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글쓴 사람
정성태 (techsharer at outlook.com)
홈페이지
첨부 파일

C# 9.0 - (14) 부분 메서드에 대한 새로운 기능(New features for partial methods)

C# 9.0 - (1) 대상으로 형식화된 new 식(Target-typed new expressions)
; https://www.sysnet.pe.kr/2/0/12363

C# 9.0 - (2) localsinit 플래그 내보내기 무시(Suppress emitting localsinit flag)
; https://www.sysnet.pe.kr/2/0/12364

C# 9.0 - (3) 람다 메서드의 매개 변수 무시(Lambda discard parameters)
; https://www.sysnet.pe.kr/2/0/12365

C# 9.0 - (4) 원시 크기 정수(Native ints)
; https://www.sysnet.pe.kr/2/0/12366

C# 9.0 - (5) 로컬 함수에 특성 지정 가능(Attributes on local functions)
; https://www.sysnet.pe.kr/2/0/12372

C# 9.0 - (6) 함수 포인터(Function pointers)
; https://www.sysnet.pe.kr/2/0/12374

C# 9.0 - (7) 패턴 일치 개선 사항(Pattern matching enhancements)
; https://www.sysnet.pe.kr/2/0/12383

C# 9.0 - (8) 정적 익명 함수 (static anonymous functions)
; https://www.sysnet.pe.kr/2/0/12389

C# 9.0 - (9) 레코드 (Records)
; https://www.sysnet.pe.kr/2/0/12392

C# 9.0 - (10) 대상으로 형식화된 조건식(Target-typed conditional expressions)
; https://www.sysnet.pe.kr/2/0/12399

C# 9.0 - (11) 공변 반환 형식(Covariant return types)
; https://www.sysnet.pe.kr/2/0/12402

C# 9.0 - (12) foreach 루프에 대한 GetEnumerator 확장 메서드 지원(Extension GetEnumerator)
; https://www.sysnet.pe.kr/2/0/12403

C# 9.0 - (13) 모듈 이니셜라이저(Module initializers)
; https://www.sysnet.pe.kr/2/0/12404

C# 9.0 - (14) 부분 메서드에 대한 새로운 기능(New features for partial methods)
; https://www.sysnet.pe.kr/2/0/12405

C# 9.0 - (15) 최상위 문(Top-level statements)
; https://www.sysnet.pe.kr/2/0/12406

C# 9.0 - (16) 제약 조건이 없는 형식 매개변수 주석(Unconstrained type parameter annotations)
; https://www.sysnet.pe.kr/2/0/12423




C# 3.0에 추가한 "partial method"는, 마치 C++의 헤더 파일과 CPP 구현 파일처럼 선언과 정의를 나누는 방법을 제공합니다. 가령, 하나의 파일에 다음과 같이 구현을 분리하거나,

partial class Computer
{
    List<Device> _parts = new List<Device>();

    partial void PrintDevice();
}

partial class Computer
{
    partial void PrintDevice()
    {
        Console.WriteLine(_parts.Count);
    }
}

별도의 파일로 나눌 수도 있습니다.

// Computer.cs
partial class Computer
{
    List<Device> _parts = new List<Device>();
    partial void PrintDevice();
}

// Computer.partial.cs
partial class Computer
{
    partial void PrintDevice()
    {
        Console.WriteLine(_parts.Count);
    }
}

구현 메서드의 포함 유무에 상관없이 해당 메서드를 사용하는 것은 변함이 없지만,

class Program
{
    static void Main(string[] args)
    {
        Computer c = new Computer();
        c.PrintDevice();
    }
}

만약 이 상태에서 구현부가 포함된 코드를 삭제하면,

// partial void PrintDevice()
// {
//     Console.WriteLine(_parts.Count);
// }

C# 컴파일러는 partial 메서드인 PrintDevice에 대한 호출을 전부 제거하고 빌드를 합니다. 즉 사용 코드가 다음과 같이 바뀌는 것입니다.

class Program
{
    static void Main(string[] args)
    {
        Computer c = new Computer();
    }
}

이런 특성 때문에, 사실 일반적인 코드에서는 사용할 일이 거의 없지만 자동으로 생성되는 코드가 있는 경우에는 유용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Windows Forms의 InitializeComponent 내의 코드는 비주얼 스튜디오에 의해 자동으로 생성되는데, 그 코드를 개발자가 직접 수정하게 되면 이후 비주얼 스튜디오에 의해 다시 재생성되므로 개발자의 코드 변경이 모두 날아가 버립니다. 그런 경우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는 자동 생성되는 소스 코드에 어느 정도의 변경을 허용하도록 partial 메서드를 제공한 것입니다.




하지만, 사실 개인적으로도 partial class는 잘 사용하고 있지만 partial method는 거의 사용해 본 적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제약이 너무 많습니다.

  1. 반드시 반환 타입이 void 여야 하며,
  2. out 파라미터를 가질 수 없고,
  3. (암시적으로 지정된 private 이외의) 별도 접근 제한자를 가질 수 없습니다.

