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NET Framework: 668. 지연 서명된 DLL과 서명된 DLL의 차이점 [링크 복사], [링크+제목 복사]
조회: 4805
글쓴 사람
정성태 (techsharer at outlook.com)
홈페이지
첨부 파일

지연 서명된 DLL과 서명된 DLL의 차이점

간단하게 공개키만을 포함한 .snk 파일로 지연 서명된 프로젝트와 개인키까지 모두 포함한 .snk 파일로 서명된 프로젝트를 만들어 테스트해 보면 됩니다. 지난번 쓴 글에 보면,

닷넷의 어셈블리 서명 데이터 확인 방법
; https://www.sysnet.pe.kr/2/0/10816

지연 서명된 어셈블리의 경우 COM_DESCRIPTOR의 "StrongNameSignatureRVA"가 가리키는 영역을 "StrongNameSignatureSize"만큼 0으로 채워져 있는 반면, 개인키로 서명된 어셈블리의 경우 그곳이 0이 아닌 다른 값으로 채워져 있습니다. 또한, "Flags" 값도 지연 서명된 경우 1이지만 서명된 경우에는 "CorFlags::StrongNameSigned = 0x08" 값이 더해져 9가 됩니다.

[Flags]
public enum CorFlags
{
    ILOnly           = 0x00000001,
    Requires32Bit    = 0x00000002,
    ILLibrary        = 0x00000004,
    StrongNameSigned = 0x00000008,
    NativeEntryPoint = 0x00000010,
    TrackDebugData   = 0x00010000,
    Prefers32Bit     = 0x00020000,
}

혹시, IL 코드 차원에서 다른 점이 있을까요? 다음과 같이 ildasm.exe를 이용해 실행해 보면,

ildasm delay_signed.dll /out=delay_signed.il
ildasm signed.dll /out=signed.il

오직 .corflags의 값만 차이가 있습니다.

// 서명된 어셈블리의 .il 파일
.corflags 0x00000009    //  ILONLY | StrongNameSigned

// 지연 서명된 어셈블리의 .il 파일
.corflags 0x00000001    //  ILONLY




빌드된 delay_signed.dll과 signed.dll을 참조해서 Console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어떻게 될까요? 지난번에 설명한 bypassTrustedAppStrongNames 옵션에 의해,

bypassTrustedAppStrongNames 옵션 설명
; https://www.sysnet.pe.kr/2/0/11257

.NET 3.5 SP1부터는 잘 실행될 것 같지만 의외로 delay_signed.dll 파일을 참조한 경우 "System.Security.SecurityException: Strong name validation failed." 예외가 발생합니다. 왜냐하면, 역시 위의 글에서 설명했던 bypassTrustedAppStrongNames 옵션이 적용되기 위한 4가지 조건 중에서 1번 항목인 "Fully signed (delay signed assemblies still require a skip verification entry)"의 괄호 안 설명에 해당하기 때문입니다. 즉, bypassTrustedAppStrongNames 조건은 지연 서명된 어셈블리에 대해서는 서명 작업을 제외하지 않습니다.

지연 서명된 어셈블리를 참조한 EXE를 실행하기 위해서는 sn.exe로 검증 작업을 생략하겠다고 명시적인 설정을 해야 합니다. 가령, 위의 상황에서는 다음과 같이 (관리자 권한으로) 실행해 줘야 합니다.

sn.exe -Vr delay_signed.dll

이때 주의할 것은, sn.exe가 32비트인지, 64비트인지에 따라 레지스트리에 등록되는 위치가 다르기 때문에 지연 서명된 어셈블리를 사용하는 EXE 실행 파일의 32/64비트에 맞는 것을 실행해야 합니다.

가령, 제 컴퓨터는 sn.exe 파일이 다음과 같은 위치에 있고,

"C:\Program Files (x86)\Microsoft SDKs\Windows\v10.0A\bin\NETFX 4.6.1 Tools\sn.exe"
"C:\Program Files (x86)\Microsoft SDKs\Windows\v10.0A\bin\NETFX 4.6.1 Tools\x64\sn.exe"

각각의 실행 파일에 따라 레지스트리에는 별도로 키값이 생성됩니다.

HKEY_LOCAL_MACHINE\SOFTWARE\Microsoft\StrongName\Verification\delay_signed,18ABA4DC2BC6D8E2
HKEY_LOCAL_MACHINE\SOFTWARE\WOW6432Node\Microsoft\StrongName\Verification\delay_signed,18ABA4DC2BC6D8E2

키 형식을 보면, "[assembly_name],[public_key_token]" 값인데 공통된 공개키 토큰 값을 가지는 모든 지연 서명된 어셈블리에 대해 서명 확인을 생략하고 싶다면 regedit.exe를 이용해 키값을 다음과 같이 '*' 문자로 바꾸면 됩니다.

