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글쓴 사람
홈페이지
첨부 파일
 

익명 함수를 가리키는 delegate 필드에 대한 직렬화 문제

아래와 같은 질문이 있군요.

vs2013에서 BinaryFormatter Serialize 후 vs2015에서 Deserialize시 예외 발생
; https://www.sysnet.pe.kr/3/0/5300

실제로 2013으로 빌드해 실행한 후 생성한 test.dat 파일을, 프로젝트를 2015에서 다시 빌드해 이전의 test.dat 파일을 로드해 보면 다음과 같은 식의 예외가 발생합니다.

System.Runtime.Serialization.SerializationException: Cannot get the member '<CreateRules>b__0'.
   at System.Reflection.MemberInfoSerializationHolder.GetRealObject(StreamingContext context)
   at System.Runtime.Serialization.ObjectManager.ResolveObjectReference(ObjectHolder holder)
   at System.Runtime.Serialization.ObjectManager.DoFixups()
   at System.Runtime.Serialization.Formatters.Binary.ObjectReader.Deserialize(HeaderHandler handler, __BinaryParser serParser, Boolean fCheck, Boolean isCrossAppDomain, IMethodCallMessage methodCallMessage)
   at System.Runtime.Serialization.Formatters.Binary.BinaryFormatter.Deserialize(Stream serializationStream, HeaderHandler handler, Boolean fCheck, Boolean isCrossAppDomain, IMethodCallMessage methodCallMessage)
   at System.Runtime.Serialization.Formatters.Binary.BinaryFormatter.Deserialize(Stream serializationStream)
   at SerializeTest.MainWindow.DeserializeObj(String path)

그나저나... 오류 메시지에 답이 있군요. ^^




이유는 간단합니다. 2013에서 사용하는 (5.0 버전의) C# 컴파일러는 익명 함수를 "<CreateRules>b__0"라는 이름으로 생성한 것이고, 2015에서 사용하는 (새롭게 Rosyln으로 바뀐) C# 컴파일러는 "<CreateRules>b__5_0"라는 이름으로 생성해 두기 때문입니다. (각각의 비주얼 스튜디오에서 생성한 exe 파일을 .NET Reflector 등의 도구로 역어셈블해 알 수 있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비주얼 스튜디오로 하여금 이름 생성을 자동화하지 않도록 익명 함수 대신 이름을 가진 메서드로 재정의해야 합니다. 본문의 경우라면 다음의 메서드를,

protected override List<Rule> CreateRules()
{
    List<Rule> rules = base.CreateRules();
    rules.Add(new PacketCollectionRule("Source", "Source has Error", 
    delegate
    {
        foreach(var item in Source)
        {
        }
        return true;
    }));
    return rules;
}

이렇게 수정해야 합니다.

protected override List<Rule> CreateRules()
{
    List<Rule> rules = base.CreateRules();
    rules.Add(new PacketCollectionRule("Source", "Source has Error", myFunc));
    return rules;
}

bool myFunc()
{
    foreach (var item in Source)
    {
    }
    return true;
}

따라서 기존 직렬화한 모든 데이터는 버려야 합니다. 혹은, 만약 익명 함수를 담고 있는 코드가 별도의 라이브러리 어셈블리로 분리되어 있다면 그 프로젝트만 계속 Visual Studio 2013으로 관리하고 다른 프로젝트는 2015로 올리는 식으로 해야 합니다.

어쩔 수 없습니다. 유사한 사례로, 프레임워크마다 달라질 수도 있는 객체의 GetHashCode() 결과를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했던 개발자들처럼, 이름이 어떻게 바뀔지도 모르는 익명 함수를 직접 직렬화한 개발자의 몫으로 남는 것입니다.




우회 방법은, 2015에서 개발하더라도 C# 5.0 컴파일러로 빌드하면 됩니다. 단지, csproj에 <LangVersion />을 지정해도,

C# language versioning
; https://docs.microsoft.com/en-us/dotnet/csharp/language-reference/configure-language-version

<LangVersion>5</LangVersion>

예전의 구형 csc.exe가 실행되지 않고, Rosyln의 csc.exe가 모드만 5.0으로 바뀌어 실행되는지 여전히 익명 함수의 이름은 새로운 작명 방식을 따릅니다. 최후의 방법으로 .NET Framework의 설치 폴더에 있는 msbuild.exe를 직접 구동하면,

C:\temp> "C:\Windows\Microsoft.NET\Framework\v4.0.30319\MSBuild.exe" SerializeTest.csproj
Microsoft (R) Build Engine version 4.8.3752.0
[Microsoft .NET Framework, version 4.0.30319.42000]
Copyright (C) Microsoft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생략]...