이런 제약들은 어찌 보면 지극히 당연합니다. 가령, private이 아닌 public으로 했다면 그 메서드를 외부에서 바인딩할 수 있도록 메타데이터에 남겨진다는 것인데 그것의 구현 코드를 포함시키지 않은 경우 같은 프로젝트에서의 호출이라면 C# 컴파일러가 임의로 호출 코드를 삭제할 수 있지만 외부에서 사용했다면 그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C# 9.0부터 위의 제약들을 모두 풀었습니다. 그래서 다음과 같이 partial 메서드를 정의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public partial class Computer
{
    List<Device> _parts = new List<Device>();
    partial void PrintDevice();

    public partial Device[] GetDevices();

    private partial bool TryParse(string text, out Computer computer);
}

public partial class Computer
{
    partial void PrintDevice()
    {
        Console.WriteLine(_parts.Count);
    }

    public partial Device[] GetDevices()
    {
        return null;
    }

    private partial bool TryParse(string text, out Computer computer)
    {
        computer = null;
        return true;
    }
}

그나저나, 좀 이상하지 않나요? 저 제약을 풀면 바로 위에서 설명한 상황들은 어떻게 되는 것일까요? 당연히 저 상황들을 C# 컴파일러가 잘 알아서 처리할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답은 의외로 간단합니다. 가령 public partial 메서드라면 반드시 사용자가 구현 코드를 제공하면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자동 생성 코드를 제공하는 측에서는 특정 메서드를 반드시 사용자가 구현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 partial 메서드로 선언해 둘 수 있습니다. 달리 말하면, "상속 관계"에서 하위 클래스에 반드시 구현해야 하는 메서드가 필요하다면 abstract로 지정하는 것처럼, "자동 생성 코드"가 포함된 프로젝트에서 반드시 구현해야 하는 메서드가 필요하다면 partial 메서드로 처리하는 것입니다.

비록 이런 제약이 풀렸지만, 역시나 partial 메서드가 이전보다 잘 쓰이게 될지는 두고 봐야겠습니다. 아마도 거의 마이크로소프트 측의 자동 생성 코드에서나 사용되지 않을까 싶군요. ^^

(첨부 파일은 이 글의 예제 코드를 포함합니다.)




참고로, 기존의 partial 메서드에 대한 3가지 규칙을 벗어나는 경우 무조건 접근 제한자를 추가해야 합니다. 암시적으로 partial 메서드는 private이지만, 위의 코드에서 TryParse의 "private" 접근 제한자를 없애면 "Error CS8796 Partial method 'Computer.TryParse(string, out Computer)' must have accessibility modifiers because it has a non-void return type." 컴파일 오류가 발생합니다.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연관 글]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11/22/2020]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 at 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작성자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3116정성태8/4/2022148.NET Framework: 2041. C# - Socket.Close 시 Socket.Receive 메서드에서 예외가 발생하는 문제파일 다운로드1
13115정성태8/3/2022209.NET Framework: 2040. C# - ValueTask와 Task의 성능 비교파일 다운로드1
13114정성태8/2/2022203.NET Framework: 2039. C# - Task와 비교해 본 ValueTask 사용법파일 다운로드1
13113정성태7/31/2022188.NET Framework: 2038. C# 11 - Span 타입에 대한 패턴 매칭 (Pattern matching on ReadOnlySpan<char>)
13112정성태7/30/2022217.NET Framework: 2037. C# 11 - 목록 패턴(List patterns)파일 다운로드1
13111정성태7/29/2022199.NET Framework: 2036. C# 11 - IntPtr/UIntPtr과 nint/nuint의 통합파일 다운로드1
13110정성태7/27/2022214.NET Framework: 2035. C# 11 - 새로운 연산자 ">>>" (Unsigned Right Shift)파일 다운로드1
13109정성태7/27/2022170VS.NET IDE: 177. 비주얼 스튜디오 2022를 이용한 (소스 코드가 없는) 닷넷 모듈 디버깅 - "외부 원본(External Sources)"
13108정성태7/26/2022142Linux: 53. container에 실행 중인 Golang 프로세스를 디버깅하는 방법
13107정성태7/25/2022106Linux: 52. Debian/Ubuntu 계열의 docker container에서 자주 설치하게 되는 명령어
13106정성태7/24/2022101오류 유형: 819. 닷넷 6 프로젝트의 "Conditional compilation symbols" 기본값 오류
13105정성태7/23/2022212.NET Framework: 2034. .NET Core/5+ 환경에서 (프로젝트가 아닌) C# 코드 파일을 입력으로 컴파일하는 방법 - 두 번째 이야기 [1]
13104정성태7/23/2022185Linux: 51. WSL - init에서 systemd로 전환하는 방법
13103정성태7/22/2022104오류 유형: 818. WSL - systemd-genie와 관련한 2가지(systemd-remount-fs.service, multipathd.socket) 에러
13102정성태7/19/2022175.NET Framework: 2033. .NET Core/5+에서는 구할 수 없는 HttpRuntime.AppDomainAppId
13101정성태7/15/2022142[내용 예약] (비어 있는 글)
13100정성태7/15/2022230.NET Framework: 2032. C# 11 - shift 연산자 재정의에 대한 제약 완화 (Relaxing Shift Operator)
13099정성태7/14/2022607.NET Framework: 2031. C# 11 - 사용자 정의 checked 연산자파일 다운로드1
13098정성태7/13/2022167개발 환경 구성: 647. Azure - scale-out 상태의 App Service에서 특정 인스턴스에 요청을 보내는 방법
13097정성태7/12/2022134오류 유형: 817. Golang - binary.Read: invalid type int32
13096정성태7/8/2022394.NET Framework: 2030. C# 11 - UTF-8 문자열 리터럴
13095정성태7/7/2022208Windows: 208. AD 도메인에 참여하지 않은 컴퓨터에서 Kerberos 인증을 사용하는 방법
13094정성태7/6/2022149오류 유형: 816. Golang - "short write" 오류 원인
13093정성태7/5/2022238.NET Framework: 2029. C# - HttpWebRequest로 localhost 접속 시 2초 이상 지연
13092정성태7/3/2022381.NET Framework: 2028. C# - HttpWebRequest의 POST 동작 방식파일 다운로드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