HKEY_LOCAL_MACHINE\SOFTWARE\Microsoft\StrongName\Verification\*,18ABA4DC2BC6D8E2

이렇게 등록해 주고 실행하면 지연 서명된 어셈블리를 참조한 경우에도 문제없이 잘 실행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첨부 파일은 이 글의 테스트 용 프로젝트를 포함합니다.)




지연 서명된 어셈블리의 목적이 궁금하신 분들이 계실 텐데요.

가령, 보안이 중요한 기업의 경우 개인키를 포함한 .snk 파일을 보호하고 싶을 텐데, 그런 기업에서 바로 이 '지연 서명된 어셈블리' 방식을 채택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제품 개발팀에는 공개키만 있는 .snk 파일을 주어 지연 서명된 어셈블리로 만들어 테스트할 수 있게 하고, 마지막 릴리스 시에 개인 키를 갖고 있는 전담 팀에서 서명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마이크로소프트가 .NET BCL 라이브러리들에 대한 서명을 그런 식으로 처리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글쎄요, .snk 파일을 담당하는 전담 부서는 없을 거라고 봅니다. (있다면 덧글 좀! ^^)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연관 글]


donaricano-btn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8/2/2017 ]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쓴 사람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2492정성태1/17/20213오류 유형: 695. ASP.NET 0x80131620 Failed to bind to address
12491정성태1/16/202144.NET Framework: 1008. 배열을 반환하는 C# COM 개체의 메서드를 C++에서 사용 시 메모리 누수 현상파일 다운로드1
12490정성태1/15/202174.NET Framework: 1007. C# - foreach에서 열거 변수의 타입을 var로 쓰면 object로 추론하는 문제 [1]파일 다운로드1
12489정성태1/13/202138.NET Framework: 1006. C# - DB에 저장한 텍스트의 (이모티콘을 비롯해) 유니코드 문자가 '?'로 보인다면?
12488정성태1/13/202185.NET Framework: 1005. C# - string 타입은 shallow copy일까요? deep copy일까요?파일 다운로드1
12487정성태1/13/202168.NET Framework: 1004. C# - GC Heap에 위치한 참조 개체의 주소를 알아내는 방법파일 다운로드1
12486정성태1/12/2021150.NET Framework: 1003. x64 환경에서 참조형의 기본 메모리 소비는 얼마나 될까요?
12485정성태1/11/2021111Graphics: 38. C# - OpenCvSharp.VideoWriter에 BMP 파일을 1초씩 출력하는 예제파일 다운로드1
12484정성태1/9/202197.NET Framework: 1002. C# - ReadOnlySequence<T> 소개파일 다운로드1
12483정성태1/8/202198개발 환경 구성: 521. dotPeek - 훌륭한 역어셈블 소스 코드 생성 도구
12482정성태1/8/202136.NET Framework: 1001. C# - 제네릭 타입/메서드에서 사용 시 경우에 따라 CS8377 컴파일 에러
12481정성태1/7/202148.NET Framework: 1000. C# - CS8344 컴파일 에러: ref struct 타입의 사용 제한 메서드파일 다운로드1
12480정성태1/9/2021114.NET Framework: 999. C# - ArrayPool<T>와 MemoryPool<T> 소개파일 다운로드1
12479정성태1/6/202148.NET Framework: 998. C# - OWIN 예제 프로젝트 만들기
12478정성태1/6/2021152.NET Framework: 997. C# - ArrayPool<T> 소개파일 다운로드1
12477정성태1/6/2021124기타: 79. github 코드 검색 방법
12476정성태1/5/202191.NET Framework: 996. C# - 닷넷 코어에서 다른 스레드의 callstack을 구하는 방법파일 다운로드1
12475정성태1/5/2021160.NET Framework: 995. C# - Span<T>와 Memory<T> [1]파일 다운로드1
12474정성태1/4/2021101.NET Framework: 994. C# - (.NET Core 2.2부터 가능한) 프로세스 내부에서 CLR ETW 이벤트 수신파일 다운로드1
12473정성태1/4/2021133.NET Framework: 993. .NET 런타임에 따라 달라지는 정적 필드의 초기화 유무파일 다운로드1
12472정성태1/3/2021118디버깅 기술: 178. windbg - 디버그 시작 시 스크립트 실행
12471정성태1/1/2021118.NET Framework: 992. C# - .NET Core 3.0 이상부터 제공하는 runtimeOptions의 rollForward 옵션
12470정성태12/30/2020163.NET Framework: 991. .NET 5 응용 프로그램에서 WinRT API 호출 [1]파일 다운로드1
12469정성태12/30/202069.NET Framework: 990. C# - SendInput Win32 API를 이용한 가상 키보드/마우스파일 다운로드1
12468정성태12/30/202066Windows: 186. CMD Shell의 "Defaults"와 "Properties"에서 폰트 정보가 다른 문제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