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글쓴 사람
정성태 (techsharer at outlook.com)
홈페이지
첨부 파일
(연관된 글이 3개 있습니다.)

C# - .NET Core/5+부터 달라진 RCW(Runtime Callable Wrapper) 대응 방식

일반적으로, C/C++로 만들어진 COM 개체의 경우 C# 코드에서 CoCreateInstance P/Invoke를 통해 COM 개체를 생성해 보면,

Guid CLSID_MyNetCode = new Guid("41AC8568-9230-4E63-B7C5-CAAD997EE207");
Guid CLSID_ATLSimpleObject = new Guid("f69406d6-912b-4092-a847-2707abfc4dac");

Guid IID_IUnknown = new Guid("00000000-0000-0000-C000-000000000046");
Guid IID_IMyNetCode = new Guid("23172f2f-a3d3-4180-97ae-7805f74a5a46");
Guid IID_IATLSimpleObject = new Guid("047b2642-74d5-4fb9-8e89-023dfe4aed75");

[DllImport("Ole32.dll", SetLastError = true)]
internal static extern int CoCreateInstance(Guid rclsid, IntPtr pUnkOuter, CLSCTX dwClsCtx, Guid riid, nint** ppv);

nint* pValue;

int hr = CoCreateInstance(CLSID_ATLSimpleObject, IntPtr.Zero,
            CLSCTX.INPROC_SERVER, IID_IATLSimpleObject, (nint**)&pValue);

object simpleObj = Marshal.GetObjectForIUnknown((IntPtr)pValue);
Console.WriteLine($"simpleObj == {simpleObj}"); // 출력 결과: simpleObj == System.__ComObject

IATLSimpleObject? instance = simpleObj as IATLSimpleObject; // 인터페이스 타입으로 형변환 가능
instance?.ShowInfo();

보는 바와 같이 RCW 역할을 하는 Proxy 개체(System.__ComObject)를 반환합니다. 그리고 그 Proxy 개체에 Interface 타입으로 형변환을 해 사용할 수 있는데요, 반면 동일한 코드 체계로 해당 COM Server 개체를 C# 코드로 작성한 것으로 바꿔서 테스트하면,

nint* pValue;

int hr = CoCreateInstance(CLSID_MyNetCode, IntPtr.Zero,
    CLSCTX.INPROC_SERVER, IID_IMyNetCode, (nint**)&pValue);

object simpleObj = Marshal.GetObjectForIUnknown((IntPtr)pValue);
Console.WriteLine($"simpleObj == {simpleObj}");

IMyNetCode? pInstance = simpleObj as IMyNetCode;

if (pInstance != null)
{
    pInstance.ShowInfo();
}
else
{
    Console.WriteLine("pInstance == null");
}

이런 결과가 나옵니다.

simpleObj == ClassLibrary1.MyNetCode
pInstance == null

즉, System.__ComObject 타입이 아닌, C# COM Server 측에서 생성된 닷넷 관리 개체를 그대로 반환해 준 것입니다. 달리 말하면, GetObjectForIUnknown 메서드의 동작이 바뀌었다는 것인데요, 예상과는 달리 RCW 계층 없이 투명하게 인스턴스를 반환하도록 바뀐 것입니다. 따라서, 이 개체를 Reflection이 아닌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사용할 수가 없습니다. 일례로, 정적 바인딩으로써 MyNetCode 타입에 대해 메서드 호출 등을 하려고 하면 그 타입으로 형변환해야 하는데, 그러려면 MyNetCode 타입에 대한 정의도 포함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더욱 문제는, simpleObj로부터 인터페이스에 대한 형변환이 안 된다는 점입니다. 이게 안 되는 이유를 모르겠는데요, ^^; 재미있게도 인터페이스에 대한 조회를 Reflection으로 하면,

foreach (var item in simpleObj.GetType().GetInterfaces())
{
    Console.WriteLine($"item == {item.Name}");
}

/* 출력 결과:
item == IMyNetCode
*/

IMyNetCode? pInstance = simpleObj as IMyNetCode; // null 반환

저렇게 잘 나옵니다. 그런데도 형변환에 실패하므로 저대로는 사용할 수가 없고, 우회 방법으로 Reflection을 통해 멤버를 접근하거나, 아니면 간단하게는 dynamic으로 처리할 수 있습니다.

dynamic dInstance = Marshal.GetObjectForIUnknown((IntPtr)pValue);
dInstance.ShowInfo(); // 정상적으로 C# COM 개체가 제공하는 메서드 호출

재미있는 것은, 같은 상황에서 Activator.CreateInstance를 사용하면 System.__ComObject를 받아온다는 점입니다.

Type? type = Type.GetTypeFromCLSID(CLSID_MyNetCode);
object? comObject = Activator.CreateInstance(type!); // comObject == System.__ComObject

IMyNetCode? pInstance = comObject as IMyNetCode; // 정상적으로 형변환
pInstance?.ShowInfo()

또 하나 재미있는 것은, 이전의 .NET Framework로 C# 클라이언트를 만들어 보면, GetObjectForIUnknown에서 System.__ComObject를 반환합니다. 아마도 이것은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NET Framework과 .NET Core/5+의 런타임 자체가 다르므로 직접 호출하는 것은 불가능했을 것입니다. 그렇긴 한데, .NET Framework 시절에는 C# COM을 .NET Framework으로 만들어도 GetObjectForIUnknown는 Proxy를 반환했었으므로 분명히 동작에 차이가 발생한 것은 맞습니다.

(첨부 파일은 이 글의 예제 코드를 포함합니다.)




