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닷넷: 2180. .NET 8 - 함수 포인터에 대한 Reflection 정보 조회 [링크 복사], [링크+제목 복사]
조회: 1594
글쓴 사람
정성태 (techsharer at outlook.com)
홈페이지
첨부 파일
(연관된 글이 1개 있습니다.)
(시리즈 글이 5개 있습니다.)
닷넷: 2161. .NET Conf 2023 - Day 1 Blazor 개요 정리
; https://www.sysnet.pe.kr/2/0/13446

닷넷: 2163. .NET 8 - Dynamic PGO를 결합한 성능 향상
; https://www.sysnet.pe.kr/2/0/13448

닷넷: 2178. C# - .NET 8부터 COM Interop에 대한 자동 소스 코드 생성 도입
; https://www.sysnet.pe.kr/2/0/13470

닷넷: 2180. .NET 8 - 함수 포인터에 대한 Reflection 정보 조회
; https://www.sysnet.pe.kr/2/0/13475

닷넷: 2181. C# - .NET 8 JsonStringEnumConverter의 AOT를 위한 개선
; https://www.sysnet.pe.kr/2/0/13476




.NET 8 - 함수 포인터에 대한 Reflection 정보 조회

문서를 보면,

Reflection improvements
; https://learn.microsoft.com/en-us/dotnet/core/whats-new/dotnet-8#reflection-improvements

.NET 5/C# 9.0에 추가되었던 함수 포인터에 대해,

C# 9.0 - (6) 함수 포인터(Function pointers)
; https://www.sysnet.pe.kr/2/0/12374

Reflection 대응이 가능해졌다고 합니다. 예제를 위해,

C++의 inline asm 사용을 .NET으로 포팅하는 방법
; https://www.sysnet.pe.kr/2/0/1267

저 글의 CPUID를 구하는 코드를 (기존의 System.Delegate를 사용하던 방식 대신) 함수 포인터를 이용해 다음과 같이 처리해 보겠습니다.

public class SystemInfo
{
    // ...[생략]...

    delegate* unmanaged[Cdecl]<byte*, void> _cpuIdFunc;

    public SystemInfo()
    {
        byte[] codeBytes = (IntPtr.Size == 4) ? x86CpuIdBytes : x64CpuIdBytes;

        _codePointer = VirtualAlloc(IntPtr.Zero, new UIntPtr((uint)codeBytes.Length), 
            AllocationType.COMMIT | AllocationType.RESERVE, MemoryProtection.EXECUTE_READWRITE 
        );

        Marshal.Copy(codeBytes, 0, _codePointer, codeBytes.Length);

        _cpuIdFunc = (delegate* unmanaged[Cdecl]<byte*, void>)_codePointer;
    }

    // ...[생략]...
}

.NET 7까지는 "delegate* unmanaged[Cdecl]<byte*, void>" 타입은 단순히 포인터에 불과했지만, .NET 8부터는 함수 포인터 타입으로써의 정보를 구할 수 있게 바뀐 것인데요, 그렇다고 해서 _cpuIdFunc 필드에 대고 GetType을 할 수는 없습니다.

Type type = _cpuIdFunc.GetType(); // 컴파일 오류: CS1061

// 또는,

Type type = typeof(_cpuIdFunc); // 컴파일 오류

대신 delegate 정의에 대해 직접 타입을 구하거나,

Type type = typeof(delegate* unmanaged[Cdecl, SuppressGCTransition]<byte*, void>);

클래스의 멤버 필드로 조회해 타입을 구할 수 있습니다.

FieldInfo fieldType = typeof(SystemInfo).GetField(
    nameof(SystemInfo._cpuIdFunc), BindingFlags.NonPublic | BindingFlags.Instance);
Type type = fieldType.FieldType;

특이한 점은, 타입으로써의 Name도 없고 BaseType도 없다는 점입니다.

Console.WriteLine(type.IsClass); // True (타입이긴 해도!)
Console.WriteLine(type.FullName ?? "(null)"); // (null)
Console.WriteLine(type.BaseType ?? "(null)"); // (null)
Console.WriteLine(type); // System.Void(System.Byte*)

단지 해당 타입이 포인터라는 점과,

Console.WriteLine(type.IsFunctionPointer); // True
Console.WriteLine(type.IsUnmanagedFunctionPointer); // True
Console.WriteLine(type.IsPointer); // False (그렇다고 해서 포인터는 아니라는!)

