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개발 환경 구성: 390. C# - 컴파일러 옵션 OSS signing / Public Signing [링크 복사], [링크+제목 복사]
조회: 2462
글쓴 사람
정성태 (techsharer at outlook.com)
홈페이지
첨부 파일
 

C# - 컴파일러 옵션 OSS signing / Public Signing

지난 글에서 설명한 옵션과 함께,

C# - 재현 가능한 빌드(reproducible builds) == Deterministic builds
; https://blogs.msdn.microsoft.com/dotnet/2016/04/02/whats-new-for-c-and-vb-in-visual-studio/

비주얼 스튜디오 2015 업데이트 2(엄밀히 Roslyn 컴파일러)에 추가된 기능으로,

New C# and VB features in Visual Studio 2015 Update 2
; https://blogs.msdn.microsoft.com/dotnet/2016/04/02/whats-new-for-c-and-vb-in-visual-studio/

publicSign 옵션이 있습니다.

Public Signing
; https://github.com/dotnet/corefx/blob/master/Documentation/project-docs/public-signing.md

말 그대로, publicKey로만 서명된 것으로,

publicSign: Supports a new method of signing that is similar to delay signing except it doesn’t need to add skip verification entries to your machine. Binaries can be public signed with only the public key and load into contexts necessary for development and testing. This is also known as OSS signing.


당연히 개인키 없이 서명하는 것이므로 누구에 의해 만들어졌음을 보증할 수는 없습니다. 이 옵션이 어떤 것인지는, 그것이 나오게 된 이유를 들여다보면 쉽게 알 수 있습니다.

.NET Full Framework의 경우, 마이크로소프트가 만들고 배포를 했으며 이는 GAC에 등록이 됩니다. 따라서 기존의 강력한 이름 서명으로 만족할 수 있었고, 별 문제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NET Core가 나오면서 이런 상황이 바뀝니다. .NET Core는 누구나 빌드해서 배포할 수 있는 오픈 소스 프로젝트이기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가 해당 어셈블리들을 서명하기 위해 개인키를 함께 노출할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다시 말해, 개인키 파일까지 github에 올릴 수는 없습니다.) 물론, 마이크로소프트가 배포하는 .NET Core 모듈만 개인키 서명을 하면 되고, 직접 빌드한 경우에는 서명 작업을 아예 안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경우 문제가 발생합니다.

가령, 기존에 만들어진 프로그램이 마이크로소프트가 배포한 .NET Core를 참조했다고 가정해 보겠습니다. 즉, 프로그램에는 이미 마이크로소프트가 서명한 .NET Core를 강력한 이름의 어셈블리로 참조를 추가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프로그램을 자신이 빌드한 .NET Core 환경에서 실행시키는 경우, 서명이 없으므로 해당 프로그램은 서명이 있는 어셈블리와 바인딩을 시도하므로 실패하게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자신이 빌드를 주도할 수 없는 오픈 소스 프로젝트의 경우라면 기존의 "강력한 이름 서명" 방식이 어울리지 않게 된 것입니다. 이를 위해 보완된 것이 바로 "공개 서명(Public Signing)"이고 이것이 오픈 소스 프로젝트와 어울리다 보니 한때 "오픈 소스 서명(OSS - Open Source Signing)"이라고도 불렸던 것입니다.

어찌 보면, 개인 키 서명을 미뤄두는 "delay signing"과 유사하지만 차이점이라면 별도의 서명하지 않은 어셈블리에 대한 "보안 생략 설정(Skip Verification)"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입니다.

지연 서명된 DLL과 서명된 DLL의 차이점
; https://www.sysnet.pe.kr/2/0/11258

지연 서명된 어셈블리를 sn.exe -Vr 등록 없이 사용하는 방법
; https://www.sysnet.pe.kr/2/0/11259

이런 특징 덕분에 개발자의 환경뿐만 아니라 일반 사용자의 환경에서도 실행에 아무런 불편함이 없게 되었습니다.




결국, 이 기능으로 인해 마이크로소프트는 닷넷 관련 오픈 소스 프로젝트에 "공개키"만을 포함시켜도 되었고 여전히 어셈블리의 이름을 "강력한 이름(strong name)"으로 부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여러분들도, github에 올릴 오픈 소스가 있는데 그것에 서명하고 싶다면 (혹은, 은근히 PublicKeyToken을 자신의 개인키로 서명하던 것들과 일치시키고 싶다면) Public Signing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방법은, 간단하게 csproj 파일에 다음의 옵션을 추가하는 것입니다.