지난 글에서,

C# - Unhandled exception. System.Runtime.InteropServices.COMException (0x800080A5)
; https://www.sysnet.pe.kr/2/0/13467

C#으로 만든 COM 서버와 클라이언트의 .NET 버전이 다른 경우 Activator.CreateInstance로 생성하면 0x800080A5 오류가 발생한다고 했는데요, 그렇다면 CoCreateInstance로 바꾸면 뭔가 다르지 않을까요? ^^

예를 들어, C# COM 프로젝트를 .NET 5로 낮추고, C# 콘솔을 .NET 8로 테스트하면,

nint* pValue;

int hr = CoCreateInstance(CLSID_MyNetCode, IntPtr.Zero,
    CLSCTX.INPROC_SERVER, IID_IMyNetCode, (nint**)&pValue);

Console.WriteLine($"hr == {hr}, {hr:x}"); // hr == -2147450715, 800080a5

이번에도 ^^; 동일한 오류가 발생합니다.




유추해 보면, .NET Core/5+ 런타임은 한 프로세스에 2개 이상 올라올 수 없기 때문에 이런 식의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 아닌가 예상해 봅니다. 반면 .NET Framework 시절에는 그것이 가능했으므로 별다른 문제가 없었을 것이고, 그렇게 보면 .NET Core/5+ COM 개체에 클라이언트는 .NET Framework이어도 잘 동작하는 것은 마찬가지의 관점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아마도 GetObjectForIUnknown은 어차피 대상 개체가 COM이어도 C#으로 만들어진 것이라면, 언제나 1개의 런타임만 올라온다는 것을 가정할 수 있으므로 Proxy 없이 인스턴스를 직접 반환하도록 나름의 관점에서 개선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단지, 그 개선이 무색하게도 엉뚱하게 인터페이스로의 형변환이 안 된다는 문제가 있는 것이 좀 아쉽겠습니다.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연관 글]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12/2/2023]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 at 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작성자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3569정성태2/28/2024144닷넷: 2221. C# - LoadContext, LoadFromContext 그리고 GAC파일 다운로드1
13568정성태2/27/2024288닷넷: 2220. C# - .NET Framework 프로세스의 LoaderOptimization 설정을 확인하는 방법파일 다운로드1
13567정성태2/27/2024269오류 유형: 898. .NET Framework 3.5 이하에서 mscoree.tlb 참조 시 System.BadImageFormatException파일 다운로드1
13566정성태2/27/2024274오류 유형: 897. Windows 7 SDK 설치 시 ".NET Development" 옵션이 비활성으로 선택이 안 되는 경우
13565정성태2/23/2024566닷넷: 2219. .NET CLR2 보안 모델에서의 개별 System.Security.Permissions 제어
13564정성태2/22/20241007Windows: 259. Hyper-V Generation 1 유형의 VM을 Generation 2 유형으로 바꾸는 방법
13563정성태2/21/20241039디버깅 기술: 196. windbg - async/await 비동기인 경우 메모리 덤프 분석의 어려움
13562정성태2/21/2024993오류 유형: 896. ASP.NET - .NET Framework 기본 예제에서 System.Web에 대한 System.IO.FileNotFoundException 예외 발생
13561정성태2/20/20241099닷넷: 2218. C# - (예를 들어, Socket) 비동기 I/O에 대한 await 호출 시 CancellationToken을 이용한 취소파일 다운로드1
13560정성태2/19/20241146디버깅 기술: 195. windbg 분석 사례 - Semaphore 잠금으로 인한 Hang 현상 (닷넷)
13559정성태2/19/20241604오류 유형: 895. ASP.NET - System.Security.SecurityException: 'Requested registry access is not allowed.'
13558정성태2/18/20241223닷넷: 2217. C# - 최댓값이 1인 SemaphoreSlim 보다 Mutex 또는 lock(obj)를 선택하는 것이 나은 이유
13557정성태2/18/20241095Windows: 258. Task Scheduler의 Author 속성 값을 변경하는 방법
13556정성태2/17/20241157Windows: 257. Windows - Symbolic (hard/soft) Link 및 Junction 차이점
13555정성태2/15/20241218닷넷: 2216. C# - SemaphoreSlim 사용 시 주의점
13554정성태2/15/2024999VS.NET IDE: 189. Visual Studio - 닷넷 소스코드 디컴파일 찾기가 안 될 때
13553정성태2/14/20241138닷넷: 2215. windbg - thin/fat lock 없이 동작하는 Monitor.Wait + Pulse
13552정성태2/13/20241078닷넷: 2214. windbg - Monitor.Enter의 thin lock과 fat lock
13551정성태2/12/20241177닷넷: 2213. ASP.NET/Core 웹 응용 프로그램 - 2차 스레드의 예외로 인한 비정상 종료
13550정성태2/11/20241244Windows: 256. C# - Server socket이 닫히면 Accept 시켰던 자식 소켓이 닫힐까요?
13549정성태2/3/20241522개발 환경 구성: 706. C# - 컨테이너에서 실행하기 위한 (소켓) 콘솔 프로젝트 구성
13548정성태2/1/20241332개발 환경 구성: 705. "Docker Desktop for Windows" - ASP.NET Core 응용 프로그램의 소켓 주소 바인딩(IPv4/IPv6 loopback, Any)
13547정성태1/31/20241157개발 환경 구성: 704. Visual Studio - .NET 8 프로젝트부터 dockerfile에 추가된 "USER app" 설정
13546정성태1/30/20241087Windows: 255. (디버거의 영향 등으로) 대상 프로세스가 멈추면 Socket KeepAlive로 연결이 끊길까요?
13545정성태1/30/20241019닷넷: 2212. ASP.NET Core - 우선순위에 따른 HTTP/HTTPS 호스트:포트 바인딩 방법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