"함수"를 가리키기 때문에 그에 대한 매개변수 정보, 반환값 정보를 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Console.WriteLine(type.GetFunctionPointerReturnType()); // System.Void (반환 타입)

foreach (Type parameterType in type.GetFunctionPointerParameterTypes()) // 매개변수 타입
{
    Console.WriteLine($"Parameter type: {parameterType}"); // Parameter type: System.Byte*
}

재미있는 점은, delegate* 타입에 부여한 calling convention 정보를 가져오기 위해 Type이 아닌, FieldInfo의 (.NET 8에 새롭게 추가된) GetModifiedFieldType 메서드를 통해서만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FieldInfo fieldInfo = typeof(SystemInfo).GetField(
    nameof(SystemInfo._cpuIdFunc), BindingFlags.NonPublic | BindingFlags.Instance);
Type type = fieldInfo.FieldType;

Type modifiedType = fieldInfo.GetModifiedFieldType();

Console.WriteLine(type == modifiedType); // False
Console.WriteLine(type == modifiedType.UnderlyingSystemType); // True

foreach (Type callConv in modifiedType.GetFunctionPointerCallingConventions())
{
    Console.WriteLine($"Calling convention: {callConv}"); // Calling convention: System.Runtime.CompilerServices.CallConvCdecl
}

결국, "delegate*"로부터 구한 타입의 경우에는 그 안에 Calling convention에 대한 정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정보를 구할 수 없다는 요상한 경우가 나옵니다.

Type type = typeof(delegate* unmanaged[Cdecl]<byte*, void>);
Console.WriteLine($"{type.GetFunctionPointerCallingConventions().Length}"); // 0

마찬가지로, 매개변수에 대한 접근자 정보 역시 GetModifiedFieldType으로 구한 타입으로만 조회할 수 있습니다.

// 제가 만든 예제 코드에서는 modifier가 없으므로 결과가 없습니다.

var modifiers =
    modifiedType.GetFunctionPointerParameterTypes()[0].GetRequiredCustomModifiers();

foreach (Type modreq in modifiers) // [0] 번째 인자의 modifier를 열거
{
    Console.WriteLine($"Required modifier for first parameter: {modreq}");
}




사실 개인적으로는, 함수 포인터의 Reflection 조회 자체에 대해서는 별로 관심은 없었고, 해당 문서를 보면서 보게 된 코드가 더 흥미로웠습니다.

public delegate* unmanaged[Cdecl, SuppressGCTransition]<in int, void> _fp;

처음 C# 9에서 함수 포인터 구문을 접했을 땐,

delegate* managed<int, int, int> p1 = null;

delegate* unmanaged[Stdcall]<int, int, int> p2 = null;

저렇게 "[", "]" 대괄호 안에 올 수 있는 것은 특별히 Calling Convention에 한해서 가능한 거라고 생각했는데요, 실제로는 마치 특성(Attribute)처럼 지정할 수 있다는 것이 흥미로웠습니다.

그런데, 저기에 지정된 Stdcall같은 타입들은 실제로 단순히 class로만 정의돼 있는 것이 맞습니다.

public class CallConvCdecl
{
    public CallConvCdecl() { }
}
public class CallConvFastcall
{
    public CallConvFastcall() { }
}
public class CallConvStdcall
{
    public CallConvStdcall() { }
}

게다가, 함께 지정 가능한 SuppressGCTransition은 특성이 맞습니다.

[AttributeUsage(AttributeTargets.Method, Inherited = false)]
public sealed class SuppressGCTransitionAttribute : Attribute
{
    public SuppressGCTransitionAttribute()
    {
    }
}

오호~~~ 그렇다면 아마도 마이크로소프트 측은 처음부터 저 구문에 특성을 지정할 수 있게 만들지는 않았을 거로 보이는데요, 테스트를 위해 .NET 5 프로젝트를 만들어 다음의 코드를 컴파일해 보면,

using System;

namespace ConsoleApp1
{
    internal unsafe class Program
    {
        delegate* unmanaged[Cdecl, SuppressGCTransition]<byte*, void> _cpuIdFunc; // 컴파일 오류

        static void Main(string[] args)
        {
            Console.WriteLine("Hello World!");
        }
    }

    [AttributeUsage(AttributeTargets.Method, Inherited = false)]
    public sealed class SuppressGCTransitionAttribute : Attribute // .NET 6부터 정의됐으므로 일부러 추가
    {
        public SuppressGCTransitionAttribute()
        {
        }
    }
}

이런 오류가 발생합니다.

error CS8890: Type 'CallConvSuppressGCTransition' is not defined.

즉, 이름 규칙을 "CallConv" 접두사를 붙인 것들만 허용한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CallConvSuppressGCTransition 타입을 정의해도 여전히 오류는 발생합니다. 이거저거 테스트해 보면, 결국 .NET 6부터 delegate*에 지정 가능한 특성(?)은 기존에 정의된 Calling Convention 타입들과 특별히 SuppressGCTransition 특성만 지정하도록 제한돼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일례로, .NET 8.0에서도 AttributeTargets.Method인 사용자 정의 특성을 설정하면 컴파일 오류가 발생합니다.)

