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글쓴 사람
정성태 (techsharer at outlook.com)
홈페이지
첨부 파일
(연관된 글이 2개 있습니다.)
(시리즈 글이 16개 있습니다.)
.NET Framework: 112. How to Interop DISPPARAMS
; https://www.sysnet.pe.kr/2/0/617

.NET Framework: 137. C#에서 Union 구조체 다루기
; https://www.sysnet.pe.kr/2/0/728

.NET Framework: 141. Win32 Interop - 크기가 정해지지 않은 배열을 C++에서 C#으로 전달하는 경우
; https://www.sysnet.pe.kr/2/0/737

.NET Framework: 168. [in,out] 배열을 C#에서 C/C++로 넘기는 방법
; https://www.sysnet.pe.kr/2/0/810

.NET Framework: 169. [in, out] 배열을 C#에서 C/C++로 넘기는 방법 - 두 번째 이야기
; https://www.sysnet.pe.kr/2/0/811

.NET Framework: 183. 구조체 포인터 인자에 대한 P/Invoke 정의
; https://www.sysnet.pe.kr/2/0/912

.NET Framework: 472. C/C++과 C# 사이의 메모리 할당/해제 방법
; https://www.sysnet.pe.kr/2/0/1784

.NET Framework: 620. C#에서 C/C++ 함수로 콜백 함수를 전달하는 예제 코드
; https://www.sysnet.pe.kr/2/0/11099

.NET Framework: 627. C++로 만든 DLL을 C#에서 사용하기
; https://www.sysnet.pe.kr/2/0/11111

.NET Framework: 686. C# - string 배열을 담은 구조체를 직렬화하는 방법
; https://www.sysnet.pe.kr/2/0/11319

.NET Framework: 757. 포인터 형 매개 변수를 갖는 C++ DLL의 함수를 C#에서 호출하는 방법
; https://www.sysnet.pe.kr/2/0/11533

.NET Framework: 978. C# - GUID 타입 전용의 UnmanagedType.LPStruct
; https://www.sysnet.pe.kr/2/0/12444

C/C++: 158. Visual C++ - IDL 구문 중 "unsigned long"을 인식하지 못하는 #import
; https://www.sysnet.pe.kr/2/0/13128

.NET Framework: 2058. [in,out] 배열을 C#에서 C/C++로 넘기는 방법 - 세 번째 이야기
; https://www.sysnet.pe.kr/2/0/13141

.NET Framework: 2083. C# - C++과의 연동을 위한 구조체의 fixed 배열 필드 사용 (2)
; https://www.sysnet.pe.kr/2/0/13205

닷넷: 2152. Win32 Interop - C/C++ DLL로부터 이중 포인터 버퍼를 C#으로 받는 예제
; https://www.sysnet.pe.kr/2/0/13429




[in,out] 배열을 C#에서 C/C++로 넘기는 방법 - 세 번째 이야기

아래와 같은 질문이 있군요,

델파이 dll을 c#에서 사용하기 관련해서 포인트 관련이라 질문을 올립니다.
; https://www.sysnet.pe.kr/3/0/5734

그러고 보니, 제가 COM 개체를 가정하고 C# to C++ 배열 전달은 설명한 적이 있지만,

[in, out] 배열을 C#에서 C/C++로 넘기는 방법
; https://www.sysnet.pe.kr/2/0/810

[in, out] 배열을 C#에서 C/C++로 넘기는 방법 - 두 번째 이야기
; https://www.sysnet.pe.kr/2/0/811

순수하게 Win32 DLL API로만 설명한 적이 없어, 이참에 추가해봅니다. ^^




그러니까 결국 질문의 의미는, C#에서 C++ 측으로 배열을 전달하고 싶다는 것입니다. 간단하게 재현 코드를 만들면서 설명해 볼까요?

우선, C/C++ 측의 소스 코드는 다음과 같이 구성할 수 있습니다.

