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신간 출간 [링크 복사], [링크+제목 복사]
조회: 6137
글쓴 사람
주문중
홈페이지
첨부 파일
 
신간 축하드립니다.
서점에 풀리면 바로 구입할 예정입니다.

기존 도서와 다른 점이 있는지요 ?
링크 따라 가서 보유한 기존 도서와 비교해 보니,
시리즈 번호는 새로 지정했는데,
목차나 뒷날개의 소개말은 동일하군요..
내용도 그러한가요 ?
버전업된 내용만 "추가"된 것인가요 ?
업계 관행이 어떤지는 모르지만..
개인적으로 보기에 신간이라고 호칭하기에는 좀 그렇군요..

이런 건 마이너한 거고..
내용은 어떤가요.

기존 도서는 문제가 많았지요.

개발자를 대상으로 하는 것 같기도 하고,
기초자를 대상으로 하는 것 같기도 하고,
취미자를 대상으로 하는 것 같기도 하고,
도대체가 대상으로 하는 독자를 누구로 하여 출간했는지 매우 모호합니다.

오타/오식..은 매우 테러블했습니다.
컴퓨터 서적을 15권 정도 보유하고 있는데,
국내 출간물은 2권입니다.
우연인지, 필연인지.
13권에는 단 한 글자, 알파벳/숫자 단 한 글자의 오타/오식도 없습니다.
두께로만 보면, 거의 허리 춤까지 오는 두께입니다.
오타/오식이 수두룩한 2권.. 국내 출간물입니다.
정성태씨의 책과 박상현씨의 책입니다.
부끄럽습니다.

오락가락하는 용어.....
이번에는 일관성이 더 확보되어 있으려나요 ?
이런 서적을 출간할 정도의 전문성을 보유한 분이라면,
나름대로 확고한 일관성을 추구해야 할 것입니다.

VS도 그래요, 어느 부분까지는 영어판이었다가.. 갑자기 한글판으로 돌변..
일관성....

서적의 전체 페이지가 좀 줄었는데,
그래도 엄청난 내용이 들어가는 서적입니다.
색인 페이지는 어떻지요 ?
2장 반..이었습니다.
Is this a 찌라시?
이 정도 서적이면..
최소한 20페이지는 나와야 합니다.

책을 만드는 곳은 출판사이겠지만..
저자도 마냥 그곳 핑계만 댈 수는 없을 것입니다.

좀 더 좋은 서적, 좀 더 좋은 문화를 기대해 봅니다.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8/4/2015 ]


비밀번호

댓글 쓴 사람
 



2015-08-04 07시22분
[spowner] 허허 웃음밖에 안나오는 군요. 보유하고 계신 13권 목록좀 알려보세요. 오타/오식이 없는 책 프로그래머 하며 구입한 책 중 단 한번도 본적이 없습니다.
글쓰신 내용이 뭐 그냥 까는 내용인데요.. 정성태님을 존경하는 한 사람으로서... 열불이나 덧글 달아봅니다.
깊이를 모르면 주변의 것들로만 그것을 판단하게 됩니다.
[손님]
2015-08-05 01시10분
많은 내용을 담고 있어서, 일단 가능한대로 하나씩 답변 드리겠습니다.

 질문) 기존 도서와 다른 점이 있는지요?
 답변) "http://www.sysnet.pe.kr/2/0/2923" 글에도 바뀐 점을 써놨지만, 이번 책은 기존 책의 개정판입니다. 기존 책에서 3부 내용을 떼어내 공개하고 새롭게 C# 6.0 문법 부분을 추가한 것입니다. 기존 책을 사셨던 분들에게 혼동을 주지 않기 위해 제목도 "6.0" 버전 번호만 붙였을 뿐 소제목까지 똑같이 한 것입니다. 만약 완전 신간으로 눈속임을 할 것이었다면 제목부터 아예 다르게 지었을 것입니다. 혹시 제목을 추천해 주신다면, 다음 번 C# 7.0 문법이 추가되어 개정판을 내게 되면 참고하도록 하겠습니다.

 질문) 독자 대상?
 답변) 강의도 그렇고 책도 그렇고, 모든 독자를 만족하는 내용을 구성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책 소개"에서 밝힌 것만은 꼭 지키자는 의도로 책을 집필했습니다. "이 책의 목표는 확실하다. 여러분들이 프로그램을 만들고자 할 때 사용하게 될 프로그래밍 언어인 C#의 기초를 단단하게 다질 수 있도록 이 책을 구성했다." 부가적으로 말씀하신 독자 부분은 안 그래도 이번 책에서는 "1. 컴퓨터 관련 학과에 재학 중인 학생, 2. C# 언어의 발전을 따라가지 못한 경력 개발자, 3. 다른 언어를 공부한 개발자"로 변경했습니다.