뭐랄까, 약간 하드 코딩을 했다는 느낌마저 드는데요, 그렇다고 해도 저런 코드를 작성하게 된 것은 환영할 만합니다.

왜냐하면, delegate* + SuppressGCTransition 조합이야말로 닷넷 세계에서 현존하는 Native API 호출 방식 중 가장 빠른 유형이기 때문입니다.

(첨부 파일은 이 글의 예제 코드를 포함합니다.)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연관 글]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12/8/2023]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 at 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작성자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3569정성태2/28/2024144닷넷: 2221. C# - LoadContext, LoadFromContext 그리고 GAC파일 다운로드1
13568정성태2/27/2024287닷넷: 2220. C# - .NET Framework 프로세스의 LoaderOptimization 설정을 확인하는 방법파일 다운로드1
13567정성태2/27/2024269오류 유형: 898. .NET Framework 3.5 이하에서 mscoree.tlb 참조 시 System.BadImageFormatException파일 다운로드1
13566정성태2/27/2024274오류 유형: 897. Windows 7 SDK 설치 시 ".NET Development" 옵션이 비활성으로 선택이 안 되는 경우
13565정성태2/23/2024563닷넷: 2219. .NET CLR2 보안 모델에서의 개별 System.Security.Permissions 제어
13564정성태2/22/20241004Windows: 259. Hyper-V Generation 1 유형의 VM을 Generation 2 유형으로 바꾸는 방법
13563정성태2/21/20241039디버깅 기술: 196. windbg - async/await 비동기인 경우 메모리 덤프 분석의 어려움
13562정성태2/21/2024993오류 유형: 896. ASP.NET - .NET Framework 기본 예제에서 System.Web에 대한 System.IO.FileNotFoundException 예외 발생
13561정성태2/20/20241099닷넷: 2218. C# - (예를 들어, Socket) 비동기 I/O에 대한 await 호출 시 CancellationToken을 이용한 취소파일 다운로드1
13560정성태2/19/20241143디버깅 기술: 195. windbg 분석 사례 - Semaphore 잠금으로 인한 Hang 현상 (닷넷)
13559정성태2/19/20241602오류 유형: 895. ASP.NET - System.Security.SecurityException: 'Requested registry access is not allowed.'
13558정성태2/18/20241223닷넷: 2217. C# - 최댓값이 1인 SemaphoreSlim 보다 Mutex 또는 lock(obj)를 선택하는 것이 나은 이유
13557정성태2/18/20241095Windows: 258. Task Scheduler의 Author 속성 값을 변경하는 방법
13556정성태2/17/20241157Windows: 257. Windows - Symbolic (hard/soft) Link 및 Junction 차이점
13555정성태2/15/20241218닷넷: 2216. C# - SemaphoreSlim 사용 시 주의점
13554정성태2/15/2024999VS.NET IDE: 189. Visual Studio - 닷넷 소스코드 디컴파일 찾기가 안 될 때
13553정성태2/14/20241138닷넷: 2215. windbg - thin/fat lock 없이 동작하는 Monitor.Wait + Pulse
13552정성태2/13/20241078닷넷: 2214. windbg - Monitor.Enter의 thin lock과 fat lock
13551정성태2/12/20241177닷넷: 2213. ASP.NET/Core 웹 응용 프로그램 - 2차 스레드의 예외로 인한 비정상 종료
13550정성태2/11/20241244Windows: 256. C# - Server socket이 닫히면 Accept 시켰던 자식 소켓이 닫힐까요?
13549정성태2/3/20241522개발 환경 구성: 706. C# - 컨테이너에서 실행하기 위한 (소켓) 콘솔 프로젝트 구성
13548정성태2/1/20241332개발 환경 구성: 705. "Docker Desktop for Windows" - ASP.NET Core 응용 프로그램의 소켓 주소 바인딩(IPv4/IPv6 loopback, Any)
13547정성태1/31/20241157개발 환경 구성: 704. Visual Studio - .NET 8 프로젝트부터 dockerfile에 추가된 "USER app" 설정
13546정성태1/30/20241087Windows: 255. (디버거의 영향 등으로) 대상 프로세스가 멈추면 Socket KeepAlive로 연결이 끊길까요?
13545정성태1/30/20241019닷넷: 2212. ASP.NET Core - 우선순위에 따른 HTTP/HTTPS 호스트:포트 바인딩 방법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