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글쓴 사람
정성태 (techsharer at outlook.com)
홈페이지
첨부 파일

한글이 포함된 바이트 배열을 나눈 경우 한글이 깨지지 않도록 다시 조합하는 방법(두 번째 이야기)

지난 글에서 Decoder 타입의 사용법을 알아봤는데요.

한글이 포함된 바이트 배열을 나눈 경우 한글이 깨지지 않도록 다시 조합하는 방법
; https://www.sysnet.pe.kr/2/0/11378

그런데, 실제 통신 환경에서 Decoder 타입을 유지하는 것은 왠지 오버헤드 같습니다. 그보다, 한글 조합이 안된 상태의 바이트 배열을 다음번 조합으로 미루는 방법을 사용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Decoder 타입을 보면, GetChars 메서드의 호출로 미완성의 char가 있는 경우 내부의 HasState 속성 값이 true로 바뀌면서 bits 필드로 상태 값을 유지하는데 모두 internal 접근자를 갖고 있습니다. 따라서 Reflection을 이용해 다음과 같이 처리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static void Test()
{
    int bits = 0;

    {
        Decoder utf8Decoder = Encoding.UTF8.GetDecoder();
        SendBuffer(utf8Decoder, buf1);
        bits = GetBits(utf8Decoder);
    }

    {
        Decoder utf8Decoder = Encoding.UTF8.GetDecoder();
        SetBits(utf8Decoder, bits);

        SendBuffer(utf8Decoder, buf2);
    }
}

private static void SetBits(Decoder utf8Decoder, int bits)
{
    FieldInfo fi = GetFieldInfo(utf8Decoder);
    fi.SetValue(utf8Decoder, bits);
}

private static FieldInfo GetFieldInfo(Decoder decoder)
{
    return decoder.GetType().GetField("bits", System.Reflection.BindingFlags.NonPublic | System.Reflection.BindingFlags.Instance);
}

private static int GetBits(Decoder utf8Decoder)
{
    FieldInfo fi = GetFieldInfo(utf8Decoder);
    return (int)fi.GetValue(utf8Decoder);
}

보는 바와 같이 decoder 인스턴스를 유지하지 않아도 bits 값을 보존하는 것만으로 디코딩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왠지 public 접근자가 아닌 것이 좀 걸립니다. 그런 경우라면 그냥 Decoder 인스턴스를 직렬화해서 통신 간에 들고 있으면 됩니다.

byte[] buf = null;
{
    Decoder utf8Decoder = Encoding.UTF8.GetDecoder();
    SendBuffer(utf8Decoder, buf1);

    MemoryStream ms = new MemoryStream();
    BinaryFormatter formatter = new BinaryFormatter();
    formatter.Serialize(ms, utf8Decoder);

    buf = ms.ToArray();
}

{
    BinaryFormatter formatter = new BinaryFormatter();
    Decoder utf8Decoder = formatter.Deserialize(new MemoryStream(buf)) as Decoder;

    SendBuffer(utf8Decoder, buf2);
}

유지해야 할 값이 직접적인 Decoder 인스턴스에서 byte 배열로 바뀌었습니다.




그 외에, 또 다른 방법으로는 디코딩 시에 아직 char로 변환되지 못한 바이트 배열(UTF8의 경우 최대 6개의 바이트)이 있는 경우 다음번 디코딩 과정에 참여하도록 만드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대충 다음과 같은 과정을 거치는 것입니다.

byte[] remains = null;

{
    remains = SendBuffer(buf1);
}

{
    List<byte> buf = new List<byte>();

    if (remains != null)
    {
        buf.AddRange(remains);
    }

    buf.AddRange(buf2);

    SendBuffer(buf.ToArray());
}

이 글을 쓰기 위해 급조한 코드라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아 이것은 첨부 파일로 대신합니다. 나중에 실제로 쓰게 되면 그때나 다듬어야 겠습니다. ^^; 끝!




