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글쓴 사람
정성태 (techsharer at outlook.com)
홈페이지
첨부 파일
 

TED 강연 - 에이미 커디(Amy Cuddy): 당신의 신체 언어가 자신의 모습을 결정한다.

예전에 선(仙) 공부를 하면서 들은 말이 하나 있었습니다.

원래 몸과 마음의 표기는 아래아 모음을 사용해서 다음과 같이 한 글자였다고 합니다.

body_and_mind.png

아래아 발음의 특성상 읽기에 따라서 "몸" 또는 "맘"이라고 발음할 수 있고, "맘"은 후에 "마음"으로 바뀌었다고 하는... 그런 이야기였습니다. 실제로 명상의 단계에 들어가면, 몸과 마음이 따로가 아님을 알게 된다고 했는데요.

그러면서 함께 설명한 것이, 마음의 스트레스로 인해 몸의 혈(穴)이 막히는데 이를 치료하는 데에는 2가지가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마음의 스트레스를 풀어내면 자연스럽게 막힌 혈이 열리지만, 반대로 막힌 혈을 뚫으면 마음의 스트레스가 치유된다는 이야기였습니다. 결국, 보이지 않는 마음이 보이는 세계에 표현된 것이 몸이고, 그 몸을 통해서 그 사람의 마음 상태를 판단할 수 있다... 라는 이야기입니다.

다들 한 번쯤 들어보셨던 링컨 대통령의 일화도 이런 맥락에서 풀이됩니다.

송은영 교수-자신의 얼굴에 이력서를 써라|
; http://cafe.daum.net/chefkangs/A0Ei/52?docid=14UZ9A0Ei5220100923112438

링컨이 “나이 마흔이면 얼굴에 책임을 져야한다.”라고 하였는데, 그 배경은 이렇다. 링컨이 대통령이 되고나서 장관을 뽑게 되자 미국에서 매우 유능하다는 사람을 추천받게 되었다. 이력서를 보아하니 나이 마흔에 가지고 있는 경력은 매우 화려하고 대단하였다. 링컨은 “이렇게 훌륭하고 유능한 사람이 우리 미국에 있었다니 참 다행이군요. 당장 만나보고 싶습니다.”라고 말하고는 직접 대면하게 되었다. 그런데 링컨은 그 사람의 인상을 보고 실망을 하고 말았다. 능력에 비해서 인상이 매우 안 좋았기 때문이다.

여러분이 링컨이라면 이 유능한 사람을 장관으로 임명하였을까? 링컨은 과감한 결정을 내렸다. 비서실장을 부르고는 “그 사람을 그냥 돌려보내게! 다른 사람을 더 찾아봐야겠어.”라고 하였다. 비서실장은 놀라며 “각하! 그 말씀이 진실이십니까? 그만한 능력을 갖춘 사람을 구하는 게 그리 쉽지 않을 텐데요?”라고 되물었다. 그때 링컨이 하는 말이 “그 사람의 능력은 참으로 탐이 나지만, 미국의 장관이라는 사람이 어떻게 자기 얼굴 하나 관리 못해서야 쓰겠는가? 나이 마흔이면 자기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하네.”라고 대답하였다. 그러자 비서실장은 그때서야 수긍하고 그대로 이행했다고 한다.


그동안, 가끔씩 지인들에게 이런 식의 이야기를 저도 들려주곤 했는데요. 대부분은 그냥 흘려듣는 것이 보통이었습니다. (사실, 입장을 바꿔서 저라도 그랬을지 모릅니다. ^^)

그런데, 오늘 페이스북의 지인을 통해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나 알게 되었습니다.

에이미 커디(Amy Cuddy): 당신의 신체 언어가 자신의 모습을 결정한다.
; http://www.ted.com/talks/lang/ko/amy_cuddy_your_body_language_shapes_who_you_are.html

<iframe src="http://embed.ted.com/talks/lang/ko/amy_cuddy_your_body_language_shapes_who_you_are.html" width="560" height="315" frameborder="0" scrolling="no" webkitAllowFullScreen mozallowfullscreen allowFullScreen>

재미있지 않나요? ^^ 가끔씩 이러한 동서양의 공통 분모가 발견되는 것을 보면 참 흥미진진한 것 같습니다. ^^





donaricano-btn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7/9/2021]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 at 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쓴 사람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208정성태10/2/20089167MSDN Magazine 기사 인쇄
207정성태7/25/20088931막연한 거부감 [1]
206정성태7/1/20088118변화... [1]
205정성태6/26/20088516NASA 과학자 “온난화, ‘티핑 포인트’ 임박했다” [1]
204정성태6/23/20088134Interface-Driven Development [1]
203정성태5/22/20088475돌부처의 심장을 뛰게 하라 [2]
202정성태4/16/20088243[디지털데일리] 기업 블로그, 쉽게 생각했다간 낭패 [2]
201정성태4/11/200883032008년 4월 10일 - IE ActiveX 활성화 패치 포함
200정성태4/4/20088307흔치 않은 불펌 사례 [2]
199정성태3/28/20088242Motion Portrait [1]
198정성태3/16/20088688다음 BGM 음악과 Windows Vista / Server 2008 호환성 문제
197정성태3/16/20089992Lineage2와 AMD x64
196정성태3/10/20089016FLV Player
195정성태3/8/20089166BGT 2007 - 폴 포츠에 대해 아시나요? [2]
194정성태2/21/200811097구글에 주민 등록 번호 검색 [5]
193정성태2/5/20089899What the Bleep Do We Know?
192정성태2/5/20089686XAML이 뭘까? [4]
190정성태2/1/20089200Windows Vista와 Me를 비교? - 두 번째 이야기
189정성태12/26/20079070You mean, you have computers in Taiwan?
188정성태12/16/200710033인기 순위 정리
187정성태12/9/200711880XPS(MXDW) 삭제 또는 재설치
186정성태12/5/2007888116TB 파일을 생성하는 데 걸린 시간. [2]
185정성태12/3/20078800Is OneNote for everyone?
184정성태11/25/200713819μTorrent - 다운로드 속도를 위한 업로드 속도 조정 [1]
183정성태11/25/20079749XP Home Edition이 Quad-Core CPU를 지원할까? [1]
182정성태11/9/20079560"아버지의 날" 이 있었나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