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목/허리가 아픈 개발자들을 위한 근육 마사지 치료법 - KSNS [링크 복사], [링크+제목 복사]
조회: 5814
글쓴 사람
정성태 (techsharer at outlook.com)
홈페이지
첨부 파일
 

목/허리가 아픈 개발자들을 위한 근육 마사지 치료법 - KSNS

저처럼, ^^ 개발을 업으로 하시는 분들은 많이들 목과 허리에 통증이 있으실 텐데요. 아래의 KSNS 근육 마사지를 해보실 것을 권해 드립니다.

전체 비디오는 아래의 Youtube 링크에 정리되어 있는데,

KSNS
; https://www.youtube.com/watch?v=LScRIMloZzQ&index=1&list=PLgj3wMJET6XoR_EPOeuR-KvsuSezNtNBL

그 중에서 급하신 분은 허리와 두통 관련한 부분을 먼저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41. 허리 통증 5년간 ..또 어이쿠 32살, 남자. 4번 치료 후 통증 거짓말처럼 완전히 없어지다. 독일에서.
; https://www.youtube.com/watch?v=Bt2J7sWWhSc

61. 허리 통증. Bandscheibenvorfall.OP. 25년간 11년 전 수술 그러나 통증. KIM 6번 치료후 7-80% 좋아 
; https://www.youtube.com/watch?v=I6mt9qIfd4Y

96. 두통증, 경추 근육 Kopfschmerzen.nacken schmerz. 통증 5년간 병원, 모든 치료가 효과 없다. 김 스본, 스도, 2-3번 100% 없어지다
; https://www.youtube.com/watch?v=e53VN8JlhhM

100. 허리 통증 10년 이상 스본, 스도. 3번 후 통증이 사라지고 3년이 지나도 재발이 없고 몸이 강해졌다. 
; https://www.youtube.com/watch?v=HYTrO8RVpco

원리는 간단합니다. 몸의 근육들에 대한 균형을 잡아줌으로써 통증을 유발하는 불균형이 없어지면서 자연스럽게 나아지는 것입니다. 불균형이 발생하는 대부분의 원인이 발/다리이고, 현대인의 경우 너무 좁은 신발을 신어 발의 근육이 제대로 움직여지지 않은 것에서 문제가 커지게 된 것입니다.

한 가지 유의할 점은, (스본이라고 불리는) 근육 테스트를 스스로 할 수 없으니 누군가와 함께 해야 한다는 것인데 맘 맞는 상대방을 찾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딱히 크게 금전적인 손해가 없는 것이니, 비디오를 보시고 배우자나 친한 친구와 함께 해보시는 것도 나쁘진 않을 것입니다.

개인적으로, 회사에서 종일 컴퓨터에 앉아 있다 퇴근 후 집에 오면 다시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 것이 부담스러웠는데요. 위의 근육 마사지 이후로 나름 많이 좋아진 것 같습니다. 제 경우에 마사지 후 몸의 균형이 익을 수 있도록 30분 정도 가볍게 걷는 것을 병행했습니다.

직접 해보고 나서 글을 쓰는 것이 좋을 것 같아 알게 된지 거의 한 달 후가 지나서야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





donaricano-btn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6/12/2018 ]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 at 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쓴 사람
 



2018-11-02 07시50분
[정환] 득템하고 갑니다. 요즘 장시간 앉아있다보니 허리 근육통이 와서 지압과 스트레칭으로 나아가고 있는중이였는데 다른 방식의 좋은 내용이네요.
[손님]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97정성태3/16/20089558Lineage2 와 AMD x64
196정성태3/10/20088577FLV Player
195정성태5/30/20108671BGT 2007 - 폴 포츠에 대해 아시나요? [2]
194정성태2/20/200810668구글에 주민 등록 번호 검색 [5]
193정성태2/5/20089471What the Bleep Do We Know?
192정성태2/5/20089299XAML 이 뭘까? [4]
190정성태2/1/20088794Windows Vista 와 Me 를 비교? - 두번째 이야기
189정성태12/25/20078657You mean, you have computers in Taiwan?
188정성태12/16/20079761인기 순위 정리
187정성태12/8/200711485XPS(MXDW) 삭제 또는 재설치
186정성태12/4/2007851116TB 파일을 생성하는 데 걸린 시간. [2]
185정성태12/2/20078409Is OneNote for everyone?
184정성태11/25/200713389μTorrent - 다운로드 속도를 위한 업로드 속도 조정
183정성태11/25/20079371XP Home Edition 이 Quad-Core CPU 를 지원할까? [1]
182정성태11/8/20079174"아버지의 날" 이 있었나요?
181정성태11/4/20078889HSDPA Q1 Ultra 소식 [1]
180정성태11/3/20071290464비트 동영상 코덱 설치 [2]
179정성태10/25/20077789'아이폰'에는 얼마나 위험한 물질이 있는 걸까
178정성태1/3/20098054Petzold 아저씨(?)의 결혼 소식
177정성태10/8/20079592한글 주소를 영문 주소로 변환해 주는 서비스 [1]
176정성태10/6/20078677Podcasting with Windows Media Player
175정성태10/6/200710737BBC 뉴스를 파일로 녹음하는 방법 [2]
174정성태10/3/20078786x64 비스타에서 YBM 폰트 설치
172정성태10/30/20079622The Secret [2]
171정성태9/28/20078067구글의 차세대 사업 승부수는 ‘3D 가상현실’(?) [1]
170정성태9/28/20078632정작 마이크로소프트 스스로는 .NET Framework 을 얼마나 적용하고 있을까? [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