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글쓴 사람
정성태 (techsharer at outlook.com)
홈페이지
첨부 파일
 

Raymond Chen이 한글날에 밝히는 윈도우의 한글 자모 분리 현상

우리에게는 "레이몬드 첸의 윈도우 개발 282 스토리"라는 책의 저자로 알려진 Raymond Chen이 이번에는 한글날에 맞춰 윈도우의 한글 자모 분리 현상에 대한 뒷이야기를 남겼습니다.

A consequence of being the first to adopt a standard is that you may end up being the only one to adopt it: The sad story of Korean jamo
; https://devblogs.microsoft.com/oldnewthing/20201009-00/?p=104351

우선 이해를 돕기 위해, 한글 문자를 맥과 윈도우에서 표현하는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윈도우의 경우, 가령 '각'이라는 문자를 '각'을 나타내는 0xAC01 2바이트로 나타냅니다.

[윈도우]
 - U+AC01 '각'

반면 맥의 경우에는 '각'이라는 문자를 각각의 초성, 중성, 종성을 따로 분리해 표현을 하지만, 화면에 보여줄 때는 '각'이라고 합쳐서 보여줍니다.

[맥]
 - U+1100 'ᄀ'
 - U+1161 'ᅡ'
 - U+11A8 'ᆨ'

즉, 윈도우의 경우에는 '각'을 표현하기 위해 2바이트가 필요한 반면, 맥의 경우에는 6바이트가 필요(현실적으로는 UTF-8 인코딩을 하므로 윈도우는 3바이트, 맥은 9바이트)합니다. 이것을 유니코드의 정규화 관점에서 보면, 윈도우는 "NFC"를 따르고 맥의 경우에는 "NFD"를 따른다고 설명합니다.

문제는, ICU(Internationl Components for Unicode)도, iOS도, Android도 모두 U+1100, U+1161, U+11A8을 하나의 글자로 합쳐서 보여주는데, 왜 윈도우만 그것을 곧이곧대로 'ᄀ ᅡᆨ'으로 보여주냐는 것입니다. Raymond Chend은 이에 대해 '가장 먼저 표준을 도입하는 선발 주자로써 겪게 되는 아픔'의 한 사례라고 합니다. 실제로, 윈도우는 당시 한국의 산업 표준인 "KS X 1026"에 따라 NFC 방식이 되었다고 합니다.

Korean standard KS X 1026
; http://unicode.org/L2/L2008/08225-n3422.pdf

위의 문서에 "4. KS x 1026-1"을 보면,

  1. Modern Hangul Syllable Blocks - Only code positions of Wanseong (Precomposed) Hangul Syllable block (UAC00 ~ D7A3)
  2. Old Hangul Syllable Blocks - Only code positions of Johab Hangul Jamo block (U11xx)
  3. Two or more code positions of simple letters cannot be concatenated to represent a complex letter.
  4. A Wanseong Syllable block (UAC00 ~ UD7A3) and Johab Hangul letter(s) (U11xx) cannot be concatenated to represent another Hangul Syllable block. Ÿ Implementation algorithms for separating, searching, sorting and normalizing Hangul text syllables.

(3번과 4번은 차치하고) 현대 한글은 "Hangul Syllables"에 해당하는 AC00 ~ D7A3 범위의 완성형 코드를 쓰되, 옛한글(Old Hangul Syllable Blocks)은 "Hangul Jamo"에 해당하는 1100 ~ 11FF 범위의 조합형 코드로 쓴다고 언급이 됩니다. 즉, 일반적인 한글에 해당하는 '각'은 'ᄀ', 'ᅡ', 'ᆨ'로 따로 보관하지 않고 '각(U+AC01)'이라는 2바이트 완성형 한글을 쓰고, 옛 한글 - 예를 들어 '가ᇫ'이라는 글자는 맥에서처럼 "U+1100 U+1161 U+11EB"의 조합형으로 나타내라는 것입니다.

