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Windows: 241. 환경 변수 %PATH%에 DLL을 찾는 규칙 [링크 복사], [링크+제목 복사]
조회: 3598
글쓴 사람
정성태 (techsharer at outlook.com)
홈페이지
첨부 파일
 

Windows - 환경 변수 %PATH%에 DLL을 찾는 규칙

아래의 글을 정리해 볼까요? ^^

The path-searching algorithm is not a backtracking algorithm
; https://devblogs.microsoft.com/oldnewthing/20120208-00/?p=8353

dll을 찾는 규칙을 보면,

Dynamic-link library search order
; https://learn.microsoft.com/en-us/windows/win32/dlls/dynamic-link-library-search-order

검색 대상에 환경 변수 PATH도 포함됩니다. 예를 들어, 다음과 같이 설정돼 있다면,

PATH=C:\dir1;\\server\share;C:\dir2

dll은 3개의 경로 어디에 있어도 (지정된 디렉터리 순서로 먼저 발견되는 걸로) 로드가 됩니다. 한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은, PATH에 등록된 순서대로 dll 파일을 찾긴 하지만 만약 그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하면 검색을 멈춘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어, 만약 foo.dll이 C:\dir2에 있지만 \\server\share 경로의 네트워크 접근에 실패했다면 탐색은 거기서 멈추기 때문에 dir2에 있는 foo.dll이 로드되지는 않습니다.

또한 c:\dir1\foo.dll에 있는 파일이 깨졌다면 ERROR_BAD_EXE_FORMAT 에러가 날 것이고, 마찬가지로 탐색은 거기서 멈춰 이후의 디렉터리에 있는 dll을 로드하려고 시도하지는 않습니다.

(참고로, 지난 글에 dll 탐색 경로를 강제할 수 있는 /DEPENDENTLOADFLAG 옵션을 소개했습니다.)




기왕에 저 글을 봤으니 ^^ 관련된 글 몇 개도 같이 살펴보겠습니다.

Why is there a separate GetSystemDirectory function?
; https://devblogs.microsoft.com/oldnewthing/20041008-00/?p=37623

위의 글에서는, %windir%\SYSTEM32와 같은데 왜 굳이 GetSystemDirectory API가 필요한 건지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습니다.

즉, %windir%\SYSTEM32가 언제나 GetSystemDirectory와 같지 않다는 것입니다. 일례로, 과거 16비트 시절에는 %windir%\SYSTEM이었고, 32비트 윈도우 운영체제가 나오면서 %windir%\SYSTEM32가 된 것입니다. 특이한 건, (요즘이 아닌 그 옛날에) 네트워크 디렉터리(\\server\share\somewhere)에 시스템 파일을 두고 공유하는 것이 가능했다고 합니다.

또 한 가지 유의해야 할 점은, 64비트 운영체제에서 프로세스 유형마다 시스템 디렉터리는 다릅니다.

[64비트 프로세스] c:\windows\system32  (System32 폴더의 64비트 DLL을 32비트 Depends.exe에서 보는 방법)
                 c:\Windows\sysnative (32비트 프로세스에서 64비트의 system32를 접근)

[32비트 프로세스] c:\windows\syswow64

하지만 GetSystemDirectory는 동일하게 "c:\windows\system32" 경로를 반환하고, 단지 운영체제 차원에서 프로세스 유형에 따른 시스템 디렉터리로 자동으로 우회해 주는 서비스를 합니다. 즉 32비트 프로세스에서 c:\windows\system32\notepad.exe를 접근하는 경우 실제 경로는 c:\windows\syswow64\notepad.exe가 되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다음의 글에서는,

The TEMP directory is like a public hot tub whose water hasn’t been changed in over a year
; https://devblogs.microsoft.com/oldnewthing/20121031-00/?p=6203

%TEMP% 디렉터리 자체를 사용하기보다는 그 하위에 별도의 디렉터리를 만들어 사용하는 것이 좋다는 내용이 나옵니다.

