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글쓴 사람
홈페이지
첨부 파일
 

.NET Core - System.PlatformNotSupportedException: The named version of this synchronization primitive is not supported on this platform.

간단한 EventWaitHandle 사용 코드를,

using System;
using System.Threading;

class Program
{
    static void Main(string[] args)
    {
        EventWaitHandle ewh = new EventWaitHandle(false, EventResetMode.ManualReset, "test");

        Console.ReadLine();

        ewh.Close();
    }
}

.NET Core 콘솔 프로젝트지만 윈도우에서 실행하는 경우에는 잘 동작합니다. 반면, linux에서 실행하면 다음과 같은 식의 예외가 발생합니다.

$ dotnet ConsoleApp1.dll

Unhandled Exception: System.PlatformNotSupportedException: The named version of this synchronization primitive is not supported on this platform.
   at System.Threading.EventWaitHandle..ctor(Boolean initialState, EventResetMode mode, String name)
   at ConsoleApp1.Program.Main(String[] args) in F:\ConsoleApp1\ConsoleApp1\Program.cs:line 10
Aborted (core dumped)

이해가 됩니다. 리눅스 경우 커널 이벤트 자원에 대해 "이름"을 붙여주는 기능은 없을 수 있습니다. 혹시나 싶어 회사 동료에게 물어보니, Semaphore 자원의 경우 "named"가 있다고 합니다. 오호~~~ 그렇다면 어쩌면 Semaphore의 경우에는 .NET Core도 "named semaphore"를 그대로 지원해 주지 않을까요? 그래서 소스 코드를 다음과 같이 변경했는데,

Semaphore ewh = new Semaphore(1, 2, "test");

역시나 PlatformNotSupportedException 예외가 발생합니다. 음... 그렇다면 Pinvoke를 해서라도 "named semaphore"를 어떻게든 이용해보리라... 결심하고 있는데 회사 동료가 찬물을 끼얹습니다. ^^

POSIX name semaphore does not release after process exits
; https://stackoverflow.com/questions/34756406/posix-name-semaphore-does-not-release-after-process-exits/42416684

이식성이 좋은 POSIX 표준의 세마포어는 프로세스가 비정상 종료하거나 signal에 의해 종료하는 경우, 해제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No. POSIX semaphores are not released if the owning process crashes or is killed by signals. The waiting process will have to wait forever. You can't work around this as long as you stick with semaphores.


.NET Core 측의 이슈에도 이와 유사한 덧글이 있습니다.

Implement named synchronization primitives to be system wide
; https://github.com/dotnet/coreclr/issues/1237

POSIX named semaphores have kernel persistence: if not removed by sem_unlink, a semaphore will exist until the system is shut down.





가까운 이웃 동네인 자바를 보면 프로세스 간의 이러한 lock을 유지하기 위해 주로 "파일 lock"을 쓰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예전에는 그 이유를 몰랐는데 이제야 왜 그랬는지를 알게 되는군요. ^^;

따라서, 가령 2개 이상의 프로세스가 실행되지 못하도록 하고 싶은 경우 윈도우 운영체제에서는 "named" 커널 자원을 사용해 해결할 수 있지만 리눅스의 경우에는 파일 시스템 상에 그런 목적을 위한 플래그 용도의 파일을 생성해 해결해야 합니다. 대충 다음과 같은 식으로 처리할 수 있습니다.

#if ISNETCORE
    if (RuntimeInformation.IsOSPlatform(OSPlatform.Windows) == true)
    {
        ewh = new EventWaitHandle(false, EventResetMode.AutoReset, key, out createdNew);
    }
    else
    {
        string instTempFilePath = Path.Combine(Path.GetTempPath(), "test");

        try
        {
            fwh = new FileStream(instTempFilePath, FileMode.OpenOrCreate, FileAccess.Read, FileShare.None);
            if (fwh != null)
            {
                createdNew = true;
            }
        } 
        catch (Exception e)
        {
        }
    }
#else
    ewh = new EventWaitHandle(false, EventResetMode.AutoReset, "test", out createdNew);
#endif


    if (createdNew == true)
    {
        // 첫 번째 프로세스
    }
    else
    {
        // 두 번째 프로세스
    }

