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글쓴 사람
홈페이지
첨부 파일
 

.NET Core + 리눅스 환경에서 Environment.CurrentDirectory 접근 시 주의 사항

리눅스는 실행 파일이 프로그램 동작과 상관없이 잠기지 않기 때문에 언제든 삭제가 가능합니다. (사실 실행 파일뿐만 아니라 로그 파일같은 것도 프로그램에서 열어 사용하는 중간에도 외부에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물론, "파일"뿐만 아니라 "디렉터리"까지 삭제할 수 있습니다. 이럴 경우, 닷넷에서 Environment.CurrentDirectory를 접근하면 FileNotFoundException 예외가 발생하는데, 재현을 위해 다음과 같이 간단한 코드로 테스트할 수 있습니다.

using System;
using System.Diagnostics;
using System.IO;

namespace temp
{
    class Program
    {
        static void Main(string[] args)
        {
            Console.WriteLine(Environment.CurrentDirectory);

            // delete the directory manually, then press enter key.
            Console.ReadLine();
            Console.WriteLine(Environment.CurrentDirectory);
        }
    }
}

위의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다음과 같이 CurrentDirectory를 출력 후 입력을 대기하는데,

$ dotnet ./bin/Debug/netcoreapp2.0/temp.dll
/home/testuser/temp/bin/Debug/netcoreapp2.0

이때 다른 ssh shell을 하나 열어 "./bin/Debug/netcoreapp2.0" 디렉터리를 삭제한 다음,

$ rm -r ./bin/Debug/netcoreapp2.0/

프로그램에서 Console.ReadLine을 넘어가도록 엔터키를 치면 이후의 Environment.CurrentDirectory 속성 접근 시 다음과 같은 예외가 발생합니다.

System.IO.FileNotFoundException: Unable to find the specified file.
    at Interop.Sys.GetCwdHelper(Byte* ptr, Int32 bufferSize)
    at Interop.Sys.GetCwd()
    at System.Environment.get_CurrentDirectory()
    at agent.installer.Program.Main(String[] args)

여기서 재미있는 것은, 설령 사용자가 다시 "/home/testuser/temp/bin/Debug/netcoreapp2.0" 디렉터리를 재생성했어도,

$ rm -r ./bin/Debug/netcoreapp2.0/
$ mkdir ./bin/Debug/netcoreapp2.0

여전히 Environment.CurrentDirectory 속성 접근은 오류가 발생한다는 점입니다.




문제는, Environment.CurrentDirectory 속성이 의외의 작업에서 사용된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어, 다음과 같이 Process.Start로 자식 프로세스를 실행하려는 경우,

static bool Run()
{
    ProcessStartInfo psi = new ProcessStartInfo();
    psi.FileName = "chmod";

    Process child = Process.Start(psi);
    child.WaitForExit();
    return true;
}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위의 프로그램은 잘 실행이 됩니다. 하지만, 저 프로그램을 소유한 디렉터리가 삭제된 경우에는 위의 Run 메서드에서는 다음과 같은 오류가 발생합니다.

System.IO.FileNotFoundException: Unable to find the specified file.
   at Interop.Sys.GetCwdHelper(Byte* ptr, Int32 bufferSize)
   at Interop.Sys.GetCwd()
   at System.Environment.get_CurrentDirectory()
   at System.IO.Directory.GetCurrentDirectory()
   at System.Diagnostics.Process.ResolvePath(String filename)
   at System.Diagnostics.Process.StartCore(ProcessStartInfo startInfo)
   at System.Diagnostics.Process.Start()
   at System.Diagnostics.Process.Start(ProcessStartInfo startInfo)
   at temp.Program.Run()

여기서 또 재미있는 것은, ^^ FileName 인자를 다음과 같이 절대 경로를 주면,

static bool Run()
{
    ProcessStartInfo psi = new ProcessStartInfo();
    psi.FileName = "/bin/chmod";

    Process child = Process.Start(psi);
    child.WaitForExit();
    return true;
}

이번엔 오류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NET BCL의 Process.Start는 실행 파일명이 상대 경로라면 현재 디렉터리(Environment.CurrentDirectory)에 해당 바이너리 파일이 있는지 먼저 검사하는 작업을 거치면서 CurrentDirectory 속성을 접근하게 되지만 절대 경로라면 그 작업을 생략하기 때문입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간단합니다. 해당 디렉터리가 삭제된 경우라면 Environment.CurrentDirectory에 존재하는 경로를 새롭게 설정해 줍니다.

