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이사 - 3번의 방문, 4번의 계약 실패 [링크 복사], [링크+제목 복사]
조회: 8144
글쓴 사람
정성태 (techsharer at outlook.com)
홈페이지
첨부 파일
 

이사 - 3번의 방문, 4번의 계약 실패

첫날 방문에서, 4개의 집을 소개 받았습니다. 마지막 4번이 가장 마음에 들었고 3번도 어느 정도 괜찮았습니다. 4번 집으로 정하고, 부동산에서 계약서를 쓰려는데 서로 날짜가 맞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부동산과 우리 모두 12월을 이야기했는데, 그 집에 살던 사람은 11월로 들은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첫 번째 계약 실패가 있었습니다.

이사가려는 곳과 지금 살고 있는 집이 너무 멀었기 때문에... 다음 방문을 또 하기에는 부담스럽기도 하고, 4번 집에 비하면 약간 떨어지긴 했지만 3번 집도 어느 정도는 괜찮았기 때문에 그곳을 그럼 계약하자고 했습니다. 문제는, 그 순간 집주인과 연락이 안되었다는 것. 전화기를 집에다 놓고 나갔다는데, 언제 들어올지도 모른다고 합니다. 마냥 기다리고만 있을 수 없어서, 너무 급하게 결정하지 말자고 와이프와 이야기하고는 돌아왔습니다. 그렇게 두 번째 계약이 실패합니다.

1주일 후에, 다시 같은 부동산을 방문했습니다. 그사이 나온 집들을 소개받았는데요. 다행히 분위기가 편안한 집이 하나 있어서 계약을 하자고 했습니다. 그런데, 문제가 있더군요. 그 집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근처 아파트에 분양 신청을 했으나 '예비 후보'로 명단에 올랐다고 합니다. 확실하게 발표하는 날이 앞으로 8일 후라는데... '가계약'만 걸고 기다려 달라고 합니다. 음... 그래서 '가계약 금'을 걸고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8일 후 세 번째 방문. 전화를 했는데 발표가 나지 않았다고 합니다. 말이 바뀌었습니다. '8일 쯤 후라고 했지, 8일 후의 그날 이라고 한 것은 아니다'라고 합니다. 어쨌든 현재는 확인이 안된다고 해서, 그럼 우리도 마냥 기다릴 수 없으니 가계약을 파기하자고 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세 번째 계약 실패.

그래도, 계약을 하려고 시간을 낸 상태이기 때문에 부동산 측에 그사이 나온 다른 집이 있으면 소개해 달라고 했습니다. 2개의 집을 소개받았고 2번째 집이 너무 마음에 들었습니다. 운이 좋게도 그날 나온 집이라는 데 우리가 곧바로 방문하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계약을 하려고 다 같이 부동산에 모였는데, 주인이 마음이 바뀌었습니다. ^^; 약 20분 가량, 부동산 측에서의 설득에도 불구하고 집 주인은 마음을 정하지 못했고,... 그렇게 4번째 계약은 실패했습니다. (부동산 측의 설명으로는, 이런 경우 집이 너무 빨리 나가는 현상으로 인해 집 주인 측에서 좀 더 금액을 올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은근한 자신감이 생겨서 계약을 안한다고 합니다.)

여기서 재미있는 보너스 사연 하나 추가하자면, 이렇게 주인의 변덕으로 실패한 계약이 진행되는 동안, 3번째 계약 실패를 했던 그곳에서 발표가 났다고 하면서 계약을 다시 진행하자고 했으나, 우리는 새로 계약될 집이 너무 마음에 들었으므로 "No" 의사를 밝혔답니다.




우리를 전담하던 그 부동산 직원도, 이쯤 되니 자꾸만 빗나가는 우리의 계약에 신기함마저 느끼는 것 같았습니다.

우리 가족을 위해 더욱 멋진 곳이 기다리고 있는 것일까요? 어쨌든, 이번 주 토요일에 4번째의 방문을 해볼 예정입니다. 언제 결정될 지는 모르겠지만... 이젠 은근한 기대감까지도 갖게 만드는군요. 바로 이 맛이, 결정되지 않은 미래의 흥미진진함이 아닐까 싶습니다. ^^





donaricano-btn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7/5/2021]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 at 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쓴 사람
 



2011-10-18 08시02분
[신현준] 매번 좋은 정보만 얻어가다 이런 일상사에 대해서만 댓글을 달게 되네요.. ^^;
올해 초 신혼집을 알아보기 위해.. 전세 대란을 실감하며 약 7번의 계약 실패를 맛보았던 그때가 생각납니다..
결국.. 저에게 딱맞는..(그렇게 생각하고싶은.. ㅡㅡ) 집을 만나게 되었네요..
성태님도.. 그런 인연 만나시리라 생각합니다..
힘내세요.. ^^
[손님]
2011-10-18 08시47분
감사합니다. ^^

7번까지 그러셨다니 ^^ 힘드셨을 것 같습니다.
어쨌든... 좋은 집이 기다리고 있겠지요.
정성태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452정성태1/21/201320673시스템 트레이에 블루투스 아이콘 나오게 하는 방법 [1]
451정성태1/16/20139460세상을 바꾸는 노력 - 정치후원금
450정성태12/31/201210088유연한 개발자의 2013년 새해 인사 [7]
449정성태12/21/201216287새로운 노트북 - 삼성 센스 NT700Z5C-S88 크로노스 [2]
448정성태12/14/201213480유튜브(Youtube) 비디오 파일을 안전하게 다운로드 받는 방법 [1]
447정성태12/14/201294564분짜리 Ad-Movie 입니다.
446정성태10/28/201227401오피스 2013 한글 버전 설치
445정성태10/24/201210027생애 처음으로 펀드를 하다. ^^
443정성태10/10/201211492HD 4500 그래픽 카드 및 Bamboo 펜에 대한 윈도우 8 문제 해결 [1]
442정성태9/26/20121630564GB 램을 가진 새로운 작업 PC [6]
441정성태9/11/201216700윈도우 8 백업 오류 - 0x800700E1
440정성태8/23/201210825책 - 네트워크 속의 유령
439정성태8/22/201212739IE 9의 명령모음 아이콘과 탭의 크기를 크게 조정하는 방법
438정성태8/15/201219665ATI 디바이스 드라이버 업데이트 후 모니터 화면 축소 현상
437정성태8/15/201210836여전히 유니코드를 지원하지 않는 프로그램들... [1]
436정성태8/14/201210557Dell Studio 1557의 netw5v64.sys BSOD 문제
435정성태4/27/201210157목을 꺽게 만드는 e-Book 리더 [1]
434정성태4/16/20129632"Cliplets" 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이런 동영상이 가능합니다. ^^
433정성태4/11/20128755Now N New (지금 다시 하나 되어) - 하나되어 (Official Music Video)
432정성태4/3/20128931영문 Project Euler 웹 사이트의 첫 페이지에 모습을 보이다 ^^
431정성태3/13/20129741이제는 레어 아이템이 되어 버린 아이태니엄 서버
430정성태3/10/20128037[Live]박정현(LENA PARK) - 꿈에(In Dream)(in Loveletter) [2]
429정성태3/7/20128718우와~~~ 제 블로그가 일 방문자 4천 명을 넘었습니다. [3]
428정성태2/5/201215360C# 언어 ... 좋은데... 정말 좋은데... 뭐라 표현할 말이 없네... ^^ [4]
427정성태1/24/201212451일단... "Project Euler @kr" 88번까지 완료! ^^ [2]
426정성태1/22/20129648웹 표준의 남용? [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