첨부 파일은 위의 예제 순서에 따라 decoder_sample1, decoder_sample2, decoder_sample3 폴더로 나뉩니다.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연관 글]


donaricano-btn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7/12/2021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 at 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쓴 사람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NoWriterDateCnt.TitleFile(s)
12077정성태12/13/20192908Linux: 25. 자주 실행할 명령어 또는 초기 환경을 "~/.bashrc" 파일에 등록
12076정성태12/12/20192593디버깅 기술: 142. Linux - lldb 환경에서 sos 확장 명령어를 이용한 닷넷 프로세스 디버깅 - 배포 방법에 따른 차이
12075정성태12/11/20192639디버깅 기술: 141. Linux - lldb 환경에서 sos 확장 명령어를 이용한 닷넷 프로세스 디버깅
12074정성태12/10/20192459디버깅 기술: 140. windbg/Visual Studio - 값이 변경된 경우를 위한 정지점(BP) 설정(Data Breakpoint)
12073정성태12/10/20193681Linux: 24. Linux/C# - 실행 파일이 아닌 스크립트 형식의 명령어를 Process.Start로 실행하는 방법
12072정성태12/9/20192083오류 유형: 583. iisreset 수행 시 "No such interface supported" 오류
12071정성태12/9/20192995오류 유형: 582. 리눅스 디스크 공간 부족 및 safemode 부팅 방법
12070정성태12/9/20194470오류 유형: 581. resize2fs: Bad magic number in super-block while trying to open /dev/.../root
12069정성태12/2/20192637디버깅 기술: 139. windbg - x64 덤프 분석 시 메서드의 인자 또는 로컬 변수의 값을 확인하는 방법
12068정성태11/28/20193953디버깅 기술: 138. windbg와 Win32 API로 알아보는 Windows Heap 정보 분석 [2]파일 다운로드2
12067정성태11/27/20192659디버깅 기술: 137. 실제 사례를 통해 Debug Diagnostics 도구가 생성한 닷넷 웹 응용 프로그램의 성능 장애 보고서 설명 [1]파일 다운로드1
12066정성태11/27/20192403디버깅 기술: 136. windbg - C# PInvoke 호출 시 마샬링을 담당하는 함수 분석 - OracleCommand.ExecuteReader에서 OpsSql.Prepare2 PInvoke 호출 분석
12065정성태11/25/20192232디버깅 기술: 135. windbg - C# PInvoke 호출 시 마샬링을 담당하는 함수 분석파일 다운로드1
12064정성태11/25/20193100오류 유형: 580. HTTP Error 500.0/500.33 - ANCM In-Process Handler Load Failure
12063정성태11/21/20192872디버깅 기술: 134. windbg - RtlReportCriticalFailure로부터 parameters 정보 찾는 방법
12062정성태11/21/20192325디버깅 기술: 133. windbg - CoTaskMemFree/FreeCoTaskMem에서 발생한 덤프 분석 사례 - 두 번째 이야기
12061정성태11/20/20192474Windows: 167. CoTaskMemAlloc/CoTaskMemFree과 윈도우 Heap의 관계
12060정성태11/20/20192683디버깅 기술: 132. windbg/Visual Studio - HeapFree x64의 동작 분석
12059정성태11/20/20192693디버깅 기술: 131. windbg/Visual Studio - HeapFree x86의 동작 분석
12058정성태11/19/20192593디버깅 기술: 130. windbg - CoTaskMemFree/FreeCoTaskMem에서 발생한 덤프 분석 사례
12057정성태11/18/20192065오류 유형: 579. Visual Studio - Memory 창에서 유효한 주소 영역임에도 "Unable to evaluate the expression." 오류 출력
12056정성태11/18/20192945개발 환경 구성: 464. "Microsoft Visual Studio Installer Projects" 프로젝트로 EXE 서명 및 MSI 파일 서명 방법파일 다운로드1
12055정성태11/17/20191937개발 환경 구성: 463. Visual Studio의 Ctrl + Alt + M, 1 (Memory 1) 등의 단축키가 동작하지 않는 경우
12054정성태11/15/20192607.NET Framework: 869. C# - 일부러 GC Heap을 깨뜨려 GC 수행 시 비정상 종료시키는 예제
12053정성태11/15/20192353Windows: 166. 윈도우 10 - 명령행 창(cmd.exe) 속성에 (DotumChe, GulimChe, GungsuhChe 등의) 한글 폰트가 없는 경우
12052정성태11/15/20192150오류 유형: 578. Azure - 일정(schedule)에 등록한 runbook이 1년 후 실행이 안 되는 문제(Reason - The key used is expired.)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