Environment.CurrentDirectory = "/home/testuser/temp/bin/Debug";

물론 저 디렉터리는 실제로 존재하는 경로여야 합니다.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9/11/2019 ]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쓴 사람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2079정성태12/13/2019352오류 유형: 584. 원격 데스크탑(rdp) 환경에서 다중 또는 고용량 파일 복사 시 "Unspecified error" 오류 발생
12078정성태12/13/2019601Linux: 26. .NET Core 응용 프로그램을 위한 메모리 덤프 방법 [1]
12077정성태12/13/2019383Linux: 25. 자주 실행할 명령어 또는 초기 환경을 "~/.bashrc" 파일에 등록
12076정성태12/17/2019535디버깅 기술: 142. Linux - lldb 환경에서 sos 확장 명령어를 이용한 닷넷 프로세스 디버깅 - 배포 방법에 따른 차이
12075정성태12/18/2019564디버깅 기술: 141. Linux - lldb 환경에서 sos 확장 명령어를 이용한 닷넷 프로세스 디버깅
12074정성태12/11/2019381디버깅 기술: 140. windbg/Visual Studio - 값이 변경된 경우를 위한 정지점(BP) 설정(Data Breakpoint)
12073정성태12/10/2019598Linux: 24. Linux/C# - 실행 파일이 아닌 스크립트 형식의 명령어를 Process.Start로 실행하는 방법
12072정성태12/9/2019288오류 유형: 583. iisreset 수행 시 "No such interface supported" 오류
12071정성태12/9/2019367오류 유형: 582. 리눅스 디스크 공간 부족 및 safemode 부팅 방법
12070정성태12/9/2019465오류 유형: 581. resize2fs: Bad magic number in super-block while trying to open /dev/.../root
12069정성태12/19/2019583디버깅 기술: 139. windbg - x64 덤프 분석 시 메서드의 인자 또는 로컬 변수의 값을 확인하는 방법
12068정성태11/28/2019771디버깅 기술: 138. windbg와 Win32 API로 알아보는 Windows Heap 정보 분석 [2]파일 다운로드2
12067정성태11/27/2019577디버깅 기술: 137. 실제 사례를 통해 Debug Diagnostics 도구가 생성한 닷넷 웹 응용 프로그램의 성능 장애 보고서 설명 [1]파일 다운로드1
12066정성태11/27/2019403디버깅 기술: 136. windbg - C# PInvoke 호출 시 마샬링을 담당하는 함수 분석 - OracleCommand.ExecuteReader에서 OpsSql.Prepare2 PInvoke 호출 분석
12065정성태11/25/2019428디버깅 기술: 135. windbg - C# PInvoke 호출 시 마샬링을 담당하는 함수 분석파일 다운로드1
12064정성태11/25/2019698오류 유형: 580. HTTP Error 500.0/500.33 - ANCM In-Process Handler Load Failure
12063정성태11/21/2019464디버깅 기술: 134. windbg - RtlReportCriticalFailure로부터 parameters 정보 찾는 방법
12062정성태12/20/2019389디버깅 기술: 133. windbg - CoTaskMemFree/FreeCoTaskMem에서 발생한 덤프 분석 사례 - 두 번째 이야기
12061정성태11/20/2019418Windows: 165. CoTaskMemAlloc/CoTaskMemFree과 윈도우 Heap의 관계
12060정성태11/21/2019475디버깅 기술: 132. windbg/Visual Studio - HeapFree x64의 동작 분석
12059정성태11/20/2019445디버깅 기술: 131. windbg/Visual Studio - HeapFree x86의 동작 분석
12058정성태11/19/2019455디버깅 기술: 130. windbg - CoTaskMemFree/FreeCoTaskMem에서 발생한 덤프 분석 사례
12057정성태11/18/2019327오류 유형: 579. Visual Studio - Memory 창에서 유효한 주소 영역임에도 "Unable to evaluate the expression." 오류 출력
12056정성태11/18/2019562개발 환경 구성: 464. "Microsoft Visual Studio Installer Projects" 프로젝트로 EXE 서명 및 MSI 파일 서명 방법파일 다운로드1
12055정성태11/17/2019283개발 환경 구성: 463. Visual Studio의 Ctrl + Alt + M, 1 (Memory 1) 등의 단축키가 동작하지 않는 경우
12054정성태11/15/2019669.NET Framework: 869. C# - 일부러 GC Heap을 깨뜨려 GC 수행 시 비정상 종료시키는 예제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