위키백과 문서를 보면 이에 대해 더 쉬운 설명을 포함하고 있는데요,

KS X 1026-1
; https://ko.wikipedia.org/wiki/KS_X_1026-1

위의 문서에 "금지된 조합"을 보면,

1) 조합형 한글 낱자 여러 개를 이용하여 겹낱자를 표현하지 않는다.
    예: ᄖ U+1116 (O),  U+1102 U+1107 (X)

2) 현대 한글 완성자는 반드시 한글 글자 마디(Hangul Syllables, U+AC00~U+D7AF) 영역의 문자로 표현해야 하며, 조합형 한글 낱자로 표현하지 않는다.
    예: 한 U+D55C (O), ᄒ ᅡ ᆫ U+1112 U+1161 U+11AB (X)

3) 옛한글 완성자를 표현할 때 한글 글자 마디 영역의 문자와 조합형 한글 낱자를 섞지 않는다.
    예: 가ᇫ U+1100 U+1161 U+11EB (O), 가ㅿ U+AC00 U+11EB (X)

두 번째 항목이 실제로 많이 볼 수 있는 맥의 표현으로 분명히 "KS X 1026-1" 표준 문서에는 그렇게 하지 말라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이런 설명과 함께, Raymond Chen은 윈도우가 잘못된 이유를 물을 것이 아니라, 오히려 다른 운영체제들의 잘못된 이유를 물어야 한다고 합니다. 즉, 아무도 지키지 않는 표준을 구현한 운영체제들 속에 단 하나의 표준을 구현한 운영체제가 잘못된 것처럼 보이게 된 것입니다.

어쨌든 결국, 이런 상황으로 인해 윈도우가 따르는 공식적인 표준인 NFC 방식과, 그 외의 운영체제들이 따르는 사실상의 표준인 NFD 방식으로 나뉘게 되었다고.




저 스스로가 개발자이다 보니, 사실 개인적인 관점에서 보면 만약 한글을 구현해야 했다면 NFD 방식을 따랐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 그것이 더 구현이 쉽습니다. 완성형 한글 속에서 옛 한글은 조합형으로 표현해야 하는 "KS X 1026-1" 표준보다는 무조건 조합형으로 구현하는 NFD 방식이 확실히 구현상 쉽다는 이점이 있습니다.

그나저나, 여기서 글을 맺으면 좀 아쉽고 Raymond Chen의 글에 달린 덧글에 보면 반박글이 재미있습니다. 즉, 맥과 같은 운영체제들이 구현한 방식이 표준이 아니라고 하는데 사실 유니코드 표준에 NFD 방식의 구현이 "UAX #29" 문서로 명확하게 나와 있다는 것입니다.

Unicode® Standard Annex #29
; http://unicode.org/reports/tr29/#Grapheme_Cluster_Boundaries

(혹시... 저 현란한 문서 좀 정리해 주실 분 계실까요? ^^)

하지만 이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의문인 것이, 해당 문서의 초판 작성자가 "Authors Mark Davis (mark.davis@us.ibm.com)"으로 나오는데, 과연 저 문서를 작성할 때 한글 관련 부분에 대해 한국 측의 의견을 얼마나 잘 반영했느냐입니다. 혹시 이에 대한 이력을 아시는 한글 관련 전문가가 계시다면 덧글 부탁드리겠습니다. ^^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donaricano-btn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10/21/2020]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 at 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쓴 사람
 



2020-10-14 04시44분
'샾' 등 한글 표현 문제 해결을 위한 공공 정보시스템 한글 처리 가이드라인
; http://m.korea.kr/expertWeb/resources/files/data/document_file/2010/공공%20정보시스템%20한글%20처리%20가이드라인.pdf