이번엔 익명 함수가 예전의 "<CreateRules>b__0"로 작명이 되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그렇긴 하지만, 결국 Visual Studio로 UI만 구성하고 명령행에서 다시 빌드해야 한다는 건데... 그 귀찮음이 만만치 않을 것입니다.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연관 글]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2/27/2020 ]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쓴 사람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2139정성태2/9/2020522.NET Framework: 886. C# - Console 응용 프로그램에서 UI 스레드 구현 방법
12138정성태2/9/2020588.NET Framework: 885. C# - 닷넷 응용 프로그램에서 Sqlite 사용 [3]파일 다운로드1
12137정성태2/9/2020317오류 유형: 592. [AhnLab] 경고 - 디버거 실행을 탐지했습니다.
12136정성태2/6/2020256Windows: 166. Windows + S(또는 Q)로 뜨는 작업 표시줄의 검색 바가 동작하지 않는 경우
12135정성태7/9/2020315개발 환경 구성: 468. Nuget 패키지의 로컬 보관 폴더를 옮기는 방법
12134정성태2/5/2020804.NET Framework: 884. eBEST XingAPI의 C# 래퍼 버전 - XingAPINet Nuget 패키지파일 다운로드1
12133정성태2/7/2020429디버깅 기술: 161. Windbg 환경에서 확인해 본 .NET 메서드 JIT 컴파일 전과 후 - 두 번째 이야기
12132정성태2/20/2020628.NET Framework: 883. C#으로 구현하는 Win32 API 후킹(예: Sleep 호출 가로채기)파일 다운로드1
12131정성태1/27/2020606개발 환경 구성: 467. LocaleEmulator를 이용해 유니코드를 지원하지 않는(한글이 깨지는) 프로그램을 실행하는 방법
12130정성태1/26/2020368VS.NET IDE: 142. Visual Studio에서 windbg의 "Open Executable..."처럼 EXE를 직접 열어 디버깅을 시작하는 방법
12129정성태1/26/20201188.NET Framework: 882. C# - 키움 Open API+ 사용 시 Registry 등록 없이 KHOpenAPI.ocx 사용하는 방법 [1]
12128정성태1/26/2020420오류 유형: 591. The code execution cannot proceed because mfc100.dll was not found. Reinstalling the program may fix this problem.
12127정성태1/28/2020447.NET Framework: 881. C# DLL에서 제공하는 Win32 export 함수의 내부 동작 방식(VT Fix up Table)파일 다운로드1
12126정성태1/25/2020403.NET Framework: 880. C# - PE 파일로부터 IMAGE_COR20_HEADER 및 VTableFixups 테이블 분석파일 다운로드1
12125정성태1/24/2020319VS.NET IDE: 141. IDE0019 - Use pattern matching
12124정성태1/24/2020755VS.NET IDE: 140. IDE1006 - Naming rule violation: These words must begin with upper case characters: ...
12123정성태1/23/2020492웹: 39. Google Analytics - gtag 함수를 이용해 페이지 URL 수정 및 별도의 이벤트 생성 방법
12122정성태1/22/2020538.NET Framework: 879. C/C++의 UNREFERENCED_PARAMETER 매크로를 C#에서 우회하는 방법(IDE0060 - Remove unused parameter '...')파일 다운로드1
12121정성태1/24/2020307VS.NET IDE: 139. Visual Studio - Error List: "Could not find schema information for the ..."파일 다운로드1
12120정성태1/20/2020467.NET Framework: 878. C# DLL에서 Win32 C/C++처럼 dllexport 함수를 제공하는 방법 - 네 번째 이야기(IL 코드로 직접 구현)파일 다운로드1
12119정성태1/17/2020571디버깅 기술: 160. Windbg 확장 DLL 만들기 (3) - C#으로 만드는 방법
12118정성태1/17/2020531개발 환경 구성: 466. C# DLL에서 Win32 C/C++처럼 dllexport 함수를 제공하는 방법 - 세 번째 이야기 [1]
12117정성태1/15/2020539디버깅 기술: 159. C# - 디버깅 중인 프로세스를 강제로 다른 디버거에서 연결하는 방법파일 다운로드1
12116정성태1/15/2020434디버깅 기술: 158. Visual Studio로 디버깅 시 sos.dll 확장 명령어를 (비롯한 windbg의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는 방법
12115정성태1/14/2020436디버깅 기술: 157. C# - PEB.ProcessHeap을 이용해 디버깅 중인지 확인하는 방법파일 다운로드1
12114정성태1/13/2020623디버깅 기술: 156. C# - PDB 파일로부터 심벌(Symbol) 및 타입(Type) 정보 열거 [1]파일 다운로드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