<PublicSign>True</PublicSign>

하지만, 이 옵션만 주고 빌드하면 다음의 에러가 떨어집니다.

error CS8102: Public signing was specified and requires a public key, but no public key was specified.

아무리 그래도 공개키는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 이를 위해 비주얼 스튜디오의 "Developer Command Prompt for VS 2017"에서 다음과 같이 sn.exe를 실행시켜 공개키를 담은 파일을 구할 수 있습니다.

c:\temp>sn -k test.snk

Microsoft (R) .NET Framework Strong Name Utility  Version 4.0.30319.0
Copyright (c) Microsoft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Key pair written to test.snk

c:\temp>sn -p test.snk public.snk

Microsoft (R) .NET Framework Strong Name Utility  Version 4.0.30319.0
Copyright (c) Microsoft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Public key written to public.snk

위에서 보면, -k 옵션으로 개인키/공개키를 함께 담은 test.snk 파일을 생성하고 -p 옵션을 이용해 그 파일로부터 공개키만을 담은 별도의 public.snk 파일을 생성했습니다. 이제 public.snk 파일만 솔루션 폴더에 복사한 후 공개 서명할 어셈블리의 프로젝트 파일에 다음의 설정을 추가합니다.

<SignAssembly>True</SignAssembly>
<AssemblyOriginatorKeyFile>$(SolutionDir)public.snk</AssemblyOriginatorKeyFile>

빌드 후, 출력된 바이너리(dll/exe) 파일을 .NET Reflector 같은 도구를 이용해 열어 보면 다음과 같이 강력한 이름이 지정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ClassLibrary1, Version=1.0.0.0, Culture=neutral, PublicKeyToken=fd4372d50df8504c

또한, 이 파일을 참조하는 다른 어셈블리가 있다면 이에 대한 참조에 강력한 이름 형식으로 바인딩하고 있는 것을 ildasm.exe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assembly extern ClassLibrary1
{
  .publickeytoken = (FD 43 72 D5 0D F8 50 4C )                         // .Cr...PL
  .ver 1:0:0:0
}

"Public Signing" 글에서도 설명하고 있지만, 어셈블리에 지정된 CorFlags 값도,

[Flags]
public enum CorFlags
{
    ILOnly           = 0x00000001,
    Requires32Bit    = 0x00000002,
    ILLibrary        = 0x00000004,
    StrongNameSigned = 0x00000008,
    NativeEntryPoint = 0x00000010,
    TrackDebugData   = 0x00010000,
    Prefers32Bit     = 0x00020000,
}

여느 강력한 이름으로 서명된 어셈블리와 다를 바 없게 지정되어 있습니다.

[서명 전]
E:\ConsoleApp1\bin\Debug>corflags ClassLibrary1.dll
Microsoft (R) .NET Framework CorFlags Conversion Tool.  Version  4.6.1055.0
Copyright (c) Microsoft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Version   : v4.0.30319
CLR Header: 2.5
PE        : PE32
CorFlags  : 0x1
ILONLY    : 1
32BITREQ  : 0
32BITPREF : 0
Signed    : 0

[서명 후]
E:\ConsoleApp1\bin\Debug>corflags ClassLibrary1.dll
Microsoft (R) .NET Framework CorFlags Conversion Tool.  Version  4.6.1055.0
Copyright (c) Microsoft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Version   : v4.0.30319
CLR Header: 2.5
PE        : PE32
CorFlags  : 0x9 ( == ILOnly | StrongNameSigned)
ILONLY    : 1
32BITREQ  : 0
32BITPREF : 0
Signed    : 1




참고로, 빌드 시에 다음과 같은 오류가 발생한다면?

Error CS8102 Public signing was specified and requires a public key, but no public key was specified.

다음의 옵션을 누락시켰기 때문입니다.