__declspec(dllexport) void __stdcall fnInterop1(unsigned short item[][128])
// 또는, __declspec(dllexport) void __stdcall fnInterop1(unsigned short (*item)[128])
{
    int i = 0;

    for (int x = 0; x < 48; x++) {
        for (int y = 0; y < 128; y++) {
            item[x][y] = ++i;
        }
    }
}

즉, C++ 측은 배열 자체가 48 * 128 크기를 요구하고 있으며 그 안에 값을 설정하는 유형입니다. 이에 따라 호출자(아래에서 설명할 C#) 측은 그에 해당하는 배열을 포인터로 전달하면 됩니다.

using System.Diagnostics;
using System.Runtime.InteropServices;

namespace ConsoleApp1
{
    internal class Program
    {
        [DllImport("Dll1.dll", CallingConvention = CallingConvention.StdCall)]
        public static extern void fnInterop1(IntPtr ptr);

        static unsafe void Main(string[] args)
        {
            ushort[,] data = new ushort[48, 128];
            fixed (ushort* dataPtr = data)
            {
                IntPtr ptr = new IntPtr(dataPtr);
                fnInterop1(ptr);

                int i = 0;

                for (int x = 0; x < 48; x++)
                {
                    for (int y = 0; y < 128; y++)
                    {
                        Debug.Assert(data[x, y] == ++i);
                    }
                }
            }
        }
    }
}

간단하죠? ^^ 또한, 배열이란 원래 연속된 메모리 공간이기 때문에 C#에서 넘겨줄 배열의 차원을 크기만 같다면 다음과 같은 식으로 넘겨줘도 무방합니다.

ushort[,] data = new ushort[2, 3072]; // 2 * 3072 == 6144
// ushort[,] data = new ushort[48, 128]; // 48 * 128 == 6144

물론, 포인터를 직접 넘겨줄 필요는 없습니다. 닷넷 런타임의 Inteop marshaler가 이해할 수 있는 배열이라면 그냥 이렇게 호출해도 무방합니다.

[DllImport("Dll1.dll", CallingConvention = CallingConvention.StdCall)]
public static extern void fnInterop1(ushort[,] data);

var data = new ushort[48, 128];
fnInterop1(data);

닷넷 런타임은 전달된 배열의 크기가 48 * 128의 2차원 배열임을 인지하고 그 크기에 맞춰 마샬링해 C/C++ DLL 측에 넘겨줍니다. 당연히 C/C++ 측에서는 그 메모리에 접근해 값을 쓰면 되고, 다시 그 메모리를 닷넷 런타임은 받아 C# 호출 측에 넘겨줍니다.




참고로, 질문 글에서는 ref로도 배열을 넘겨주는 시도를 했다고 하는데요, 이런 연산은 managed <-> native 연동에서 말이 안 되는 호출입니다.

이미 알고 계시는 것처럼, ref는 피호출자에서 값 자체를 새롭게 할당해 넘겨줄 수 있는 연산입니다. 그런데 그것이 배열이라면 어떻게 될까요? 배열은 닷넷 세계에서 "참조" 개체로 GC Heap에 할당됩니다. 반면 Native 측에서는 GC Heap의 존재를 모르고 단순히 C/C++ 런타임 함수가 제공하는 new/malloc으로 할당한 메모리로 치환할 수 있으므로 GC 입장에서는 치명적인 오류가 발생할 수밖에 없습니다.

관련해서 테스트를 해볼까요? 다음과 같이 호출할 수 있는 C++ 함수를 마련하고,

__declspec(dllexport) void __stdcall fnRefInterop1(unsigned short **refItem)
{
    unsigned short *item = *refItem;
    item[0] = 0xA1;
    item[1] = 0xA2; // C#에서 ref 배열로 전달했다면 1번째 요소 이후로는 값을 설정해도 반영이 안 됨!
}

이렇게 C#으로 호출하면,

[DllImport("Dll1.dll", CallingConvention = CallingConvention.StdCall)]
public static unsafe extern void fnRefInterop1(ref ushort[,] data);

var data = new ushort[48, 128];
// 호출 전에는 data의 타입이 "ushort[48, 128]"이지만,
fnRefInterop1(ref data); // 호출 후에는 ushort[1]로 변경됨

// 요소 1개를 가진 1차원 배열
ushort? elem0 = (ushort?)data.GetValue(0);
Debug.Assert(elem0 == 0xa1);
Debug.Assert(data.GetLength(0) == 1);
Debug.Assert(data.Rank == 1);

배열을 그냥 안전(?)하게 하나의 값만 담은 1차원 배열로 바꿔서 이후 타입을 처리합니다.

이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입니다. [IN]으로 들어가는 C# 측의 배열은 Interop marshaller가 그 크기를 알 수 있어 C/C++ 측에 메모리를 복사해 전달할 수 있지만, C/C++ 내부에서 새롭게 할당돼 (위의 예제에서는 할당하지 않았지만) 나온 배열은 그 크기를 알 수 없기 때문에 Interop marshaller는 그냥 크기가 1인 1차원 배열로 반환해 버리는 것입니다.