그런데, 위와 같이 해도 문제가 있다고 합니다. "Path.GetTempPath()"가 반환하는 경로가 "/tmp"인데 리눅스에서는 /tmp 폴더를 주기적으로 삭제하는 daemon 프로세스가 떠 있는 경우가 있어 우리가 생성한 "test" 파일이 임의 시점에 삭제될 수가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var/tmp를 사용하든가, 아니면 응용 프로그램이 설치된 경로를 기준으로 임시 파일을 생성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연관 글]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5/21/2019 ]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쓴 사람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2083정성태12/17/2019532Linux: 27. linux - lldb를 이용한 .NET Core 응용 프로그램의 메모리 덤프 분석 방법 [1]
12082정성태12/17/2019330오류 유형: 585. lsof: WARNING: can't stat() fuse.gvfsd-fuse file system
12081정성태12/16/2019374개발 환경 구성: 465. 로컬 PC에서 개발 중인 ASP.NET Core 웹 응용 프로그램을 다른 PC에서도 접근하는 방법
12080정성태12/16/2019561.NET Framework: 870. C# - 프로세스의 모든 핸들을 열람
12079정성태12/13/2019370오류 유형: 584. 원격 데스크탑(rdp) 환경에서 다중 또는 고용량 파일 복사 시 "Unspecified error" 오류 발생
12078정성태12/13/2019635Linux: 26. .NET Core 응용 프로그램을 위한 메모리 덤프 방법 [1]
12077정성태12/13/2019415Linux: 25. 자주 실행할 명령어 또는 초기 환경을 "~/.bashrc" 파일에 등록
12076정성태12/17/2019545디버깅 기술: 142. Linux - lldb 환경에서 sos 확장 명령어를 이용한 닷넷 프로세스 디버깅 - 배포 방법에 따른 차이
12075정성태12/18/2019581디버깅 기술: 141. Linux - lldb 환경에서 sos 확장 명령어를 이용한 닷넷 프로세스 디버깅
12074정성태12/11/2019389디버깅 기술: 140. windbg/Visual Studio - 값이 변경된 경우를 위한 정지점(BP) 설정(Data Breakpoint)
12073정성태12/10/2019645Linux: 24. Linux/C# - 실행 파일이 아닌 스크립트 형식의 명령어를 Process.Start로 실행하는 방법
12072정성태12/9/2019292오류 유형: 583. iisreset 수행 시 "No such interface supported" 오류
12071정성태12/9/2019386오류 유형: 582. 리눅스 디스크 공간 부족 및 safemode 부팅 방법
12070정성태12/9/2019517오류 유형: 581. resize2fs: Bad magic number in super-block while trying to open /dev/.../root
12069정성태12/19/2019596디버깅 기술: 139. windbg - x64 덤프 분석 시 메서드의 인자 또는 로컬 변수의 값을 확인하는 방법
12068정성태11/28/2019808디버깅 기술: 138. windbg와 Win32 API로 알아보는 Windows Heap 정보 분석 [2]파일 다운로드2
12067정성태11/27/2019599디버깅 기술: 137. 실제 사례를 통해 Debug Diagnostics 도구가 생성한 닷넷 웹 응용 프로그램의 성능 장애 보고서 설명 [1]파일 다운로드1
12066정성태11/27/2019411디버깅 기술: 136. windbg - C# PInvoke 호출 시 마샬링을 담당하는 함수 분석 - OracleCommand.ExecuteReader에서 OpsSql.Prepare2 PInvoke 호출 분석
12065정성태11/25/2019442디버깅 기술: 135. windbg - C# PInvoke 호출 시 마샬링을 담당하는 함수 분석파일 다운로드1
12064정성태11/25/2019717오류 유형: 580. HTTP Error 500.0/500.33 - ANCM In-Process Handler Load Failure
12063정성태11/21/2019477디버깅 기술: 134. windbg - RtlReportCriticalFailure로부터 parameters 정보 찾는 방법
12062정성태12/20/2019400디버깅 기술: 133. windbg - CoTaskMemFree/FreeCoTaskMem에서 발생한 덤프 분석 사례 - 두 번째 이야기
12061정성태11/20/2019435Windows: 165. CoTaskMemAlloc/CoTaskMemFree과 윈도우 Heap의 관계
12060정성태11/21/2019489디버깅 기술: 132. windbg/Visual Studio - HeapFree x64의 동작 분석
12059정성태11/20/2019462디버깅 기술: 131. windbg/Visual Studio - HeapFree x86의 동작 분석
12058정성태11/19/2019469디버깅 기술: 130. windbg - CoTaskMemFree/FreeCoTaskMem에서 발생한 덤프 분석 사례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