<SignAssembly>True</SignAssembly>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donaricano-btn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7/25/2018 ]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쓴 사람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2139정성태2/9/20201238.NET Framework: 886. C# - Console 응용 프로그램에서 UI 스레드 구현 방법
12138정성태2/9/20201515.NET Framework: 885. C# - 닷넷 응용 프로그램에서 Sqlite 사용 [3]파일 다운로드1
12137정성태2/9/2020740오류 유형: 592. [AhnLab] 경고 - 디버거 실행을 탐지했습니다.
12136정성태9/24/2020710Windows: 168. Windows + S(또는 Q)로 뜨는 작업 표시줄의 검색 바가 동작하지 않는 경우
12135정성태7/9/2020959개발 환경 구성: 468. Nuget 패키지의 로컬 보관 폴더를 옮기는 방법 [1]
12134정성태2/5/20202051.NET Framework: 884. eBEST XingAPI의 C# 래퍼 버전 - XingAPINet Nuget 패키지 [2]파일 다운로드1
12133정성태11/6/2020944디버깅 기술: 161. Windbg 환경에서 확인해 본 .NET 메서드 JIT 컴파일 전과 후 - 두 번째 이야기
12132정성태2/20/20201316.NET Framework: 883. C#으로 구현하는 Win32 API 후킹(예: Sleep 호출 가로채기)파일 다운로드1
12131정성태1/27/20201553개발 환경 구성: 467. LocaleEmulator를 이용해 유니코드를 지원하지 않는(한글이 깨지는) 프로그램을 실행하는 방법
12130정성태1/26/2020852VS.NET IDE: 142. Visual Studio에서 windbg의 "Open Executable..."처럼 EXE를 직접 열어 디버깅을 시작하는 방법
12129정성태1/26/20202777.NET Framework: 882. C# - 키움 Open API+ 사용 시 Registry 등록 없이 KHOpenAPI.ocx 사용하는 방법 [1]
12128정성태1/26/2020965오류 유형: 591. The code execution cannot proceed because mfc100.dll was not found. Reinstalling the program may fix this problem.
12127정성태1/28/2020923.NET Framework: 881. C# DLL에서 제공하는 Win32 export 함수의 내부 동작 방식(VT Fix up Table)파일 다운로드1
12126정성태1/25/2020927.NET Framework: 880. C# - PE 파일로부터 IMAGE_COR20_HEADER 및 VTableFixups 테이블 분석파일 다운로드1
12125정성태1/24/2020706VS.NET IDE: 141. IDE0019 - Use pattern matching
12124정성태1/24/20201601VS.NET IDE: 140. IDE1006 - Naming rule violation: These words must begin with upper case characters: ...
12123정성태1/23/20201245웹: 39. Google Analytics - gtag 함수를 이용해 페이지 URL 수정 및 별도의 이벤트 생성 방법
12122정성태1/22/20201071.NET Framework: 879. C/C++의 UNREFERENCED_PARAMETER 매크로를 C#에서 우회하는 방법(IDE0060 - Remove unused parameter '...')파일 다운로드1
12121정성태1/24/2020749VS.NET IDE: 139. Visual Studio - Error List: "Could not find schema information for the ..."파일 다운로드1
12120정성태1/20/20201045.NET Framework: 878. C# DLL에서 Win32 C/C++처럼 dllexport 함수를 제공하는 방법 - 네 번째 이야기(IL 코드로 직접 구현)파일 다운로드1
12119정성태1/17/20201176디버깅 기술: 160. Windbg 확장 DLL 만들기 (3) - C#으로 만드는 방법
12118정성태1/17/20201195개발 환경 구성: 466. C# DLL에서 Win32 C/C++처럼 dllexport 함수를 제공하는 방법 - 세 번째 이야기 [1]
12117정성태1/15/20201150디버깅 기술: 159. C# - 디버깅 중인 프로세스를 강제로 다른 디버거에서 연결하는 방법파일 다운로드1
12116정성태1/15/2020961디버깅 기술: 158. Visual Studio로 디버깅 시 sos.dll 확장 명령어를 (비롯한 windbg의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는 방법
12115정성태1/14/20201049디버깅 기술: 157. C# - PEB.ProcessHeap을 이용해 디버깅 중인지 확인하는 방법파일 다운로드1
12114정성태1/13/20201474디버깅 기술: 156. C# - PDB 파일로부터 심벌(Symbol) 및 타입(Type) 정보 열거 [1]파일 다운로드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