여기서 한 가지 재미있는 점은, Interop marshaller는 1차원 배열에 대해서는 ref를 허용하는 우회 방법을 제공한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이때 메모리 할당/해제에 대해서는 C/C++ 런타임에 의존적인 new/malloc 대신 CoTaskMemAlloc/CoTaskMemFree를 사용해야 하며 그 크기를 interop marhsaller가 알 수 있도록 별도의 parameter를 설정해야 합니다. 역시 소스 코드를 통해 알아볼까요? ^^

우선, C/C++ 측은 이렇게 만들 수 있습니다.

__declspec(dllexport) void __stdcall fnRefArrayDim1(unsigned short** refItem, int* pSize)
{
    // ...호출 측에서 refItem에 설정한 데이터를 사용해야 한다면, 여기서 접근...

    // C# 측에서 전달한 refItem을 모두 사용했다면 해제
    // 왜냐하면 C#의 배열은 interop marshaller가 CoTaskMemAlloc으로 할당한 메모리에 복사해 전달해 주므로!
    CoTaskMemFree(*refItem);

    int i = 0;
    *pSize = 48 * 100; // 호출 측으로 전달될 refItem 배열의 크기를 명시

    unsigned short* newArray = (unsigned short*)CoTaskMemAlloc(sizeof(unsigned short) * *pSize);
    if (newArray == nullptr)
    {
        return;
    }

    for (int x = 0; x < *pSize; x++) {
        newArray[x] = ++i;
    }

    *refItem = newArray; // 이후, interop marshaller는 *pSize 만큼의 크기에 해당하는 배열을 GC Heap에 할당하고,
                         // *refItem에 전달된 배열의 값을 모두 복사한 후 CoTaskMemFree로 메모리를 해제
                         // 따라서 C#은 GC Heap에 복사된 메모리를 ref 인자로 받게 됨
}

그리고 C#은 이런 식으로 [IN, OUT], 즉 ref 배열을 C++와 연동할 수 있습니다.

[DllImport("Dll1.dll", CallingConvention = CallingConvention.StdCall)]
public static unsafe extern void fnRefArrayDim1(
    [In, Out, MarshalAs(UnmanagedType.LPArray, ArraySubType = UnmanagedType.U2, SizeParamIndex = 1)] ref ushort[] data, ref int length);

int length = 48 * 128;
var data = new ushort[length];
{
    fnRefArrayDim1(ref data, ref length); // 호출 전에는 48 * 128 크기의 배열이었지만,
                                          // 호출 후에는 48 * 100 크기의 배열로 바뀜

    int i = 0;

    for (int x = 0; x < length; x++)
    {
        Debug.Assert(data[x] == ++i);
    }
}

위와 같이 SizeParamIndex를 지정하면, 이제 닷넷 런타임의 interop marshaller는 해당 "index"의 parameter로 전달된 매개변수, 위에서는 length에 설정한 값이 배열의 크기임을 알 수 있고 정확히 그에 해당하는 크기로 복사 처리를 해줍니다.




위의 경우 1차원 배열을 대상으로 예제를 작성했는데요, 그럼 2차원 배열을 ref로 보내는 것은 어떨까요? 아쉽게도 interop marshaller는 2차원 이상의 배열부터는 지원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MarshalAs의 속성으로도 짐작할 수 있는데요, UnmanagedType.LPArray에는 차원 구분이 없고 SizeParamIndex도 하나입니다. 즉, 2차원 이상의 배열에 대한 크기를 지정할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따라서, 2차원 이상의 배열은 C++ 측에 (이 글의 예제에서 보인 fnInterop1 코드처럼) [IN] 형식으로만 전달할 수 있고 [OUT]으로는 전달받을 수 없습니다. 물론, 배열이 연속적인 메모리 공간임을 감안하면 C++ 측에서 2차원 크기만큼의 배열을 CoTaskMemAlloc으로 할당해 반환하는 것도 가능은 한데요, 하지만 결국 C# 데이터 타입에서의 변환이 불가능하므로 어차피 C#에서도 1차원 배열로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관련해서 좀 더 자세한 정보를 얻고 싶다면 다음의 글을 참고하세요.

