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최근 읽었던 책들... [링크 복사], [링크+제목 복사]
조회: 8585
글쓴 사람
정성태 (techsharer at outlook.com)
홈페이지
첨부 파일
 

아직 근사한 서평을 할 실력은 아니니... 그냥 읽었던 책만 나열해 보겠습니다.

- 고급 개발자들만이 알고있던 Windows 구조와 원리 그리고 Codes
- Debugging Applications for Microsoft .NET and Microsoft Windows
- C# 객체 지향 언어로 배우는 디자인 패턴
- Working with Microsoft Visual Studio Team System
- Extreme Programming

지금은 틈틈이 "실용주의 프로그래머"를 읽고 있습니다.
블로그와 MSDN Magazine에만 쩔어 살다 보니 최근에는 정말 책 읽을 시간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언제나 느끼는 거지만,,, 책 쓰는 사람들을 보면 정말 대단하단 생각뿐이 안듭니다.
현재 쏟아져 나오는 기술들을 따라가기도 힘든데... 언제 그렇게 시간을 내서 책을 쓸 수 있었을까 싶네요.

어쩌면 일종의 자기 희생일 수도 있겠지요. 물론, 그만큼의 명예도 따라오긴 하지만.

----------------------

한 가지... 요즘 제가 책을 읽는 방법을 소개해 드리자면. 전철로 1시간 넘는 거리를 출퇴근 시간으로 보내게 되는데, 그때 읽습니다. 두꺼운 책 같은 경우에는 분책을 해서 가볍게 쪼갠 것을 들고 다니면서 읽으니 좀 낫더군요. 저희 건물 1층에 "타라 그래픽스"라고 있는데, 그렇게 책을 쪼개 주는데 3,300원을 받습니다. 만약 한 권을 3권으로 분책하면 9,900이 들게 되는데요. 너무 비싼 것 같습니다. ^^; 아까버라...


[연관 글]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7/10/2021]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 at 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작성자
 



2006-08-11 06시14분
[비밀!!] GOOD ^-^
[손님]
2006-08-21 01시04분
안녕하세요? 오래간만에 인사드립니다. ^_^

저도 평소에 분책 부분에 공감하던 바, (저는 직접 분책을 합니다. 실로 험남한 작업이죠. ^_^;;;) 지난 주말에 한빛미디어 분을 만날 기회가 있었는데, 핸드북 사이즈로 특정 주제만 비교적 집중해서 파고드는 시리즈에 대해서 건의를 드렸습니다. 그 분의 답변은 본인들께서도 생각을 해보지 않은 것은 아닌데, 그럴 경우 코드를 기재할 공간에 대한 딜레마가 생긴다고 하시더군요. 그 부분을 해결하면 시리즈 발간 가능성이 높아질수 있다시던데...

아무튼 출퇴근 시간에 1 호선이나 2 호선에서 바이블류의 책을 읽는다는 것은 거의 자발적 수도에 가까운 행위니까요. ^_^;;;
songgun
2006-08-21 01시16분
대단하십니다. 송원석 님. 분책을 직접... ^^;

맞습니다. 바이블 유의 책을 지하철에서 읽는다는 것은... ^^; 우선 팔의 통증, 내려가는 팔에 따라 낮아져 가는 책을 보기 위해 숙여지는 고개. 목에 통증도 장난 아니지요. ^^

근데, 핸드북 사이즈의 시리즈 물은... 나온다면 그걸 사고 싶군요. ^^ 분책 값만 빠질 수 있다면.
kevin2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540정성태5/25/202244구글 검색 시 "ko-kr"이 아닌 "en-us"에 해당하는 자료 검색 방법
539정성태5/23/202241문법에 맞지 않는 docs.microsoft.com의 C++ 소스 코드
538정성태5/18/202250WACOM Intuos Pro PTH-660 사용 후기 (개발자 입장)
537정성태3/17/2022302eFriend Plus 설치 후 실행이 안 되는 문제가 발생한다면?
536정성태1/13/202210102021년 블로그 기부 수익 공개 ^^
535정성태11/25/202112532021년 새로운 PC
534정성태10/19/20211183파판14 - 에오르제아의 시간 알람을 위한 C# WinForms 응용 프로그램파일 다운로드1
533정성태10/6/20211572모바일 브라우저에서 "비공개 연결이 아닙니다." NET::ERR_CERT_AUTHORITY_INVALID 오류가 발생하는 현상 [1]
531정성태9/1/2021146216GB로도 모자란 근래의 개발 환경
530정성태7/27/2021852그동안 마이크로소프트 계정으로 가입한 웹 서비스 및 응용 프로그램을 알아내는 방법
529정성태7/18/2021851C:\$Windows.~BT 용도와 삭제하는 방법
528정성태7/17/2021954Logitech Webcam이 있는 경우, %LOCALAPPDATA%\temp\LWSDebugOut.txt 파일의 (무제한) 증가 현상
527정성태7/13/2021781Microsoft Edge의 뉴스 알림 창 끄는 방법
526정성태7/11/20212744AMD CPU를 장착한 컴퓨터에서 Windows 11을 위한 fTPM 활성화 방법
525정성태6/30/20211114저작권 표시 없는 상업적 사용 가능한 무료 아이콘 구하기
524정성태6/25/20212559Windows 11 설치를 가로막는 TPM 칩, 운이 좋다면 구매할 수 있습니다. [2]
523정성태5/3/20213887절전 모드로 내려가는 우분투 머신 [7]
522정성태9/16/202049782020년 작업 PC ^^ [7]
521정성태11/25/20195613[종료] "시작하세요. C# 8.0 프로그래밍" 책을 1만원에 판매합니다. (4권 한정) [2]
520정성태8/26/20192810Snagit 2019(Build 3847) 사용 시 Effect 변경 후 창을 닫는 시점에 응용 프로그램이 종료하는 현상
519정성태7/15/20194461youtube-dl.exe를 윈도우 샌드 박스에서 실행
518정성태7/1/20195153크로미움 기반의 Microsoft Edge 웹 브라우저... 쓸만하네요. ^^ [4]
517정성태5/16/20194703윈도 운영체제는 태생적으로 갖고 있는 문제들로 인해 아직도 매우 취약한 운영체제로 분류됩니다?!! [2]
516정성태5/16/20193791배터리 사용 중인 태블릿에는 크롬보다는 Edge 브라우저가 더 낫습니다.
515정성태11/19/20187699LED 전등 교체와 잔광 현상 제거 콘덴서 - 두 번째 이야기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