 질문) 오타/오식
 답변)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사과를 드려야겠습니다. 가지고 계신 15권 중 13권이 오타/오식이 단 하나도 없다고 언급하신 것은 믿겠습니다. 단지, 약간의 변명을 한다면 그렇기 때문에 공개된 '정오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물론, 애당초 책에 오타/오식이 없는 것이 더욱 완벽하겠지만, 하드 카피된 책의 내용을 수정/보완할 수 있는 '정오표' 유지도 그만큼 중요하다고 봅니다. (참고로, 컴퓨터 업계에서 그 유명한 Donald Ervin Knuth도 자신이 저술한 "The Art of Computer Programming" 책에서 오타/실수를 찾는 사람에게 2.56 달러를 준다고 하며 실제로 "http://joaoff.com/2008/02/25/a-reward-check-from-donald-knuth/" 받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말씀하신 13권의 저자들이 정말 훌륭한 분들인 것 같습니다.)

 질문) 오락가락하는 용어
 답변) 책에도 "이 책을 보면서 오타 및 잘못된 정보를 발견한다면 역시 위의 게시판을 이용해 공유할 수 있다."라고 써놨지만, "http://www.sysnet.pe.kr/2/0/1490" 게시글에 써진 것 이외의 다른 이상한 점이 있다면 공유 부탁드리겠습니다.

 질문) VS의 한글/영문 일관성
 답변) 이번 책에서는 한글로 통일했습니다. 단지, 글의 흐름상 중요하지 않은 화면은 영문일 수 있습니다.

 질문) 색인 페이지의 분량
 답변) "http://www.sysnet.pe.kr/2/0/2923" 글에도 썼지만, 색인이 이번에는 좀더 보강되었습니다. (그래도 20페이지까지는 아닙니다.)

 어쨌든, 주신 의견에 대해서는 감사드립니다. 어떤 식으로든 이런 피드백이 있으면 다음 출판되는 서적은 좀더 양질의 책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

 @spowner님, 덧글 감사드립니다. ^^

정성태
2015-08-11 04시44분
헐...진짜 어이가 없는 글입니다. spowner 님 댓글처럼 저 역시 열불이 나네요.

Beren Ko
2015-08-11 01시43분
더운 여름날... 진정하시고요. ^^ 사실, 이 의견이 ^^ 맞는 말이기도 합니다.
정성태
2015-08-12 01시24분
[이성환] 책을 쓴 다는 것은 사실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거나 다름 없는 고되고도 어려운 작업입니다. (비슷한 일을 해봐서 잘 알지요..)
또한 독자의 입맛과 만족감을 모두 충족시키기 역시 엄청난 내공을 가진 전업 작가들 조차도 어려워 하는 부분이구요.
그런 면에서 정성태님은 정오표를 꾸준히 유지하시고 여러 피드백을 적극 반영하시려는 노력을 계속해서 하시는 몇 안 되는 저자이십니다.
(사실 그저 몇 푼 안 되는 인세만 바라며 책 한 권 내고 나 몰라라 하는 사람들도 엄청 많습니다.)

마음에 들지 않으신 부분이 있는 것은 당연한 것일지도 모르겠으나 저자의 공간에 와서 하실 말씀치곤
신간에 대한 평가나 피드백이 아닌 비난에 가까운 것이라 안타깝네요.
(Is this a 찌라시? 에서 아...흠...)

더 좋은 다음을 기대 하려면 원색적인 비난보다는 생산적인 비판이 더 좋지 않을까 합니다.

적어도 이정도로 하신다면 인정!
http://www.izm.co.kr/contentRead.asp?idx=26958&bigcateidx=8&subcateidx=10&view_tp=1
[손님]
2015-08-17 08시01분
[ryujh] 본문의 의도가 어떻는지 저는 잘 모르겠지만

저는 본문을 읽기 전이나 읽은 후나 변하지 않는 것은 저의 지식입니다.

그런데 변한 것이 있습니다.

읽기 전에는 동기 부여가 되었으나 읽은 후에는 좀 더 조심스러워 졌다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은 조심보다 소심해져서 영원히 지식을 공개하지 않기도 합니다.

칭찬도 내용없으면 동기부여가 되지 않고 헛바람이 들고

비판도 내용없으면 기를 죽이는 것 밖에 되지 않습니다.