Marshalling Data with Platform Invoke
; https://learn.microsoft.com/en-us/dotnet/framework/interop/marshalling-data-with-platform-invoke




ref 이야기가 나와서 글이 다소 길어졌는데요, ^^; 정리해 보면, 해당 질문에서는 정상적으로 코드를 작성한 것입니다. 즉, 배열을 가리키는 포인터를 전달했고, C++ DLL 측에서도 제대로 받았을 것입니다. 단지 DLL 함수 호출 이후 값이 변하지 않은 것은, 별개의 문제로 봐야 합니다.

(첨부 파일은 이 글의 예제 코드를 포함합니다.)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연관 글]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10/17/2022]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 at 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작성자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3565정성태2/23/2024123닷넷: 2219. .NET CLR2 보안 모델에서의 개별 System.Security.Permissions 제어
13564정성태2/22/2024458Windows: 259. Hyper-V Generation 1 유형의 VM을 Generation 2 유형으로 바꾸는 방법
13563정성태2/21/2024630디버깅 기술: 196. windbg - async/await 비동기인 경우 메모리 덤프 분석의 어려움
13562정성태2/21/2024590오류 유형: 896. ASP.NET - .NET Framework 기본 예제에서 System.Web에 대한 System.IO.FileNotFoundException 예외 발생
13561정성태2/20/20241007닷넷: 2218. C# - (예를 들어, Socket) 비동기 I/O에 대한 await 호출 시 CancellationToken을 이용한 취소파일 다운로드1
13560정성태2/19/20241083디버깅 기술: 195. windbg 분석 사례 - Semaphore 잠금으로 인한 Hang 현상 (닷넷)
13559정성태2/19/20241352오류 유형: 895. ASP.NET - System.Security.SecurityException: 'Requested registry access is not allowed.'
13558정성태2/18/20241155닷넷: 2217. C# - 최댓값이 1인 SemaphoreSlim 보다 Mutex 또는 lock(obj)를 선택하는 것이 나은 이유
13557정성태2/18/20241053Windows: 258. Task Scheduler의 Author 속성 값을 변경하는 방법
13556정성태2/17/20241092Windows: 257. Windows - Symbolic (hard/soft) Link 및 Junction 차이점
13555정성태2/15/20241166닷넷: 2216. C# - SemaphoreSlim 사용 시 주의점
13554정성태2/15/2024968VS.NET IDE: 189. Visual Studio - 닷넷 소스코드 디컴파일 찾기가 안 될 때
13553정성태2/14/20241087닷넷: 2215. windbg - thin/fat lock 없이 동작하는 Monitor.Wait + Pulse
13552정성태2/13/20241012닷넷: 2214. windbg - Monitor.Enter의 thin lock과 fat lock
13551정성태2/12/20241131닷넷: 2213. ASP.NET/Core 웹 응용 프로그램 - 2차 스레드의 예외로 인한 비정상 종료
13550정성태2/11/20241179Windows: 256. C# - Server socket이 닫히면 Accept 시켰던 자식 소켓이 닫힐까요?
13549정성태2/3/20241473개발 환경 구성: 706. C# - 컨테이너에서 실행하기 위한 (소켓) 콘솔 프로젝트 구성
13548정성태2/1/20241288개발 환경 구성: 705. "Docker Desktop for Windows" - ASP.NET Core 응용 프로그램의 소켓 주소 바인딩(IPv4/IPv6 loopback, Any)
13547정성태1/31/20241119개발 환경 구성: 704. Visual Studio - .NET 8 프로젝트부터 dockerfile에 추가된 "USER app" 설정
13546정성태1/30/20241057Windows: 255. (디버거의 영향 등으로) 대상 프로세스가 멈추면 Socket KeepAlive로 연결이 끊길까요?
13545정성태1/30/2024987닷넷: 2212. ASP.NET Core - 우선순위에 따른 HTTP/HTTPS 호스트:포트 바인딩 방법
13544정성태1/30/20241019오류 유형: 894. Microsoft.Data.SqlClient - Could not load file or assembly 'System.Security.Permissions, ...'
13543정성태1/30/2024995Windows: 254. Windows - 기본 사용 중인 5357 포트 비활성화는 방법
13542정성태1/30/2024961오류 유형: 893. Visual Studio - Web Application을 실행하지 못하는 IISExpress - 두 번째 이야기
13541정성태1/29/20241009VS.NET IDE: 188. launchSettings.json의 useSSL 옵션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