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글쓴 사람
홈페이지
첨부 파일
 

.NET Core + 리눅스 환경에서 Environment.CurrentDirectory 접근 시 주의 사항

리눅스는 실행 파일이 프로그램 동작과 상관없이 잠기지 않기 때문에 언제든 삭제가 가능합니다. (사실 실행 파일뿐만 아니라 로그 파일같은 것도 프로그램에서 열어 사용하는 중간에도 외부에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물론, "파일"뿐만 아니라 "디렉터리"까지 삭제할 수 있습니다. 이럴 경우, 닷넷에서 Environment.CurrentDirectory를 접근하면 FileNotFoundException 예외가 발생하는데, 재현을 위해 다음과 같이 간단한 코드로 테스트할 수 있습니다.

using System;
using System.Diagnostics;
using System.IO;

namespace temp
{
    class Program
    {
        static void Main(string[] args)
        {
            Console.WriteLine(Environment.CurrentDirectory);

            // delete the directory manually, then press enter key.
            Console.ReadLine();
            Console.WriteLine(Environment.CurrentDirectory);
        }
    }
}

위의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다음과 같이 CurrentDirectory를 출력 후 입력을 대기하는데,

$ dotnet ./bin/Debug/netcoreapp2.0/temp.dll
/home/testuser/temp/bin/Debug/netcoreapp2.0

이때 다른 ssh shell을 하나 열어 "./bin/Debug/netcoreapp2.0" 디렉터리를 삭제한 다음,

$ rm -r ./bin/Debug/netcoreapp2.0/

프로그램에서 Console.ReadLine을 넘어가도록 엔터키를 치면 이후의 Environment.CurrentDirectory 속성 접근 시 다음과 같은 예외가 발생합니다.

System.IO.FileNotFoundException: Unable to find the specified file.
    at Interop.Sys.GetCwdHelper(Byte* ptr, Int32 bufferSize)
    at Interop.Sys.GetCwd()
    at System.Environment.get_CurrentDirectory()
    at agent.installer.Program.Main(String[] args)

여기서 재미있는 것은, 설령 사용자가 다시 "/home/testuser/temp/bin/Debug/netcoreapp2.0" 디렉터리를 재생성했어도,

$ rm -r ./bin/Debug/netcoreapp2.0/
$ mkdir ./bin/Debug/netcoreapp2.0

여전히 Environment.CurrentDirectory 속성 접근은 오류가 발생한다는 점입니다.




문제는, Environment.CurrentDirectory 속성이 의외의 작업에서 사용된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어, 다음과 같이 Process.Start로 자식 프로세스를 실행하려는 경우,

static bool Run()
{
    ProcessStartInfo psi = new ProcessStartInfo();
    psi.FileName = "chmod";

    Process child = Process.Start(psi);
    child.WaitForExit();
    return true;
}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위의 프로그램은 잘 실행이 됩니다. 하지만, 저 프로그램을 소유한 디렉터리가 삭제된 경우에는 위의 Run 메서드에서는 다음과 같은 오류가 발생합니다.

System.IO.FileNotFoundException: Unable to find the specified file.
   at Interop.Sys.GetCwdHelper(Byte* ptr, Int32 bufferSize)
   at Interop.Sys.GetCwd()
   at System.Environment.get_CurrentDirectory()
   at System.IO.Directory.GetCurrentDirectory()
   at System.Diagnostics.Process.ResolvePath(String filename)
   at System.Diagnostics.Process.StartCore(ProcessStartInfo startInfo)
   at System.Diagnostics.Process.Start()
   at System.Diagnostics.Process.Start(ProcessStartInfo startInfo)
   at temp.Program.Run()

여기서 또 재미있는 것은, ^^ FileName 인자를 다음과 같이 절대 경로를 주면,

static bool Run()
{
    ProcessStartInfo psi = new ProcessStartInfo();
    psi.FileName = "/bin/chmod";

    Process child = Process.Start(psi);
    child.WaitForExit();
    return true;
}

이번엔 오류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NET BCL의 Process.Start는 실행 파일명이 상대 경로라면 현재 디렉터리(Environment.CurrentDirectory)에 해당 바이너리 파일이 있는지 먼저 검사하는 작업을 거치면서 CurrentDirectory 속성을 접근하게 되지만 절대 경로라면 그 작업을 생략하기 때문입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간단합니다. 해당 디렉터리가 삭제된 경우라면 Environment.CurrentDirectory에 존재하는 경로를 새롭게 설정해 줍니다.