"
유니코드에서 한글 표현의 경우 KS X 1026-1으로 표준화되어 있고, 기술표준원 산하 문자코드위원회에서 이를 권고하고 있다
"
정성태
2021-10-20 08시46분
유니코드 - Grapheme Cluster
; https://blog.naver.com/kmc7468/221343319237
정성태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2501정성태1/21/20211009.NET Framework: 1015. .NET 5부터 HTTP/1.1, 2.0 선택을 위한 HttpVersionPolicy 동작 방식파일 다운로드1
12500정성태1/21/20211009.NET Framework: 1014. ASP.NET Core(Kestrel)의 HTTP/2 지원 여부파일 다운로드1
12499정성태1/20/20211291.NET Framework: 1013. .NET Core Kestrel 호스팅 - 포트 변경, non-localhost 접속 지원 및 https 등의 설정 변경파일 다운로드1
12498정성태1/20/20211074.NET Framework: 1012. .NET Core Kestrel 호스팅 - 비주얼 스튜디오의 Kestrel/IIS Express 프로파일 설정
12497정성태1/20/20211382.NET Framework: 1011. C# - OWIN Web API 예제 프로젝트 [1]파일 다운로드2
12496정성태1/19/20211317.NET Framework: 1010. .NET Core 콘솔 프로젝트에서 Kestrel 호스팅 방법 [1]
12495정성태1/19/20211737웹: 40. IIS의 HTTP/2 지원 여부 - h2, h2c [1]
12494정성태1/19/20211419개발 환경 구성: 522. WSL2 인스턴스와 호스트 측의 Hyper-V에 운영 중인 VM과 네트워크 연결을 하는 방법 [2]
12493정성태1/18/20211165.NET Framework: 1009. .NET 5에서의 네트워크 라이브러리 개선 (1) - HTTP 관련 [1]파일 다운로드1
12492정성태1/17/2021945오류 유형: 695. ASP.NET 0x80131620 Failed to bind to address
12491정성태1/16/20211264.NET Framework: 1008. 배열을 반환하는 C# COM 개체의 메서드를 C++에서 사용 시 메모리 누수 현상 [1]파일 다운로드1
12490정성태1/15/20211479.NET Framework: 1007. C# - foreach에서 열거 변수의 타입을 var로 쓰면 object로 추론하는 문제 [1]파일 다운로드1
12489정성태1/13/20211878.NET Framework: 1006. C# - DB에 저장한 텍스트의 (이모티콘을 비롯해) 유니코드 문자가 '?'로 보인다면?
12488정성태1/13/20211403.NET Framework: 1005. C# - string 타입은 shallow copy일까요? deep copy일까요?파일 다운로드1
12487정성태1/13/20211127.NET Framework: 1004. C# - GC Heap에 위치한 참조 개체의 주소를 알아내는 방법파일 다운로드1
12486정성태1/12/20211256.NET Framework: 1003. x64 환경에서 참조형의 기본 메모리 소비는 얼마나 될까요?
12485정성태1/11/20211531Graphics: 38. C# - OpenCvSharp.VideoWriter에 BMP 파일을 1초씩 출력하는 예제파일 다운로드1
12484정성태1/9/20211630.NET Framework: 1002. C# - ReadOnlySequence<T> 소개파일 다운로드1
12483정성태1/8/20211159개발 환경 구성: 521. dotPeek - 훌륭한 역어셈블 소스 코드 생성 도구
12482정성태1/8/20211159.NET Framework: 1001. C# - 제네릭 타입/메서드에서 사용 시 경우에 따라 CS8377 컴파일 에러
12481정성태1/7/20211136.NET Framework: 1000. C# - CS8344 컴파일 에러: ref struct 타입의 사용 제한 메서드파일 다운로드1
12480정성태1/6/20211566.NET Framework: 999. C# - ArrayPool<T>와 MemoryPool<T> 소개파일 다운로드1
12479정성태1/6/20211124.NET Framework: 998. C# - OWIN 예제 프로젝트 만들기
12478정성태1/5/20211381.NET Framework: 997. C# - ArrayPool<T> 소개파일 다운로드1
12477정성태1/5/20212567기타: 79. github 코드 검색 방법 [1]
12476정성태1/5/20211397.NET Framework: 996. C# - 닷넷 코어에서 다른 스레드의 callstack을 구하는 방법파일 다운로드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