.100.5인데) 10.0.75.0 대의 네트워크 주소가 나옵니다. 게다가 ping이 되는 것처럼 나오지만 실제로는 자기 자신에게 ping을 한 것과 같습니다. 왜냐하면 로컬에도 docker가 설치되어 있고 docker의 기본 Hyper-V 가상 네트워크 설정이 10.0.75.0에다 호스트 PC의 IP를 10.0.75.1로 설정하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ipconfig을 해보면 DockerNAT 설정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c:\temp>ipconfig

Windows IP Configuration


Ethernet adapter vEthernet (DockerNAT):

   Connection-specific DNS Suffix  . :
   Link-local IPv6 Address . . . . . : fe80::e8c5:e110:b267:9bdd%27
   IPv4 Address. . . . . . . . . . . : 10.0.75.1
   Subnet Mask . . . . . . . . . . . : 255.255.255.0
   Default Gateway . . . . . . . . . :

Ethernet adapter Ethernet:

   Connection-specific DNS Suffix  . :
   Link-local IPv6 Address . . . . . : fe80::c8f0:dde:3120:4254%5
   IPv4 Address. . . . . . . . . . . : 192.168.100.5
   Subnet Mask . . . . . . . . . . . : 255.255.255.0
   Default Gateway . . . . . . . . . : 192.168.100.1

...[생략]...

(반면, IPv6의 경우 정상적으로 대상 컴퓨터의 IPv6 주소가 ping으로 구해졌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2가지입니다.

첫 번째는, 어느 한 쪽의 PC에 대해 docker 설정에 들어가 네트워크를 다르게 하는 것입니다. 가령, 기본 값이 10.0.75.0인데 이것을 다음과 같이 10.0.76.0으로 바꾸는 것입니다.

ping_between_docker_host_1.png

이를 원하지 않는다면, route 테이블을 바꿔주면 됩니다.

윈도우 10에서 사라진 "Adapters and Bindings" 네트워크 우선순위 조정 기능 - 두 번째 이야기
; https://www.sysnet.pe.kr/2/0/11782

윈도우 운영체제의 route 명령어 사용법
; https://www.sysnet.pe.kr/2/0/11367

사실 첫 번째 방법이 더 좋습니다. 왜냐하면, 두 번째 방법은 (양쪽 컴퓨터에서 서로 ping을 한다면) 양쪽 컴퓨터에서 모두 해줘야 하기 때문입니다. (2가지 모두 재부팅이나 현재 실행 중인 응용 프로그램을 재시작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11/18/2018 ]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쓴 사람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2070정성태12/9/2019174오류 유형: 581. resize2fs: Bad magic number in super-block while trying to open /dev/.../root
12069정성태12/19/2019364디버깅 기술: 139. windbg - x64 덤프 분석 시 메서드의 인자 또는 로컬 변수의 값을 확인하는 방법
12068정성태11/28/2019392디버깅 기술: 138. windbg와 Win32 API로 알아보는 Windows Heap 정보 분석 [1]파일 다운로드2
12067정성태11/27/2019382디버깅 기술: 137. 실제 사례를 통해 Debug Diagnostics 도구가 생성한 닷넷 웹 응용 프로그램의 성능 장애 보고서 설명 [1]파일 다운로드1
12066정성태11/27/2019281디버깅 기술: 136. windbg - C# PInvoke 호출 시 마샬링을 담당하는 함수 분석 - OracleCommand.ExecuteReader에서 OpsSql.Prepare2 PInvoke 호출 분석
12065정성태11/25/2019267디버깅 기술: 135. windbg - C# PInvoke 호출 시 마샬링을 담당하는 함수 분석파일 다운로드1
12064정성태11/25/2019201오류 유형: 580. HTTP Error 500.0/500.33 - ANCM In-Process Handler Load Failure
12063정성태11/21/2019251디버깅 기술: 134. windbg - RtlReportCriticalFailure로부터 parameters 정보 찾는 방법
12062정성태12/20/2019241디버깅 기술: 133. windbg - CoTaskMemFree/FreeCoTaskMem에서 발생한 덤프 분석 사례 - 두 번째 이야기
12061정성태11/20/2019239Windows: 165. CoTaskMemAlloc/CoTaskMemFree과 윈도우 Heap의 관계
12060정성태11/21/2019300디버깅 기술: 132. windbg/Visual Studio - HeapFree x64의 동작 분석
12059정성태11/20/2019297디버깅 기술: 131. windbg/Visual Studio - HeapFree x86의 동작 분석
12058정성태11/19/2019297디버깅 기술: 130. windbg - CoTaskMemFree/FreeCoTaskMem에서 발생한 덤프 분석 사례
12057정성태11/18/2019206오류 유형: 579. Visual Studio - Memory 창에서 유효한 주소 영역임에도 "Unable to evaluate the expression." 오류 출력
12056정성태11/18/2019297개발 환경 구성: 464. "Microsoft Visual Studio Installer Projects" 프로젝트로 EXE 서명 및 MSI 파일 서명 방법파일 다운로드1
12055정성태11/17/2019195개발 환경 구성: 463. Visual Studio의 Ctrl + Alt + M, 1 (Memory 1) 등의 단축키가 동작하지 않는 경우
12054정성태11/15/2019539.NET Framework: 869. C# - 일부러 GC Heap을 깨뜨려 GC 수행 시 비정상 종료시키는 예제
12053정성태11/15/2019231Windows: 164. 윈도우 10 - 명령행 창(cmd.exe) 속성에 (DotumChe, GulimChe, GungsuhChe 등의) 한글 폰트가 없는 경우
12052정성태11/15/2019218오류 유형: 578. Azure - 일정(schedule)에 등록한 runbook이 1년 후 실행이 안 되는 문제(Reason - The key used is expired.)
12051정성태12/2/2019347개발 환경 구성: 462. 시작하자마자 비정상 종료하는 프로세스의 메모리 덤프 - procdump [1]
12050정성태11/14/2019287Windows: 163. AcLayers의 API 후킹과 FaultTolerantHeap
12049정성태11/13/2019251.NET Framework: 868. (닷넷 프로세스를 대상으로) 디버거 방식이 아닌 CLR Profiler를 이용해 procdump.exe 기능 구현
12048정성태11/12/2019277Windows: 163. GUID 이름의 볼륨에 해당하는 파티션을 찾는 방법
12047정성태11/12/2019524Windows: 163. 안전하게 eject시킨 USB 장치를 물리적인 재연결 없이 다시 인식시키는 방법
12046정성태11/9/2019306오류 유형: 577. windbg - The call to LoadLibrary(...\sos.dll) failed, Win32 error 0n193
12045정성태10/27/2019271오류 유형: 576. mstest.exe 실행 시 "Visual Studio Enterprise is required to execute the test." 오류 - 두 번째 이야기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