Environment.CurrentDirectory = "/home/testuser/temp/bin/Debug";

물론 저 디렉터리는 실제로 존재하는 경로여야 합니다.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9/11/2019 ]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쓴 사람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2055정성태11/17/2019287개발 환경 구성: 463. Visual Studio의 Ctrl + Alt + M, 1 (Memory 1) 등의 단축키가 동작하지 않는 경우
12054정성태11/15/2019677.NET Framework: 869. C# - 일부러 GC Heap을 깨뜨려 GC 수행 시 비정상 종료시키는 예제
12053정성태11/15/2019364Windows: 164. 윈도우 10 - 명령행 창(cmd.exe) 속성에 (DotumChe, GulimChe, GungsuhChe 등의) 한글 폰트가 없는 경우
12052정성태11/15/2019310오류 유형: 578. Azure - 일정(schedule)에 등록한 runbook이 1년 후 실행이 안 되는 문제(Reason - The key used is expired.)
12051정성태12/2/2019676개발 환경 구성: 462. 시작하자마자 비정상 종료하는 프로세스의 메모리 덤프 - procdump [1]
12050정성태11/14/2019463Windows: 163. AcLayers의 API 후킹과 FaultTolerantHeap
12049정성태11/13/2019366.NET Framework: 868. (닷넷 프로세스를 대상으로) 디버거 방식이 아닌 CLR Profiler를 이용해 procdump.exe 기능 구현
12048정성태11/12/2019480Windows: 163. GUID 이름의 볼륨에 해당하는 파티션을 찾는 방법
12047정성태11/12/2019860Windows: 163. 안전하게 eject시킨 USB 장치를 물리적인 재연결 없이 다시 인식시키는 방법
12046정성태11/9/2019455오류 유형: 577. windbg - The call to LoadLibrary(...\sos.dll) failed, Win32 error 0n193
12045정성태10/27/2019375오류 유형: 576. mstest.exe 실행 시 "Visual Studio Enterprise is required to execute the test." 오류 - 두 번째 이야기
12044정성태10/27/2019473오류 유형: 575. mstest.exe - System.Resources.MissingSatelliteAssemblyException: The satellite assembly named "Microsoft.VisualStudio.ProductKeyDialog.resources.dll, ..."
12043정성태10/27/2019439오류 유형: 574. Windows 10 설치 시 오류 - 0xC1900101 - 0x4001E
12042정성태10/26/2019408오류 유형: 573. OneDrive 하위에 위치한 Documents, Desktop 폴더에 대한 권한 변경 시 "Unable to display current owner"
12041정성태10/23/2019348오류 유형: 572. mstest.exe - The load test results database could not be opened.
12040정성태10/23/2019599오류 유형: 571. Unhandled Exception: System.Net.Mail.SmtpException: Transaction failed. The server response was: 5.2.0 STOREDRV.Submission.Exception:SendAsDeniedException.MapiExceptionSendAsDenied
12039정성태10/22/2019437스크립트: 16. cmd.exe의 for 문에서는 ERRORLEVEL이 설정되지 않는 문제
12038정성태10/17/2019365오류 유형: 570. SQL Server 2019 RC1 - SQL Client Connectivity SDK 설치 오류
12037정성태10/15/2019605.NET Framework: 867. C# - Encoding.Default 값을 바꿀 수 있을까요?파일 다운로드1
12036정성태10/21/20191022.NET Framework: 866. C# - 고성능이 필요한 환경에서 GC가 발생하지 않는 네이티브 힙 사용파일 다운로드1
12035정성태10/13/2019482개발 환경 구성: 461. C# 8.0의 #nulable 관련 특성을 .NET Framework 프로젝트에서 사용하는 방법파일 다운로드1
12034정성태1/31/2020603개발 환경 구성: 460. .NET Core 환경에서 (프로젝트가 아닌) C# 코드 파일을 입력으로 컴파일하는 방법 [1]
12033정성태10/11/2019929개발 환경 구성: 459. .NET Framework 프로젝트에서 C# 8.0 컴파일러를 사용하는 방법
12032정성태11/25/2019576.NET Framework: 865. .NET Core 2.2/3.0 웹 프로젝트를 IIS에서 호스팅(Inproc, out-of-proc)하는 방법 - AspNetCoreModuleV2 소개
12031정성태10/7/2019375오류 유형: 569. Azure Site Extension 업그레이드 시 "System.IO.IOException: There is not enough space on the disk" 예외 발생
12030정성태11/12/20191856.NET Framework: 864. .NET Conf 2019 Korea - "닷넷 17년의 변화 정리 및 닷넷 코어 3.0" 발표 자료 [1]파일 다운로드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