왜냐하면 %TEMP% 디렉터리에는 별의별 파일/디렉터리들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인데, 일례로 (요즘에는 기본 설정이 이렇게 안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Debugging Symbol 다운로드를 %TEMP%에 하게 되면 DLL의 이름에 해당하는 디렉터리들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런 와중에 위의 글에서처럼 setup.exe와 같은 프로그램에서 %TEMP% 디렉터리를 사용할 때 동일한 이름의 파일을 풀어 놓게 되면 오류가 발생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TEMP%\version.dll을 풀어야 하는데, 이미 "%TEMP%\version.dll\" 디렉터리가 있어 0xc00000ba(STATUS_FILE_IS_A_DIRECTORY) 오류가 발생하는 것입니다.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3/30/2023]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 at 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작성자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3324정성태4/17/20234258.NET Framework: 2108. C# - Octave의 "save -binary ..."로 생성한 바이너리 파일 분석파일 다운로드1
13323정성태4/16/20234167개발 환경 구성: 677. Octave에서 Excel read/write를 위한 io 패키지 설치
13322정성태4/15/20234959VS.NET IDE: 182. Visual Studio - 32비트로만 빌드된 ActiveX와 작업해야 한다면?
13321정성태4/14/20233768개발 환경 구성: 676. WSL/Linux Octave - Python 스크립트 연동
13320정성태4/13/20233760개발 환경 구성: 675. Windows Octave 8.1.0 - Python 스크립트 연동
13319정성태4/12/20234206개발 환경 구성: 674. WSL 2 환경에서 GNU Octave 설치
13318정성태4/11/20234019개발 환경 구성: 673. JetBrains IDE에서 "Squash Commits..." 메뉴가 비활성화된 경우
13317정성태4/11/20234169오류 유형: 855. WSL 2 Ubuntu 20.04 - error: cannot communicate with server: Post http://localhost/v2/snaps/...
13316정성태4/10/20233495오류 유형: 854. docker-compose 시 "json.decoder.JSONDecodeError: Expecting value: line 1 column 1 (char 0)" 오류 발생
13315정성태4/10/20233689Windows: 245. Win32 - 시간 만료를 갖는 컨텍스트 메뉴와 윈도우 메시지의 영역별 정의파일 다운로드1
13314정성태4/9/20233771개발 환경 구성: 672. DosBox를 이용한 Turbo C, Windows 3.1 설치
13313정성태4/9/20233861개발 환경 구성: 671. Hyper-V VM에 Turbo C 2.0 설치 [2]
13312정성태4/8/20233846Windows: 244. Win32 - 시간 만료를 갖는 MessageBox 대화창 구현 (개선된 버전)파일 다운로드1
13311정성태4/7/20234348C/C++: 163. Visual Studio 2022 - DirectShow 예제 컴파일(WAV Dest)
13310정성태4/6/20233906C/C++: 162. Visual Studio - /NODEFAULTLIB 옵션 설정 후 수동으로 추가해야 할 library
13309정성태4/5/20234075.NET Framework: 2107. .NET 6+ FileStream의 구조 변화
13308정성태4/4/20233971스크립트: 47. 파이썬의 time.time() 실숫값을 GoLang / C#에서 사용하는 방법
13307정성태4/4/20233750.NET Framework: 2106. C# - .NET Core/5+ 환경의 Windows Forms 응용 프로그램에서 HINSTANCE 구하는 방법
13306정성태4/3/20233577Windows: 243. Win32 - 윈도우(cbWndExtra) 및 윈도우 클래스(cbClsExtra) 저장소 사용 방법
13305정성태4/1/20233939Windows: 242. Win32 - 시간 만료를 갖는 MessageBox 대화창 구현 (쉬운 버전)파일 다운로드1
13304정성태3/31/20234295VS.NET IDE: 181. Visual Studio - C/C++ 프로젝트에 application manifest 적용하는 방법
13303정성태3/30/20233598Windows: 241. 환경 변수 %PATH%에 DLL을 찾는 규칙
13302정성태3/30/20234228Windows: 240. RDP 환경에서 바뀌는 %TEMP% 디렉터리 경로
13301정성태3/29/20234339Windows: 239. C/C++ - Windows 10 Version 1607부터 지원하는 /DEPENDENTLOADFLAG 옵션파일 다운로드1
13300정성태3/28/20233975Windows: 238. Win32 - Modal UI 창에 올바른 Owner(HWND)를 설정해야 하는 이유
13299정성태3/27/20233753Windows: 237. Win32 - 모든 메시지 루프를 탈출하는 WM_QUIT 메시지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