어떻게 표현하더라도 뭔가 내용을 전달해줬다면 공감을 얻을 것인데

무엇을 원하시는지 알 수 없어서 글 쓴시간과 글 읽은 시간만 낭비한 것 같아서 아쉽습니다.

마치 상급자 자신이 할 수 없거나 안해 본 일을 하급자에게 떠넘기는 식인 것 같은 저만의 생각입니다.

그래도 댓글이 달려서 많은 생각하게 되어서 다행입니다.


[손님]
2015-09-18 04시34분
[일람완료] 주문한 책이 방금 도착했습니다.

집 앞 서점을 이용하려고 했는데,
갖다 놓지를 않네요..
지방이라 그런지..

구간과 동일한 내용이네요.
극히 일부분 현행에 맞게 바꾼 것 빼고..

제가 본문에 거론했던 내용은..
우연인지..
대부분 개선하혔네요....
(약간) 고생하신 것으로 보이네요..




구간과 비교하여
신간에서 눈에 띄는 곳 두 개 대목..

1.
대상으로 하는 독자층

구간에서는..
"처음 프로그래밍을 접하는 독자"

신간에서는..
"컴퓨터 관련 학과에 재학 중인 학생"

구간에서 특히 답답했던 부분.. 완전 삭제..
"코딩 능력이.. 기본 소양으로 자리 잡고 있는 것이다."
"아이들을 대상으로 여름방학마다 코딩 캠프를.."
"기초를 다지기 위해.."
"초보자 입장에서.."


2.
Pg.598 초깃값
Pg.691 결괏값

이건 거의 놈담 수준이지요..
대한민국 (자국어) 정책의 놀라운 측면..
자장면 잠봉 같은 넘들..



전반적으로 좋은 책입니다.
별로 길게 할 말 없네요..


수고하셔용...

[손님]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5211최휘철8/24/20193CLR20r3 관련된 윈도우 오류입니다. ㅠㅠ 도와주세요. / 아래글 관련하여 관련 파일 올려 드려요^^ [1]파일 다운로드1
5210최휘철8/23/201918CLR20r3 관련된 윈도우 오류입니다. ㅠㅠ 도와주세요. [5]
5209세퉁8/21/201939폰트 파일 속성 값을 가져오는 방법 질문 드립니다. [2]파일 다운로드1
5208홍길동8/19/201946DebugDiag에서 .Net의 Stack Trace를 Windbg에서는 어떻게 볼 수 있나요? [3]
5207민성8/16/201990네 소스 전체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2]파일 다운로드1
5206민성8/14/201989전 재현 가능하다고 봤는데 다시올리도록 하겠습니다. [1]
5205minyy1@hanmail.net8/14/201975안녕하세요 .WPF ListBox시 체크박스가 있는데 체크박스에서 체크가 되었는지 알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1]
5204영민8/8/2019187안녕하세요 디버깅시 콘솔창을 띠어서 볼수가 없나요? [7]
5202민성8/6/201978WPF에서 <Application.Resources에 xaml에 있는 icon 값을 저장하고 xaml에 불러다 사용하고 싶은데요 [1]
5201김대훈8/3/2019110상속시 생성자에 대해 질문드립니다 [3]
5200농상7/30/2019160foreach로 데이터 변경 [2]
5190오리다람7/20/2019262질문드립니다. [3]
5189진우7/19/2019336C# 스레드풀 코어별 실행 문의 [2]
5188황태관7/19/2019236비주얼베이직 2019 실행 할때 마다.. [3]
5187플하7/19/2019199UWP 관련 궁금한 사항에 대해서 [1]
5186김대훈7/14/2019267박싱과 언박싱에 대해 [2]
5185농상7/13/2019226Nullable에 대해서 [1]
5184김대훈7/4/2019376저자님의 책을 다 본후에는 [2]
51837/2/2019277.NET Compact Freamwork 컨트롤러 더블버퍼링 [1]
5182wpf 초보자7/2/2019312wpf 질문 드립니다. [1]파일 다운로드1
51817/1/2019262DataGridview Doublebuffer 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2]
5180김대훈6/25/2019377배열과 반복문에서 질문드립니다 [2]
5177농상6/13/2019605멀티스레드 건의 [2]
5176이선호6/13/2019501안녕하세요. 닷넷 문제로 검색하다 알게되어 들어왔습니다. 현재 IIS 문제가 있어 질문드립니다. [1]
5175Chobo6/12/2019546WPF Ellipse 그리기! [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